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조회 수 6590 좋아요 36 댓글 22



지금 우리나라에서는 암호화폐를 악으로 규정하고 어떻게 든 제거하려고 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잘 모르는 것들에 대해서 두려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암호화폐는 지금까지 있어왔던 가치 수단과는 전해 다른 너무도 새로운 가치 시스템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기존의 경제 개념으로 이해 하려해도 잘 이해할 수 없는 것이죠. 오히려 기존의 경제 개념을 비우고 새롭게 정의된 암호화폐를 배운다면 더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암호화폐를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반응은 대체로 부정적입니다.

 

 

일단 언론 등을 통해 노출되는 것은 투기와 도박, 범죄, 자금세탁 등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인간의 경제 활동 중에서 투기와 도박이 아닌 것이 있었을까요?
대부분의 경제활동은 투기와 도박으로 점철되어 있습니다. 단지 그 진입 장벽이 너무도 높아 일반서민들은 접근하기 힘들었을 뿐이죠.

 


우리나라 제 1의 투기 상품은 부동산이었습니다. 특정지역을 펌핑시키기 위해 언론과 정치를 주로 활용했습니다.
특정지역의 그린벨트가 풀린다는 뉴스를 흘립니다. 그럼 그 지역의 부동산가격이 출렁이기 시작하죠. 그리고 정부 관계자가 비슷한 뉘앙스의 발표를 흘립니다. ( 예 : 특정지역의 재개발을 검토하겠다. ) 그럼 뒤따르는 무리들이 생겨 납니다. 그들과 개미들의 힘으로 그 지역의 부동산이 펌핑됩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도 별볼일 없다는 것이 밝혀지고 정부 에서도 그 이상 별다른 움직임이 안보이면 서서히 거품이 빠지다 원래 가격을 회복하고 초기 펌핑 세력만 차익을 실현하고 빠지는 것이죠.

 


그리고 주식도 투기 상품이 되어 찌라시 같은 근원이 부족한 소식이나 언론의 발표 등을 통해 수천가지 방법으로 펌핑이 이루어지고 세력들은 그런 상황과 재료들을 이용하여 차익거래를 합니다.

 


지금 한국 정부의 방침으로 암호화폐 시세가 출렁이고 있지만 이쪽 세계에 오랜 시간 몸담으셨던 분들은 이미 여러 차례 겪어와서 크게 동요 되지않고 있습니다.
이미 한국 정부에서 취하는 행동을 중국에서 그대로 목격했기 때문이죠. 그것도 매우 높은 싱크로 율을 보이며 중국의 모습을 그대로 따라하고 있는 따라 쟁이 가 되어 있습니다.

 


이런 규제와 정부의 정책은 더 많은 괴리를 만들어 내고 있으며 해외시세와 다른 가격은 김치 프리미엄이라고 이름 붙으며 많은 사람을 차익거래의 유혹으로 이끌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똑 같은 제품을 다른 곳에서 더 싸게 구매할 수 있다면 그곳에서 구매하는 것이 시장이 굴러가는 원리 입니다.
하물며 물질처럼 부피가 큰 것도 아닌 디지털 물질을 더 싸게 구매할 수 있는 곳이 있다면 그곳에서 구입하여 재정거래를 통해 수익을 실현하는 것은 더욱 쉬워 지겠죠.
이런 디지털 세계를 억압 할 수 있다고 생각 하는 것 자체가 잘못된 접근인 것입니다.

 


제가 사는 곳에서 벌어졌던 외환 차익거래에 대한 이야기를 몇가지 해드리겠습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약 2년전 나날이 줄어가는 외환을 보호하려고 강력한 규제 정책을 펼쳤습니다. 그 결과 은행 및 정부에서 발표하는 제도권 환율과 암시장에서 통용되는 비공식 환율 의 괴리가 80%에 가까운 일이 벌어졌죠.
규제로 인하여 외환 구매가 매우 까다로워 졌고 해외 여행을 가야 하는데 개인당 환전이 극히 소량만 허가 되고 신용카드를 통한 지출도 월 600불 수준으로 제한되는 등 개인의 자유가 극도로 침해 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될수록 괴리는 커져만 갔죠. 초기 4~5% 정도 하는 차이가 점점 벌어져 100% 이상 가던 순간도 있었습니다.
그렇게 되자 은행을 통해 외환을 구매할 수 있던 무역업체들이 무역이라는 본업을 잊고 달러 장사를 시작했습니다. 당시 수입대금으로 1달러당 6페소 에 구매하여 암시장에 12페소에 팔면 100% 수익이 순식간에 생기는 일이 생긴 것이죠.

