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rd_free custom_top_html:no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댓글로 가기 위로 아래로

 

 

 

 

나는 지금 99%의 긍정론자다.

비관론자는 이런 나를 두고 개미들을 지옥으로 몰고가는 선동꾼이라고 여길지도 모른다.

솔직히 그런 비난에는 억울한 마음도 있다.

투자는 자기 선택이고, 긍정이든 부정이든 최소한 자기가 판단할 능력이 되는 사람이라면

누가 뭐라하든 흔들리지 않고 자기 생각대로 하면 되지 않겠는가.

문제는 그런 능력도 없는 팔랑귀들이 돈된다면 우르르 빚내고 대출받아서 투자했다가

안된다면 우르르 손절하고 욕하고 한다는 것이다.

최소한 나는 남이 뭐라든 내가 된다면 하고 아니다면 안 하는 사람이다.

 

그렇다면 나는 왜 이렇게 긍정론자가 되었는가?

이는 최초의 4년 반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최초 비트코인이 100만원대를 돌파하고

라이트코인이 핫하던 시절, 땡글도 그 무렵 생겼을 거다.

2014년 2월은 지금의 이 급한성질의 코인시장이 최초로 성질을 부렸을 때다.

공장을 임대하고 채굴기를 수십대도 넘게 사고 

그렇게 코인을 캐면서 직장인이라면 손에 넣어보지도 못할 금액을

하루에 채굴로 벌면서, 와 뭐 이런 바닥이 다 있나,

이러면 한달도 안 되서 본전 다 뽑겠네.. 이런 생각을 했었다.

 

아마 작년에 채굴 시작한 사람들에게는 익숙할 거다.

나는 그걸 4년 전에 겪어봤다.

당시에 내가 쓴 글들은 여전히 땡글에 남아 있고,

결국은 초기에는 온갖 긍정론으로 좋은 글만 쓰던 나도

채굴 정리하는 글을 끝으로 몇년간 잠수를 탄 기록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코인가격이 하락하면서,

나는 이 블록체인이라는게 사기꾼들이 만든 한탕 장사라고,

결국 다 망할거라고 저주했었다.

당시 처음 나온 다크코인(지금의 대시), 혹은 얼마 후에 나온

이더리움도 코웃음 치면서, 모두 하찮은 장난질로 여겼다.

철저한 비관론자가 되었던 것이다.

마찬가지로 이 땡글에서 계속 글을 쓰고 채굴을 하고

열정을 가지고 개발을 하던사람들도 

모두 한심한 피해자로 봤었다.

 

그런 나의 생각이 조금 변한 것은 2016년이었다.

비트코인이 다시 오른다는 말이 나왔고,

땡글을 보니 여전히 사람들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었다.

그 때 나는 생각을 조금 바꿔서,

어쩌면 이게 언젠가 다시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었다.

 

작년에는 내 생각이 거의 80% 이상 바뀐 해였다.

이더리움은 폭등했고,

땡글의 회원은 하루에도 수백명씩 늘었다.

나는 옛날의 경험이 있었기에 

아무런 주저없이 채굴기를 샀는데,

이후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내가 샀던 그 가격은

아직도 돌아오지 않고 있다.

 

이후의 상황은 많은 사람들도 알 것이다.

핫했던 코인은 다시 약간 시들해졌고,

또다시 비관론으로 돌아서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나는 계속 희망을 가지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그 때도 80% 정도였기에,

현상 유지만 했지 확대할 생각을 하지 못했다.

 

그러다 작년 12월의 불기둥이 왔다.

나는, 물론 현상유지를 한 덕에 또 재미를 약간 봤지만

커다란 기회는 또 놓치고 말았다.

만일 내가 80%가 아니라 99%였다면

나는 작년 12월에 어마어마하게 벌 수도 있었을 것이었다.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나는 스팀 애찬론자다.

물론 지금은 스팀 욕도 좀 하곤 하는데,

어쨌건 스팀도 비슷한 맥락이다.

 

나는 스팀을 작년 6월에 시작해서

한달간 열심히 하다가,

이거 망하겠네, 하면서 비관론에 빠져서 욕하고 저주하고

긍정론자와 싸우기도 했다.

물론 그래도 80%였던 지라, 간간히 스팀도 모으면서

추이를 지켜보고 있었다.

 

11월에 비트코인이 오르자

스팀도 올랐다.

