traders_free custom_top_html:no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

 

“암호화폐거래소를 폐쇄할 수 있다.”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1월 남긴 말이다. 그의 생각은 최근에도 크게 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박 전 장관은 올해 1월 기자간담회에서 “블록체인은 필요한 기술이지만 그걸 개발하기 위해 가상화폐가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부의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에 대한 관점도 박 전 장관의 발언과 비슷하다. 금융위원회가 6월 발표한 ‘핀테크 금융혁신을 위한 규제혁신 태스크포스(TF) 결과’에 따르면 규제혁신 과제 188건 가운데 38건이 불수용(不受容) 및 재검토로 분류됐다. 불수용은 전부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였다. 하지만 암호화폐가 없는 블록체인 관련 내용은 전부 통과됐다.

이미 정부와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다양한 분야에 블록체인을 도입하고자 시도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에 대한 비판이 나온다. 기술 이해도가 낮아 굳이 블록체인이 필요 없는 분야에 예산과 시간을 들여 헛수고를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정부의 블록체인 외사랑
 


정부는 블록체인 산업에 한없이 관대한 모습을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가 8월 밝힌 2020년 예산안에 따르면 블록체인 융합기술개발 예산이 올해 117억 원에서 2020년 161억 원으로 약 38% 증가했다. 이와 함께 과기부는 2020년부터 2026년까지 총 7년간 자체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예산 규모만 총 5600억 원에 달한다.

앞서 과기부는 △식품 안전 유통용 생육환경인증 및 공급 사슬관리 서비스(유통체인) △전자문서 신뢰 이용 환경 조성 서비스(문서체인) △대국민 투명 국가 투표 서비스(투표체인) △병원 의료정보 안전 공유 서비스(의료체인) △투명한 국고 보조금 및 기부금 관리 서비스(기금체인) △데이터의 안전 및 투명 관리 서비스(데이터 거래체인) △블록체인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팩토리체인) 등 7개의 실증 서비스를 연구하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었다.

하지만 이 계획은 올해 초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정책적 타당성은 비교적 나쁘지 않은 평가를 받았지만, 경제적·기술적 타당성 평가 성적은 시행 불가 수준이었다. 올해 3월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이 공개한 과기부의 ‘블록체인 중장기 기술개발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각 부문에서 0.5점이 넘어야 평가를 통과할 수 있으나 정책적 타당성 평가가 0.433인 반면, 과학기술적 타당성 평가는 0.253점. 경제적 타당성 평가는 0.190에 그쳤다. 보고서는 ‘산학연 전문가의 균형 있는 참여를 통해 기술개발 현황을 정확히 분석하고 정부 주도의 중장기 연구개발 추진이 필요한 분야를 도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업계 의견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업계 관계자는 “블록체인 환경을 유지하는 데 드는 비용을 이용자가 일부 부담하고, 그 대가로 받는 것이 암호화폐다. 정부의 생각은 대가 없이 블록체인 환경을 유지하고 싶다는 것이라 실현 가능성이 낮아 보인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이상민 의원도 블록체인 정보 포털 ‘블록포스트’와 인터뷰에서 “블록체인 기술은 키우고 암호화폐는 퇴장하라는 식인 행정부의 이분법적 정책 때문에 국회와 관련 업계 종사자들이 불필요한 시간과 에너지를 쏟아부은 지 1년이 됐다. 블록체인 생태계를 키워나가면 그 과정에서 암호화폐 보상체계 같은 시스템은 당연히 파생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앙정부의 사업은 화폐와 블록체인을 갈라놓아 구상 수준에만 머물러 있지만,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화폐를 이미 내놓았다. 대표적 사례가 서울 노원구와 경기 김포시의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다. 노원구 지역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의 이름은 ‘노원(NW)’. 블록체인을 사용한 암호화폐라 노원구 내에서 자원봉사나 기부 등의 활동으로 모을 수 있다. 김포시 지역화폐는 기존 지역화폐의 맹점으로 꼽히던 ‘현금깡’(지역화폐 액면을 할인해 현금으로 바꾸는 일)을 막고자 KT의 지역화폐 플랫폼을 사용한 ‘김포페이’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으로도 결제가 가능하다.

두 화폐의 성격이 약간 다르지만 공통된 특성이 두 가지 있다. 둘 다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했고,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했지만 암호화폐는 아니라고 주장한다는 점이다. 노원구와 김포시의 지역화폐 사업 담당자에게 “지역화폐를 암호화폐로 볼 수 없느냐”고 묻자 똑같이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지역화폐이지 암호화폐와는 관련 없다”는 답이 돌아왔다. 이유도 같았다. ‘퍼블릭 블록체인’(퍼블릭 체인)이 아닌 ‘프라이빗 체인’을 사용하기 때문에 암호화폐가 아니라는 해명이었다.