 


물론 국가는 여러가지 방법으로 통제 했지만 무역업체들도 해외에 유령법인을 만들고 여러 가지 방법을 동원해 막대한 외환을 통해 수익을 만들고 있었습니다.
대표적인 방법이 해외 관광 업체에서 호화 여행 패키지를 만들어 해외 유령 법인에 송금을 한 것이죠. 그 유령법인은 다시 그 달러를 밀수로 들여와 암시장에 차액을 남기고 판매한 것입니다. 그리고 판매하고 받은 페소로 다시 달러를 구입해 해외로 송금 이렇게 10번만 돌리면 평균 수익금 70% 만 잡아도 복리구조를 통해 10만불이 2천만불이 넘어버리게 됩니다.
간단히 복리구조로 어떤 지 보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10만불로 시작,

 


1회 : 70% 수익+ 원금 = 17만불
2회 : 17만불 + 70%수익= 28.9만불
3회 : 28.9만불 + 70% 수익 = 49.13만불
4회 : 49.13만불 + 70% 수익 = 83.52만불
5회 : 83.52만불 + 70% 수익 = 141.98만불
6회 : 141.98만불 + 70%수익 = 241.37만불
7회 : 241.37만불 + 70%수익 = 410.33만불
8회 : 410.33만불 + 70%수익 = 697.57만불
9회 : 697.57만불 + 70%수익 = 1185.87만불
10회 : 1185.87만불 + 70%수익 = 2015.99만불

 


보시는 바와 같이 단 10만불로 시작한 재정거래가 단 10회 만에 2천만불이 넘는 거금이 되는 기적을 보 실수 있습니다.
이렇게 해당 업체는 천문학적 수익을 단시간에 만들 수 있는 것이죠. 나중에 걸리고 벌금 내고 해도 이미 엄청난 자금을 확보해 해외도 도피 시켜 버린 후가 되어 벌금을 한 100만불쯤 내가 하여도 처벌은 솜방망이 인 것입니다.

 


암호화폐세계 에서 여러 곳에 프리미엄이 존재하고 한국만 본 다하더라도 현재 한달 가까이 한국 프리미엄이 30% 이상을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그럼 이 35% 프리미엄을 이용한 재정거래를 10만불 (약 1억 900만원) 상당의 액수로 10 회 회전 시켰을 경우 증가 액을 보겠습니다.

 


1회 : 35% 수익+ 원금 = 13만 5천불
2회 : 35% 수익+ 원금 = 18만 2200불
3회 : 35% 수익+ 원금 = 24만 6천불
4회 : 35% 수익+ 원금 = 33만 2100불
5회 : 35% 수익+ 원금 = 44만 8400불
6회 : 35% 수익+ 원금 = 60만 5300불
7회 : 35% 수익+ 원금 = 81만 7200불
8회 : 35% 수익+ 원금 = 110만 3200불
9회 : 35% 수익+ 원금 = 148만 9300불
10회 : 35% 수익+ 원금 = 201만불

 


보시는 바와 같이 단 10회 즉 하루에 한번 정도 거래를 시도 한다고 가정하면 10일 정도 거래를 하였을 경우 20배 이상의 자본금을 증액 시킬 수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런 엄청난 증액을 이루어 낼 수 있는 것이 바로 국가간 혹은 지역간 가격차이 인 것입니다. 이런 가격차이는 꼭 암호화폐나 환율의 괴리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많은 경우 물건들의 가격에도 국가간 가격 괴리가 많은 편입니다. 이것은 국가별로 가지고 있는 세금이나 무역 장벽 때문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것도 재빨리 회전 시킬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낸다면 노다지가 아니라 산삼을 매일 캐는 엄청난 수익을 안겨주는 것이죠.

 


남미 에는 파라과이, 브라질, 아르헨티나 3국의 접점 되는 국경에 이구아수 폭포가 자리잡고 있는데 이 근처에 파라과이 쪽에 시우닫 델 에스테 ( Ciudad del Este ) 라는 도시가 있습니다. 직역 하자면 “서쪽도시” 라는 뜻을 가진 곳인데 이곳은 대표적인 밀수품 거래 시장이 있는 곳입니다.
수많은 전자제품들과 온갖 잡화가 거래되는 시장이 활성화 되어 있는 곳인데 브라질이나 아르헨티나와 다르게 무역장벽이 매우 느슨하고 의도적으로 이곳은 거의 무법적으로 자유롭게 운영되는 시장이어서 세상의 온갖 짝퉁과 진품이 마구 뒤섞여서 판매 되고 있습니다.