내가 망하라고 저주했던 스팀은 1000원에서 1만원도 넘었고,

나와 다투던 긍정론자는 내가 맛만 조금 보는 사이 어마어마한 수익을 올렸다.

 

뭐, 스팀만 그런게 아니다.

작년 8월 이후 비관론에 빠져서 다 정리하던 사이

열심히 주워모은 사람들은 12월에 모두 갑부가 되었을 거다.

 

그 때 나는 99%의 긍정론자로 돌아서게 되었다.

내가 망하라고 저주하는 것과는 관계없이,

망하지 않도록 노력하고 개선하며 유지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망하라고 저주하며 무관심으로 일관하는 나와는 다르게,

그들은 성공시키기 위해 열정적으로 노력하고 부지런히 일하는 사람들이었다.

내가 노는 사이 그들은 놀지 않았다.

내가 망하라고 할 때도 그들은 망하지 않게 애를 썼다.

그 결과, 지금처럼 블록체인이라는 개념이 널리 퍼지고 

코인 거래소가 수백개나 생기고

동네 사람들도 코인 투자를 알아보는 시대가 되었다.

나는 많은 반성을 했다.

기껏 게시판에 욕이나 하는 나와는 다르게,

그들은 열심히 부족한 점을 개선하려고 노력하고 있었다.

그런데 기껏 채굴기나 돌리고 코인이나 사고 팔던 내가

대체 뭐랍시고 그들의 노력을 욕할 자격이 있단 말인가?

 

지금도 또다시 가격이 폭락하며 사람들은 코인은 허상이라고 말하고 있다.

혹자는 과거의 나처럼 코인쟁이는 다 망하고

땡글도 망할거라고 생각할지 모른다.

내 객관적인 판단으로는 그런 사람들이 모두 관심을 접고,

그래서 이 낮은 가격에 설설 기면서 

세간의 인식이 '코인? 그거 사기 아녀? 벌써 망했짢어~'라고

퍼졌을 때, 아마 그 때 다시 오를 거라고 본다.

 

어쨌건 그럼에도, 

여전히 채굴자는 존재하고 지갑 돌리는 사람도 존재하고

땡글도, 코인 개발자도 여전히 코인을 개발하고 유지시킬 거다.

 

단기적 등락은 이미 내 관심이 아니다.

나는 코인의 성공을 이제는 거의 100% 에 가깝게 확신하고 있으며,

단지 기간의 문제일 뿐,

지금의 하락은 그저 지나가는 평범한 순환 주기로 보고 있다.

 

물론 이런 인식에 대해, 그러면 그건 그냥 투기 아니냐고 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전과는 다르다는게 내 판단이다.

전에는 가능성과 백서만으로 가격이 형성되었다면,

이제는 서서히 실용화 단계에 들어서며

전과 같은 도박판 등락보다는, 좀 더 하락의 변동폭은 줄어들고

상승으로 수렴하게 되리라 본다.

 

나는 몇번이고 발매가 연기되며 망했다던 게임이

결국 발매 후 갓겜 소리를 들으며 어머아머한 성공을 한 사례를 알고 있다.

사람의 일이라는 게 뭐든지 그렇다.

늦을 수는 있다.

하지만 포기하지만 않으면 망하지는 않는다.

개발이 늦어진다고, 당장 시세가 폭등하지 않는다고 실망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건 늦는 것일 뿐, 망해 없어지는 게 아니다.

 

지금의 시세 하락에 실망하며 저주하는 사람들에게는,

빨리 떠나라고 말하고 싶지만,

한편으로는 내 경험상 나중에 다시 상승이 왔을 때 후회를 할 것이라는 것도 말하고 싶다.

 

물론 이런 글 자체가 그들이 떠나지 않게 만들고

상승의 시기를 늦출지도 모른다.

그래서 이런 희망글이 까이는 지도 모른다.

빨리 떠날사람들, 개미들 털어내야 상승이 오는데

이런 희망론이 그들을 붙잡고 있어서

계속 하락이 이어지는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투자 전문가들은 말한다.

기회가 지나가면 그게 유일한 것 같고 다시는 안 올 것 같지만,

살면서 기회는 수도 없이 찾아온다고.

 

나는 지난 4년간 내가 놓쳤던 기회들이 여러번이었던 것처럼,

앞으로 4년으로도 기회가 수도 없이 찾아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지금 거의 99.9%의 긍정론자이며,

이런 나의 긍정론을 비판하고 조롱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다음 상승기가 올 때 그들은 나를 부러워하게 되리라 확신한다.