블록체인 사용한 화폐지만 암호화폐 아니다?

하지만 프라이빗 체인을 기반으로 했다고 암호화폐가 아니라고 볼 수는 없다. 현존 암호화폐 가운데 프라이빗 체인을 기반으로 개발된 암호화폐도 많기 때문. 사실 퍼블릭 체인과 프라이빗 체인은 각각 블록체인을 구성하는 방식일 뿐이다. 퍼블릭 체인은 각 암호화폐에 분산 장부를 심는다. 데이터 이동이 각 장부에 모두 기록되기에 속도가 상대적으로 느리다. 비트코인(BTC)이 대표적인 퍼블릭 체인 기반의 암호화폐다.

프라이빗 체인은 퍼블릭 체인의 속도 문제를 해결하고자 나온 일종의 대안으로, 서비스 관련자끼리만 장부를 나눠 갖는다. 각 화폐에 있던 장부를 중개인을 설정해 그들에게만 주는 방식이다. 장부 수가 현저히 적어지므로 데이터 처리 속도는 더 빨라진다. 암호화폐 시장 규모 3위인 리플(XRP)이 대표적인 프라이빗 체인 기반의 암호화폐다.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프로젝트인 리브라도 프라이빗 체인을 기반으로 개발된다고 알려져 있다.

퍼블릭 체인은 사실상 조작이 불가능하다. 조작하려면 해당 암호화폐를 소지한 사람들이 전부 조작에 가담해야 한다. 이 같은 특성 때문에 정부나 관련 기관이 없어도 신뢰성이 보장된다. 하지만 프라이빗 체인은 장부를 가진 중개인들만 동의한다면 데이터 조작이 가능하다. 이 같은 한계를 극복하고자 보통 프라이빗 체인은 충분히 많은 중개인에게 장부를 나눠주거나, 장부를 정부 등 비교적 신뢰성 높은 곳에 부여하는 식으로 보안 문제를 해결한다.

노원구와 김포시가 지역화폐에 블록체인을 도입한 이유도 보안 문제 때문이다. 노원구 관계자는 “지역화폐도 이용자의 금융 및 개인정보가 오갈 수 있어 보안 유지와 추후 블록체인 기술 발전에 따른 기술 적용 등을 이유로 지금과 방식을 도입했다”고 말했다. 김포시 담당자도 “보안 문제를 해결하고 현금깡 등을 막고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김포페이 운영을 담당하는 KT는 “블록체인 도입을 통해 보안 문제를 해결하고, 동시에 스마트컨트랙트 등 다양한 기술을 지역화폐에 도입함으로써 화폐의 신뢰성과 적용 범위를 늘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닭 잡는 데 소 잡는 칼 쓰는 격

경기 김포시에서 지역화폐로 도입한 김포페이. [사진 제공 · 김포시]


그렇다면 노원구와 김포시의 지역화폐는 얼마나 많은 노드(네트워크에서 연결 포인트 혹은 데이터 전송의 종점이나 재분배점)를 보유하고 있을까. 일단 노원구에 확인한 결과 노드는 총 4개. 김포페이를 운영하는 KT는 “관련 내용을 밝힐 수 없지만 담당 서버만큼의 노드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소규모 사업이라면 굳이 프라이빗 체인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가 나온다. 지난해 열린 ‘제24회 정보통신망 정보보호 콘퍼런스’ 주제 강연에서 양대헌 인하대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최근 도입된 프라이빗 체인 프로젝트는 대부분 분산 데이터베이스 공유로 해결할 수 있는 정도의 일”이라고 주장했다.

양 교수는 “(대부분의) 프라이빗 체인은 비잔틴 장애 허용(BFT)이라는 합의 방식을 사용한다. 오류 노드가 전체의 3분의 1 이내면 신뢰성을 얻을 수 있다. (이 같은 합의 방식이) 전통적인 분산 데이터베이스 공유와 비교해 장점이라고 볼 수 있다. 요즘 세상에 오류가 3분의 1이나 발생한다거나 악의를 가진 블록체인 참여자가 전체의 3분의 1 정도가 되는 상황을 가정하는 것이 적절한지는 의문이다. 그런데 최근 대다수 프로젝트는 이처럼 굳이 안 해도 될 것을 (프라이빗) 블록체인으로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데이터베이스 공유 등을 이용하면 더 빠르고 저렴하게 할 수 있는 일을 굳이 블록체인을 사용해 어렵게 간다는 설명이다.