 


이곳을 통하면 많은 상품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기 때문에 “시우닷 델 에스테” 에서 회전이 빠르고 부피가 적은 상품을 밀수하며 자본을 증식 시킨 신화적 밀수업자들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아무래도 상품을 거래하는 것은 물리적인 이동이 많아야 하기 때문에 리스크가 훨씬 크고 많은 비용이 발생하여 아무래도 금융 쪽 움직임보다는 대응이 늦어질 수밖에 없고 회전율이 상당히 낮습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재정거래는 금융적 차액을 노리는 경우가 많고 회전횟수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만 한다면 거의 로또 수준의 천문학적 수익을 발생 시킬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위에서 예로 말씀 드렸던 외환의 환차액을 통한 재정거래는 이미 남미에서 자주 이용되던 것이었기때문에 여행사를 이용하거나 곡물 수출업체를 이용한 방법, 주식을 이용한 방법 등 여러가지 창의적인(?) 방법들을 동원하여 천문학적 수익을 만들어 낸 이야기가 종종 화자 되곤 합니다.

 


문제는 대부분 거액의 액수를 재정거래하기 위해서는 불법의 영역을 넘나 들어야 하기 때문에 큰 액수의 자금을 확보하고 나서도 결국 자금을 세탁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한다는 것이죠.
그렇지만 금융 쪽 지식이 해박한 사람들은 알겠지만 합법적으로 환 트레이드를 할 수 있는 FX시장이 있기는 합니다. 하지만 이곳에선 0.1 ~ 1% 정도의 움직임으로 트레이드를 하는 곳이어서 위의 예에서 다루었던 것처럼 30% 이상의 큰 차이가 발생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암시장에서 달러를 처분하는 순간 불법자금이 되어 버리기 때문에 필히 불법적인 요소가 발생하게 됩니다.

 


그럼 암호화폐를 이용한 재정거래는 불법일까요? 아직까지는 불법으로 단정지을 법률이 재정되어 있지 않고 암호화폐의 지위조차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현재 상황에선 외환 관리법에 의지한 처벌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이런 부분도 법률 전문가와 세법관련 법규만 잘 적용한다면 합법적인 테두리에서 법을 어기지 않고도 재정거래를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 것 같습니다.
해외에 법인을 만들고 그 법인이 해외에서 구입한 암호화폐를 정식으로 수입하는 방식으로 처리하는 방법도 있을 수 있습니다. 암호화폐의 지위가 확정되어 있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법적 해석에 따라 온라인 서비스로 볼 수도 있고 또는 소프트웨어의 일종으로 판단할 수도 있습니다.
정식으로 세금을 내고 수입을 하면 수익이 대폭 줄어들 수 있지만 검은 돈이 아니라 합법적인 거래를 통한 정당한 자금이 될 수 있는 것을 생각하면 충분히 수익성 있는 사업이 될 수도 있습니다.

 


합법적이던 불법적이던 시세 차이가 존재하는 동안 어떤 형태로든 재정거래를 시도하는 사람들은 있을 것입니다.
단 10%의 차이만으로도 금융 쪽에서는 엄청난 액수 이기 때문입니다. 요즘처럼 모든 것이 전산화되어 오고 가는 움직임이 실시간으로 이루어지는 상황에서는 하루에 10회전 또는 20회전까지도 가능하기 때문이죠.

 