 

마지막으로,

리또속이라는 말을 생각해 본다.

리또속이 유행할 때 리플은 200원대였다. 

그 리플은 4500원까지 갔었고,

거품이 꺼진 지금도 500원대다.

(물론 나는 리플에 부정적인 사람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리플의 시세는 나에게 많은 가르침을 준다.

확신을 가진 투자자들은 성패를 떠나 모두 존경스럽다.)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레벨 강등

* 질문은 각 주제별 게시판에.

 

비트코인 암호화화폐 커뮤니티 땡글~ 땡글~

-------------------------------------

14
댓글 25
  • 경험담 고맙습니다~ 이젠 너무 왔다갔다 떨어졌서 그러려니 합니다.
  • 전... 리플 499 기다리는 1인 입니다. 확신이 있으면 가는 거죠...^^
    프로젝트 1개 진행할 비용 올인 한번 해 볼려고요... 그래도 프로젝트는 많지만..

  • @이지스샵
    자기 확신에 따라 투자하는 분들 멋집니다.
    그런 분들이 투자자의 자격이 있는거죠.
  • ?
    좋은글 감사합니다~
    리플은 사랑입니다.ㅎㅏㅎㅏㅎㅏ
  • @밥이안넘어간다_리플4000층
    닉네임 헉....;;;;
  • ?
    바닥에서 거졎줍늕시기죠
  • ?
    땡글도 망할수 있다고 생각해요. 이번 컨퍼런스에 참여했던 기업들과 판매가격을 보면 참... 답이안나오더라고요.
  • ?
    님 경험과 이 차트를 비교해 보시길 바랍니다.

    https://goldprice.org/ko/gold-price-history.html
  • ?
    @대동강채굴

    대공항에 닷컴버블에 이어 금차트까지 ㄷㄷㄷㄷㄷㄷㄷㄷㄷ세가지를 겹치면 어떤 모양이 나오나여?

    가능하시다면 좀 부탁드립니다

    궁금하네요

  • ?
    경험담이 지금상황을 위로가되네요 성굴 성투하세요^^
  • ?
    그 발매 연기하다 갓겜 된 게임은 뭔가요?
  • @재윤재윤
    GTA5 PC버전은 수도 없이 연기했었고
    윗쳐3도 발매 연기가 있었지요.
    디아블로3도 여러번 연기한걸로 알고 있습니다.
    (믈론 디아3는 발매직후에도 서버문제로 까이긴 했지만
    이후 패치와 확팩으로 갓겜소리 들었지요.)
    블러드본도 발매 연기가 있었고,
    그 외에도 발매 연기가 되었지만 결국 갓겜 소리 들은 게임들이 많습니다.
    물론 듀크뉴켐3D나 스타시티즌처럼 발매연기만 계속하던 똥겜도 있지만요..
  • ?
    @다크핑거

    근데 해당 게임들은 수요처가 있었던 게임들인데, 코인들 지켜보니까 사용할곳이 없는것 같아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
    @재성ㅇ222
    ㅡㆍㅡ 블록체인의 사용처가 없다니요...
  • ?
    소중한 경험 나눠주셔서 감시합니다. 세상 쉬운일이 어디 있겠습니까. 어떤분이 올린글이 생각나네요. 왕관을 쓰려면 왕관의 무게를 견뎌야 한다고...
  • ?
    참 좋은 글 올리셨네요..
    저는 이세계를 안지가 얼마 안되지만,
    전체 방향성에서 잘 갈수 있다는 확신이 들어,
    주머니의 역량을 모두 쏟고 있습니다.
    그러나 때로는 불안감이 있는것도 사실히지만,
    님과 같은 글을 읽으면 재 확신을 하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 ?
    핑거님. 저또한 님의견에 많이 공감하지만,
    맹신은 화를 부르는거 같습니다.ㅜ.ㅜ
    그간 번돈 한방에 다날렸네요.ㅋㅋ
    전 칼리가 박살난 지금도 약간의 수익이지만,
    언제 감당할수 있는 범위내에서라는 전제가 있는거 같습니다.

    자기확신의 신념은 좋지만,
    하락장을 무시한채 판단까지 흐려지면 단기적으로는 좋지 않은 영향이 오고
    그영향은 장기적으로 판단을 흐려지게 만든다고 생각하기 땡문입니다
  • 어느  자수성가한  재벌 어른의" 시련은 있으나 실패는 없다 " 는 어록이 생각 나는군요. 결국 포기 하지 않고 정진 하면 성공으로 마무리 지을수 있다는 교훈 인데요. 코인도 포기 하지 않고 실용화 시키는 날 지나간 어려움들이 다 시련이었음을 알게 될겁니다.