KT 측은 이 같은 지적에 대해 “BFT 방식이 아닌 CFT(Crash Fault Tolerance)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고 맞섰다. 두 방식의 차이를 간추려 설명하자면 BFT는 장부를 가진 사람 중 3분의 1이 악의를 품고 조작을 꾀하는 것까지 막을 수 있는 방식이다. 하지만 CFT는 이 기능을 없애고 속도를 높였다.

데이터베이스 공유가 아니라 블록체인을 사용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현재 IT 보안 수준에서는 각종 방화벽, 보안 프로그램, 정책 등으로 내부 시스템 침입이 어렵다. 하지만 개발자나 네트워크 운영자 등 내부 시스템에 접근이 용이한 내부자는 방화벽이나 보안 프로그램이 동작하는 않는 환경에서 얼마든지 데이터를 조작할 수 있다. 블록체인 대신 데이터베이스 공유를 이용하면 이 같은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아예 프라이빗 체인의 효용성을 의심하는 의견도 적잖았다. 사이페딘 아모스 레바논 아메리카대 경제학 교수는 책 ‘달러는 왜 비트코인을 싫어하는가’에서 비트코인 등 퍼블릭 체인 기반이 아닌 블록체인 프로젝트는 무용하다는 주장을 폈다. 이 책에서 아모스 교수는 ‘블록체인 기술은 온라인 거래를 효율적이고 저렴하고 빠르게 하는 방식이 아니다. 사실은 중앙화 방식(기존 화폐나 전자결제시스템)에 비하여 매우 더디고 효율이 낮다. 유일하게 우월한 부분은 제3자의 중개를 신뢰할 필요를 없앤다는 데 있다. 제3자가 중개할 필요를 제거해 최종 사용자가 얻는 가치가 엄청나기 때문에 비용 상승과 효율 감소를 감내할 분야가 아니라면 이 기술을 적용할 의미도 없다’고 진단했다.

 

 

 

 

 

 

 

 

 

 

883

메르시님의 서명

1. 질문 글은 그렇게 예전처럼 안쓰는 편입니다. 또한 예전에는 "채굴" 게시판에 거의 독점적으로 쓰는 것이 약간 좋지 않아 보여서, 자유, 트레이더스, 채굴 등 다양한 게시판에 분산적으로 작성 하고 있습니다. 주로 블록체인 이슈들을 퍼오거나, 질문도 그렇게 궁금하지 않은 것들은 검색을 통해서 해결을 하고 있습니다. 


질문 글을 리스트 식으로 올리게 된다면 아무도 답변이 달리지 않을 것입니다. 그렇게 달린 답글들은 왠만하면 답글을 달아드리며 다른 회원분들의 댓글을 소중하게 생각 하고 있습니다.

 

2. 한편, 커뮤니티의 생명은 글 리젠율 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글이 많이 올라오는 코인 관련 타 커뮤니티보다 안그래도 리젠률이 턱없이 부족한데, 이렇게 특정인이 글을 많이 쓴다고 해서 조롱이나 비방의 대상이 된다면 누가 활동을 하고 싶을까요? 저도 이런 것을 당한 적이 한두번이 아닌지라 이제는 그러려니 하지만, 아직까지 그런 까는 댓글에만 조용히 좋아요가 올라가는것을 보면 솔직히 마음 아파요. 저도 사람이니까요.

 

3. 커뮤니티에는 불특정 다수가 있기 때문에 이런 사람도 있고 저런 사람도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렇기에 눈팅만 하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고, 저처럼 게시글을 많이 쓰는 사람이 있을수도 있지요. 절대 누가 틀리고 옳고를 따지는 것은 커뮤니티의 취지에 위배가 된다고 생각을 합니다. 단적인 예시로 저는 땡글을 좋아했기 때문에 활발히 활동을 하는 것입니다. 아마 저렙들이 레벨업이나 캐시 보상을 위해서 활동을 한다고 했을때도 말씀을 해드렸을 것입니다. 

Attachment
첨부 '1'
댓글 2
  • "KT 측은 이 같은 지적에 대해 “BFT 방식이 아닌 CFT(Crash Fault Tolerance)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고 맞섰다. 두 방식의 차이를 간추려 설명하자면 BFT는 장부를 가진 사람 중 3분의 1이 악의를 품고 조작을 꾀하는 것까지 막을 수 있는 방식이다. 하지만 CFT는 이 기능을 없애고 속도를 높였다."