국가차원에서 이런 괴리의 발생을 힘으로 누르려는 지금 같은 형태를 취하기 보다 좀더 깊은 고찰을 하여 야 할 것 입니다. 현재와 같은 강압적 억제는 최악의 선택이 될 것입니다. 투자 피해자의 발생을 억제하기 위해선 이 신 물질 암호화폐를 최대한 이해하는 전문가들을 활용하여야 합니다. 국가의 역할은 해당 가치 시스템에서 중요한 위치를 선점 할 수 있도록 암호화폐 TF팀을 통해 선순환 구조를 유지할 수 있도록 보조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개인들이나 사업주체들은 이득을 향해 움직입니다. 국가가 억제한다고 억제 되 지도 않을 것이며 사라 지지도 않을 것입니다. 오히려 음성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하면 피해자는 더 많아 질것이고 관리는 불가능해 질것입니다.
암호화폐는 마약도 아니고 매춘도 아닙니다. 마치 악의 근원인 것처럼 취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암호화폐는 악이 아닌 그저 새로운 개념의 “신생 가치” 일 뿐입니다. 자신들의 이해관계가 충동한다고 해서 죽여 버리려 하고 있지만 결국은 성공 하지 못할 것이고 그래서도 안될 것입니다.
인류가 취득한 이 뛰어난 도구를 어떻게 사용할지는 전적으로 사용자에게 달려 있습니다. 좋은 목적으로 좋은 곳에 사용한다면 많은 풍요를 줄 수도 있고 악한 의도로 사용한다면 많은 사람들에게 고통을 줄 수도 있겠죠. 그렇지만 이미 파도가 되어버린 암호화폐를 외면할 수는 없습니다. 좋은 곳에 사용할 수 있도록 국가는 잘 가이드 해주고 바람직한 방향으로 이끌어 주는 도우미가 되어 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스팀잇 블로그 :  https://steemit.com/@tintom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레벨 강등

* 질문은 각 주제별 게시판에.

 

비트코인 암호화화폐 커뮤니티 땡글~ 땡글~

-------------------------------------

Who's 틴톰

profile

부에노스아이레스에 거주중입니다.
경제,사회,교육,환경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한때는 개발자 였습니다.

 