    다들 기운들 내세요

  • ?

    핑거님 의견 잘 보았습니다. 시장의 무게가 무거워 인내심에 한계가 올때면, 시중에 발간된 블록체인 책이란 책은

    모조리 다 씹어먹듯읽고 또 읽으며, 다가올 날을 기다립니다... 인생에 큰 기회가 올때... 그 기회가 너무 쉽게 오지는

    않는다고 생각하며,,, 핑거님 의견대로 그렇게 짓뉘겨 가며 인내하고, 또 다른사람들의 비아냥까지 속으로 넘기며

    참고 기다린 자에게만 그 행운을 만끽 할 수 있다는것에 적극 공감합니다.

  • 공감은 되는데 머리로는요..근데 가슴이 아프네요.^^아직 내공이 부족해서겠죠.ㅎㅎ
  • ?
    코또속입니다 ㅋㅋ 그때그때 상황봐가야죠 마음의 평정과 욕심을 다루며 익절을 하는게 기술입니다 전 코인덕분에 결혼도하고 공부도 계속하고 고맙기만합니다
  • ?
    이런경험이 저도있는데... 아직 전재산 풀매도안한제가... 쫄보다! 라고 인정하네요^^;;
  • ?
    올초에샀던 코인 1/10토막.. 그리고 최근에 펀디샀던거 2/3 되었네요.. 자영업자라서 장사돈 조금씩 여유생기면 박아넣는데 걱정됩니다..
  • ?
    그렇지만 걱정되긴되는 한 해입니다 ㅠㅠ
  • ?
    재밌는 이야기네요. 잘 읽고 갑니다.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