    BFT 를 없애면, 속도를 높였다면 이게 보안성이 있는 블록체인인가? 아무리 프라이빗 체인이라고 해도? 헐~~
  • 저 양교수님 말씀에 동감합니다.
    요즘 무슨 블록체인 들먹이면서 엄청난기술 적용한 것 처럼 말하는 곳이 보이는데
    왜 굳이 이걸 블록체인으로 해야되나 싶은 생각이 가끔 들기도 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땡글 닷컴 스티커 나눔 이벤트!! (~11/14) 17 file 14 709
ESN경매
2019.11.08
공지 로그인이 안되시는 분은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4 4 2378
땡글개발자
2019.08.21
20631 [10월 26일 금일의 소식] 시진핑 주석의 블록체인 육성 발언. 그리고 비트코인.   하양이아빠입니다.    원래 주말에 글 정리는 잘 안하는데요. 어제 새벽 스캠스러운 비트무빙에 근거를 찾다보니 중국 시진핑 주석의 발언 이후 거의 동시에 상승했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간단히 정리해 보려고 합... 3 file 4 733
하양이아빠
2019.10.26
20630 비트 갑자기 혁명빔 찍고있네요.                         9 file 2 1588
메르시
2019.10.26
20629 [10월 25일 금일의 소식] 최근 Bakkt 벡트 소식 정리. 12월 9일 BTC 옵션 상품 출시.   하양이아빠입니다.   오늘은 벡트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최근 올라온 기사들을 먼저 확인해 볼께요.   백트, 12월 한달 만기 비트코인 옵션 내놓는다  https://joind.io/market?id=878    백트 비트코... file 1 498
하양이아빠
2019.10.25
20628 비트코인 프라이버시를 위한 길닦기-라이트코인 기밀 전송 비트코인 프라이버시를 위한 길닦기-라이트코인 기밀 전송   라이트코인 재단 커뮤니티 매니저인 Ilir Gashi의 글을 번역해봤습니다. 세그윗이 비코보다 라코에 먼저 적용된 것처럼 프라이버시도 라코에 먼저 적용될 ... 1 3 322
세윤
2019.10.25
20627 10월 25일 비트코인 분석     *투자는 개인의 영역입니다.       *글쓴이의 글은 참고용으로만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수렴지역 하락 이후  일봉에선 다소 횡보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네요.            베어마켓에서 보여지는 정... file 0 388
오티스타
2019.10.25
20626 이번 양자컴퓨터 발표와 비트코인 하락 안녕하세요. 꿀맨 입니다.   요즘은 코인쪽은 관심이 덜가고 다른 분야에 관심이 더 가서  땡글에는 오랜만에 글을 쓰네요.   몇일전 구글의 양자컴 발표기사가 나온날 아 또 비트코인 시세는 떨어지겠구만,.. 했는데... 8 12 1287
꿀맨
2019.10.25
20625 [10월 24일 금일의 소식] 양자컴퓨터에 비트코인 망한다? 양자컴퓨터는 무엇인가?     하양이아빠입니다.   어제는 저커버크의 리브라 청문회와 오늘 아침의 구글의 양자컴퓨터 발표소식이 주를 이뤘는데요.   하락의 원인으로 알려지기도 했지만 저 개인적으로는 근거없는 낭설이라고 봅니다.    양... 1 file 2 598
하양이아빠
2019.10.24
20624 [개인채널_취미생활방] 10월24일 암호화폐 뉴스입니다   1. 비트코인 대형 하락 - 8000불에서 7290까지 큰 하락 - 이 과정에서 2억달러 이상의 롱이 청산당함(약 2400억이상)     하락의원인으로    A. 구글양자학뉴스로 비트가떡락을했다? - https://news.v.daum.net/v/2... 1 file 1 240
꼬마탱커
2019.10.24
20623 하양이아빠의 암호화폐이야기 Season 3 <용어편 - 밋업, 컨퍼런스, 해커톤, 데브콘, SEC, CFTC>       &lt;용어편 - 밋업, 컨퍼런스, 해커톤, 데브콘, SEC, CFTC&gt;   하양이아빠입니다.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쉽게 이해하기 어려운 초보자 분들을 위해 작은 도움이 되고자 연재 형식으로 글을 작성하게 되었습니... file 3 610
하양이아빠
2019.10.24
20622 커버그 페이스북 CEO 하원 금융위원회 제출 서면자료(전문번역-1)   다음은 23일(현지시간) 미국 하원 금융위원회에서의 증언을 앞둔 페이스북의 마크 주커버그가 공개한 전문이다. 1. 소개 워터스 의장님, 맥헨리 의원님을 비롯한 위원 여러분, 오늘 증언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 file 1 285