Atachment
첨부 '1'
Comment '2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좋아요 5개] -> 추천글로 이동됩니다. 6 9 68907
쌍둥아빠
2017.04.01
990 남경필 "유시민 비판, 통상수교 거부정책 21세기 버전"   좀 맞아야 한다.   --------------------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03&aid=0008391782&date=20180114&type=1&r... 25 27 3121
비초이
2018.01.14
989 정재승 교수의 유시민작가 의견에 대한 좀 더 자세한 반박 정재승 교수 페북에서 퍼 왔습니다. 정교수가 유작가 반박후에 엄청 공격 당하네요 ㅡㅡ; https://m.facebook.com/jaeseung.jeong.58/posts/1550946404983301 24 file 27 3835
열렙용병
2018.01.14
988 localbitcoins.com을 통한 직거래 경험 미국은 localbitcoins.com의 직거래가 활성화 되어 있습니다. 또한 뉴욕 경우에는 맨하튼 안에 Off-Line으로 직거래를 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놓은 곳도 있습니다.   저 또한 중부지방에 있어서 한번 직거래를 해... 20 8 2580
3ervant
2018.01.14
987 유시민이 왜 이렇게 설치죠?   투기과열은 당연히 사회적 문제라고 저도 생각합니다. 투기의 대상은 코인/주식/부동산 등등 많지요. 하지만 유시민은 투기과열이라는 사회현상에 대해서 비판을 하는게 아니라 한 단계 더가서 그 대상에 대해서까... 52 35 5735
gozcl
2018.01.14
986 블록체인에서 코인의 역할에 대해 궁금증 https://coinpan.com/coin_info/38390779 김태호PD의 무한도전 주 수입은 올레TV의 다시보기 서비스에서 나온다라고 가정합시다. 올레TV는 매달 김태호PD 계좌에 올레TV에서 무한도전을 다시보기한 횟수에 따라 돈을 ... 14 9 1894
스팅어하이
2018.01.13
985 이오스 서울 공식 밋업 후기입니다.   사실 투자자 입장에서는 그리 크게 건진건 없었지만   장기적으로 어떤 그림을 가지고 가는지 알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네요. 끝나고 맛있는 저녁까지 ^^   자세한 후기는 아래 링크 남깁니다. ^^   https://stee... 4 6 3049
dreammak
2018.01.13
984 김치 프리미엄이 투기 때문이 아닌 이유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김치 프리미엄 때문에 거래소를 폐쇄한다고 하는데요.   이 자료를 보고 저는 김치 프리미엄이 투기 때문이 아니라는 것을 확신하게 되었습니다.   2017년 12월 13일 정부는 가상화폐 대책을 내놓습니다.   그 중에 ... 34 file 39 7997
뉴비뉴비
2018.01.13
983 결국 정부 전체의 문제였군요 법무부 단독으로 처리한게아니라 청와대에서 그렇게 밀고나가라고 지시했고 법무부에서는 까란대로 깠더니 대통령이 지지율 까먹는게 무서워서 아랫사람 헌신짝처럼 내버린거였네요 ㅋㅋㅋ 모두 내 잘못이다, 부덕의 ... 39 file 46 5837
미쿠
2018.01.13
982 정재승 “유시민 선생님, 블록체인 잘 모르시는 것 같다”             [한겨레] 유 작가 “암호화폐는 신기루…튤립버블 21세기 버전” 비판에 정 교수 “경제시스템에 어떻게 적용·진화할지 모르는듯” 반박 정재승 카이스트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 사진 신소영 기자 [email protected] 53 file 25 8339
초초초보
2018.01.13
981 [청와대 청원 글 모음] 청원 동의에 적극 참여(최대 4번) 부탁드립니다.   하나의 청원에 최대 4번까지 글을 쓰고 동의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계정, 카카오 계정, 트위터 계정, 페이스북 계정으로 청원 참여 가능합니다.   제 청원 글입니다. :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 암호화폐와 블록체... 7 11 1410
태황담덕
2018.01.13
980 네이버 라인이 지급 결제 수단으로 암호화폐를 적용할 거라네요. 여기에 포함된 화폐들은 호재 상승감이네요. 1억 6천 8백만 사용자인데 과연 어떤 코인들이 포함될지,, 일본이니까 비트코인, 이더, 리플, 라이트 코인 등은 기본 포함되지 않을까 싶기도.    Japan’s most popular c... 19 12 6526
leftsword
2018.01.13
» 암호화폐 억제, 차익 거래 : 기본도 이해하지 못한 정부 지금 우리나라에서는 암호화폐를 악으로 규정하고 어떻게 든 제거하려고 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잘 모르는 것들에 대해서 두려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암호화폐는 지금까지 있어왔던 가치 수단... 22 file 36 6590
틴톰
2018.01.13
978 정부, 가상화폐 '질서있는 퇴장'으로 선회 거래소 폐쇄 등 자극적인 단어보다 현행법 테두리 내에서 점진적인 과열 해소책을 우선 구사한 뒤 '질서있는 퇴장'을 추구하겠다는 것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12일 "현행법으로 과열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최대한 ... 34 27 8873
뉴비뉴비
2018.01.13
977 우리가 이긴듯 그래도 국민무서워 하는 정권이라 다행 계좌 개통될듯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1&oid=020&aid=0003121432 19 12 5022
소박하게캐자
2018.01.13
976 거래소 폐쇄와 블록체인 기술개발이 상관성이 없다고? 정부에서는 거래소 폐쇄는 블록체인기술개발 억제와 아무상관이 없다는 이상한 논리를 펼치는데 이해가 안되네요.. 코스닥/나스닥 폐지시켜도 삼성/애플/아마존/구글이 it기술개발하는데는 아무상관없다는 논리인데 ... 21 17 5040
gozcl
2018.01.13
975 [단독]법무부 ‘신종 다단계’ 인식… 입법 타진하다 국회에서 거절당해 이미 작년부터 작당을 시작했군요. 작년 12월에 TF 결성했다는 말은 완전 사기였습니다. 이미 다 결정 해놓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고 했습니다. 보통 사악한 무리들이 아니군요.   ----------------------------... 20 18 6604
비초이
2018.01.13
974 박근혜 정부 개성공단을 죽이고,...   문재인 정부는 암호화폐 시장을 죽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녹녹치 않을 것입니다! 34 13 1911
꿀맨
2018.01.13
973 정부에서 국내거래소 강제폐쇄할 경우 환영할 나라들 많아요 우선 폐쇄조치의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봅니다. 그러나 우리는 국민 신경안쓰고 맘대로 권력을 휘두르는 정부의 모습을 잘 보았죠. 암호화폐(블록체인)에 대한 정부의 입장도 잘 확인했습니다. 정부의 논리대로라... 44 30 4456
파드리
2018.01.13
972 문득 구한말이 생각이 나네요.   서구 산업혁명의 물결이 동북아로 밀려올 때, 일본은 일찌감치 그것을 수용하고 비록 서구에는 뒤쳐지는 수준이었지만, 근거리에 있다는 것을 바탕으로 한반도를 집어삼켰고, 중국 대륙도 상당 부분, 상당 기간 점... 7 7 924
태황담덕
2018.01.13
971 청와대의 발뺌     가상화폐에대해 청와대가 이중적 행태를 보이고있다는 조선일보 뉴스입니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1/12/2018011202550.html                   ----------------------------------... 23 15 4749
elerose
2018.01.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