자유게시판

홍보/사기/불법을 제외한 모든 글작성이 가능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59787 잡담 오늘 새벽에 이더 DAG가 5기가를 넘었네요. ( POS 전환을 위한 TTD 결정 ) 오늘 새벽2시15분 경에  블록넘버 15360000에서 이더리움의 DAG 사이즈가 5기가를 넘었습니다.     https://minerstat.com/dag-size-calculator?lang=ko   - 아시... 44 file 35 7506
쉐도우11
2022.08.18
59786 자유 [나눔] 듀얼 파워커넥터 나눔합니다~     생각보다 반응이 폭발적이네요 ^^;;; 수량은 남아있는데; 택배 보내는게 보통일이 아닐거 같아서 우선 나눔 잠시 정지합니다~ 우선 지금까지 쪽지로 연락주신... 53 file 35 733
언제나항상
2018.10.03
59785 자유 자살 <------->살자 어떤 남자가 사업을 말아먹고 매일 술취해 모든 걸 포기하고 살다가 엎친데 곂친격으로 뇌졸증이 왔습니다. 이혼까지 당합니다. 어디가도 그를 받아주는 사람이 ... 28 file 35 4176
ATH
2018.09.09
59784 [이벤트] 더운날 시원하게 커피 한잔 하시죠~ 당첨자 발표! 풀트리 낙타 여하튼 홍우삼촌 김재현 참딱어 타자맨 꿀맨 일리케 추파춥스 동아 야전삽 마티스 nomad3 호아럽 테라코트 nadana 평택촌놈 울퉁불퉁 ... 223 file 35 2253
관리자01
2018.08.16
자유 솔직히 고백하자면, 나는 땡글도 망할 줄 알았다         나는 지금 99%의 긍정론자다. 비관론자는 이런 나를 두고 개미들을 지옥으로 몰고가는 선동꾼이라고 여길지도 모른다. 솔직히 그런 비난에는 억울한 마음... 25 35 6530
다크핑거
2018.06.24
59782 자유 !!긴급공지!! 땡글과 타 사이트의 계정과 비번은 다르게 해주세요 2018년 6월 22일 새벽 00:38부터 땡글에 계정 무차별 대입 시도가 있었습니다. 어디에선가 취득한 로그인정보를 이용해서 땡글에 로그인 시도를 한 것으로 보입니... 27 35 5613
게시판관리자
2018.06.22
59781 자유 여러분 오늘이 무슨 날인지 아시나요? 제 생일 입니다. ㅎㅎ 낚이셨다면 죄송합니다. - 추가기재 여러분 정말 감사합니다. 그냥 재미삼아 올렸는데 이렇게 축하해주니 너무기분이 좋습니다. 땡글여러분... 69 35 3982
아그나비
2018.05.25
59780 자유 정보를 무기삼아 인질극은 하지 맙시다. 솔로마이닝 예상 결과를 보여주는 사이트 스샷을 넣어놓고 주소나 정보가 없길래, 본인이 만든 사이트인가 싶었는데.. 알고보니 다른사람이 만든 공개사이트를 가... 8 35 2220
형이거기서왜나와
2018.05.11
59779 자유 땡글회원님들 정말 너무하십니다.       안녕하세요.   수비입니다.   언제부턴가 여러분의 목소리가 들리지않았습니다.   그 절규가...그 외침이.. 점점 사라지고 있었습니다.   한 때는 손에 손... 88 35 5646
수비
2018.03.30
59778 자유 기술료 논란 될게 없어요 ...         그거 안사면 뭐 커뮤니티 못하게 하는것도 아니고    이게 왜 논란이에요    공짜 소프트웨어 가지고 돈 받는다...   원래 리눅스가 공짜지 세팅 하면 다... 47 35 3171
소박하게캐자
2018.03.20
59777 자유 그래도 개념있는 기자가 있긴 하군요...읽어보세요*** 작성자 삭제  27 35 4891
Mr앤더슨
2018.01.10
59776 자유 한국은 왜 새로운 금융허브의 중심지가 될 수 없는가? 먼저 읽어 보실 글.    http://news.joins.com/article/22265542   안녕하세요? 금마입니다.   위의 글은 새롭게 택시 승차거부를 해결할 수 있는 교통 서비스를 ... 21 35 4443
금마
2018.01.09
59775 자유 트레이딩 책이 새로 나왔습니다 http://www.yes24.com/24/goods/57560371 제목이 마음에 안드시더라도 양해 부탁드립니다. ㅠㅠ 가장 잘 팔릴 제목으로 정했답니다. 국내외 거래소 잘 사용하실 ... 45 35 3400
쌍둥아빠
2017.12.11
59774 자유 오늘부터 땡글 게시판 개선점 보완하겠습니다. *** 답변 댓글이 있을 때 글 내용 삭제시 경고 없이 계정이 정지됩니다. *** *** 개인정보가 포함된 경우 혹은 불법적인 요소의 수정은 가능합니다.*** ---------... 65 35 3742
쌍둥아빠
2017.05.30
59773 잡담 채굴은 별것 아닙니다. 하지만... 사실 채굴은 별것 아닙니다.  인터넷 상에 정보는 넘쳐나고, 그냥 대충 그래픽카드나 꽂고 마이너 돌리면 채굴이 되죠.   하지만, 땡글은 커뮤니티예요. 사람들이... 27 34 3716
대포고양이
2021.05.27
59772 자유 땡글의 장단점 장점. 1. 앵간한 선동꾼이 발을 들여놓기 힘듬...  2. 거짓 뉴스는 바로 팩트 체크 들어감 (팩트 체크 과정에서 완전히 찢김...) 3. 추천글만 읽어도 지식이 쌓임... 22 34 885
펩틴
2018.10.30
59771 잡담 귀국후 그간 소소하게 지내온 이야기.   저희 부부는 지난 6월초에 독일에서 귀국을 합니다. 깊은 아쉬움도 있지만, 다시 맘껏 익숙한 언어로 말하고, 찐한 감정까지 표현할수 있는 곳에 왔다는것에 막... 48 file 34 1667
일리케
2018.07.28
59770 자유 단호한 운영 부탁드립니다.                       벌써 이런 막말이 버젓이 올라오는 지경이 되었군요. 아무리 장이 좋지 않아도 커뮤니티는 정상적으로 운영이 되어야 하는게 아닐까요? 이... 98 file 34 3839
다크핑거
2018.06.29
59769 자유 땡글 사기꾼있습니다<조치바람>   안녕하세요 보로입니다. 오래간만에글을 쓰게되었는데   한때일이 많다보니  현재 프로젝트진행중 몸이안좋아서 쉬는중입니다.   땡글에 트레이딩_MAN이라는 사... 46 file 34 5724
보로씨
2018.06.15
59768 자유 구글링 꿀팁           구글링의 달인이 됩시다.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시 레벨 강등 * 질문은 각 주제별 게시판에.   비트코... 11 file 34 2835
깔끔하개
2018.05.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998 Next
/ 2998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