녹차넷
2019.10.24
20621 드디어 코인판 떠납니다... 벌써 재작년인가요? 동내 아줌마까지 코인사야된다고 했던때가.... 그때 1.5억원 투자해서 240만원 남았네요 ㅎㅎ 평생모은 전재산인데.... 다 날리고 드디어 손실 확정했습니다. 몇개월 전에만 팔았어도 200만원정도... 28 17 1941
나무를스치는바람
2019.10.24
20620 10월 24일 하락이후 비트코인 견해분석   *투자는 개인의 영역입니다.       *글쓴이의 글은 참고용으로만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어제 불트랩이후 삼각수렴을 벗어나는 움직임이 있었는데  대차게 깨지면서 7700부근에서 손절이 있었습니다.    빨... file 1 422
오티스타
2019.10.24
20619 10대 기술 트렌드, 해시율 100EH/s, 금융위 리브라 반대, 투자 전략 이벤트   가트너 2020년 10대 기술 트렌드, 블록체인 포함 -10:58 2019년 10월 24일 목요일 미국 유력 경제 매체 포브스에 따르면, 24일 가트너가 발표한 '기업들이 주목해야 할 2020년 주요 전략 기술 트렌드' 보고서에 블... 2 336
GEEK
2019.10.24
20618 비둘기지갑 거래시 자투리 문제 제가 BTC로 ETH 구매를 하면서   직접입력없이 UI상의 버튼만으로 전량매수 했는데   자투리가 0.000 000 232 BTC가 남았더라구요..   수수료 계산 때문인게 아닌가 싶네요.     이런 자투리 안남게 깔끔하게 처리되... 3 3 271
꿈꾸는농부
2019.10.24
20617 코인 이번에는 뭐가또 문제길레 일제히 폭락...   유튜브 틀어놓고 잠깐 졸고 있었는데 갑자기 폭락했다군요                       6 file 2 972
메르시
2019.10.24
20616 [10월 23일 금일의 소식] 뉴욕 금융감독청, 비트라이선스 재검토. 비트라이선스는 무엇? 업비트 공지사항 모음.   하양이아빠입니다.   오늘 기사중에는 비트라이선스 재검토에 대한 내용이 있어 정리하고자 합니다.   먼저 기사입니다.   뉴욕 금융감독청, 비트라이선스 재검토 진행한다 decenter.kr/NewsView/1VPMTMCV9Q   [美... file 2 571
하양이아빠
2019.10.23
20615 하양이아빠의 암호화폐이야기 Season 2 <모나코인(MONA) / 쎄타(THETA)>       모나코인(MONA) - https://coinmarketcap.com/currencies/monacoin/ 쎄타(THETA) - https://coinmarketcap.com/currencies/theta/   하양이아빠입니다. 현존하는 다양한 암호화폐를 쉽게 이해하기 위해 한장으... file 3 608
하양이아빠
2019.10.23
20614 비트코인 10월 23일 브리핑 ( 삼각수렴 이후 상승 ) * 투자는 개인의 영역입니다.       *글쓴이의 글은 참고용으로만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어제 일봉 캔들이 미완성되면서 비트가 눌림목에서 못벗어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럼에도 삼각수렴을 깨... 1 file 1 442
오티스타
2019.10.23
20613 비트코인 30초 브리핑 (강한 변동성 예상) with 체인패치     ▶ $BTC 업데이트   볼린저 밴드 (Bollinger bands) 뿐 아니라 역사적 변동성 (HV) 에서도 볼수 있듯이 중대한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현재 느린 횡보 시장에서 HV 의 하락세를 볼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앞... file 1 332
체인패치
2019.10.23
20612 [개인채널_취미생활방] 10월22일 암호화폐 뉴스입니다         1. 비트렉스 글로벌 출시     - 비트렉스 몰타 사업부인 비트렉스 인터네셔널이 비트렉스 글로벌로 변경됩니다 - 기존의 인터네셔널은 폐쇄되며, 인터네셔널 코인은 글로벌로 자동으로 넘어갑니다. #BITTREX ... file 2 282
꼬마탱커
2019.10.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36 Next
/ 1036
PC debug / slots = 2 / size = 0 / random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