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rd_free custom_top_html:no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댓글로 가기 위로 아래로
서울에서 중고 컴퓨터 장사를 하던 부부에게 늦은 저녁 주문이 들어왔습니다. 초등학교 6학년인 딸아이를 위해 중고 컴퓨터를 구입하고 싶다고 했죠. 엄마는 전화를 끊기 전 조금 머뭇거리더니, 이내 집 사정을 털어놓았습니다.

“저는 지방에 살아요. 딸은 서울에서 할머니와 둘이 살고요. 사정이 넉넉하지 못해서….”

엄마는 말을 채 마무리하지 못했지만 전화를 받은 남편은 무슨 의미인지 단번에 알아챘습니다. 며칠 뒤, 남편은 컴퓨터를 설치해주기 위해 아이의 집으로 향했습니다. 낡은 건물이 가득 들어찬 동네, 그 중에서도 아주 작고 허름한 집 앞에서 할머니 한 분이 손짓을 하셨습니다. 한 눈에 봐도 형편을 짐작할 수 있었죠.

컴퓨터 설치가 끝나갈 무렵 아이가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컴퓨터를 보더니 기뻐 어쩔 줄 몰라 하며 이리저리 구경하기 바빴습니다. 할머니는 그 모습을 흐뭇하게 보며 “엄마가 너 공부 열심히 하라고 사준거야. 학원 다녀와서 실컷해”라며 아이를 학원에 보냈죠.

남편이 설치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데 정류장에 서 있는 아이가 보였습니다. 학원까지 태워다주겠노라 호의를 베풀자 아이는 덥석 “하계역까지 태워다주세요”하며 차에 올라탔습니다.

10분쯤 지났을까. 아이가 갑자기 내려달라고 떼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막무가내로 구는 통에 어쩔 수 없이 대로변에 아이를 내려주게 되었습니다.

아이는 차에서 내린 뒤 “기다리지 말고 아저씨 먼저 가세요”라며 근처 건물로 달려 들어갔습니다. 이상했습니다. 이왕 여기까지 온 거 기다리자는 마음에 차에서 내려 아이가 앉아있던 자리를 봤습니다. 남편은 그 순간 “가슴에서 쿵 소리가 났다”고 말했습니다.

보조석 시트에 검붉은 피가 묻어있었습니다. ‘첫 생리’ 같았습니다. 그때부터 남편은 안절부절 못하기 시작했습니다.

시트에 새어나올 정도면 당연히 바지에 묻었을 테고, 당장 처리할 물건은 없을 테고, 형편을 봤을 때 휴대폰이 있을 리 만무하고….

속옷가게를 찾았습니다. 마음은 조급했지만 마땅히 할 수 있는 일이 없었습니다. 아내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사정을 들은 아내는 바로 오겠다며 전화를 황급히 끊고는 생리대, 속옷, 물티슈, 치마 등 지금 당장 필요할 물품을 구비해왔습니다. 그리고 아이가 들어갔을 것으로 보이는 화장실로 들어갔습니다.

“아가 어디에 있니? 난 아까 컴퓨터 아저씨 부인이야”

그러자 닫혀있던 문 안 쪽에서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네..”하는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혼자 소리 없이 울고 있었던 겁니다. 아내를 마주한 아이는 처음에는 멋쩍게 웃더니 필요한 물건들을 꺼내놓자 그제야 목 놓아 울었습니다. 아내는 괜찮다고, 아줌마가 다 해주겠다고 아이를 달랬습니다.

그 시각, 차에서 아내 연락만을 기다리던 남편에게 메시지 한 통이 왔습니다.

“5분 뒤에 나갈게. 얼른 뛰어가 꽃 한 다발 사와”

남편은 무슨 의미인지는 몰랐지만 꽃집으로 향했습니다. 아내는 보통 딸이 생리를 시작하면 아빠가 꽃다발을 사주는 거라고 설명해주었죠. 아이는 아빠와 함께 살고 있지 않으니, 그 역할을 남편이 해주길 바랐던 겁니다.

얼마나 지났을까. 멀리서 아내와 아이가 걸어 나왔습니다. 아이는 얼마나 울었는지 눈이 팅팅 부어 있었습니다. 아내의 얼굴에도 눈물 자국이 보였습니다.

아이를 집에 데려다 준 뒤 남편은 봉투에 10만원을 넣어 “아까 컴퓨터 값 계산이 잘못됐다”며 할머니 손에 쥐어드렸습니다. 참, 길지만 꽉 찬 하루였습니다.

그날 늦은 밤,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아이 엄마였습니다. 엄마는 울고 있었습니다. 오늘 일을 전해들은 모양입니다. 아무 말 없이 흐느끼기만 했지만 그 안에는 분명 “고맙다”는 말이 들어있었을 겁니다.

아낌없이 성의를 베푼 것은 이들 부부였는데, 정작 그들은 아이에게서, 아이의 엄마에게서, 또 아이의 할머니에게서 더 많은 걸 얻었다고 말합니다. 간절하게 도움을 필요로 하는 수많은 사람들, 또 그들의 소리 없는 부름에 기꺼이 응답하는 따뜻한 이들. 여전히 우리는 참 살만한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ps. 어떤분은 이런 글을 읽으면 미래의 고객에 대한 영업이라고 말씀하실테고,
어떤분은 이 글을 읽으시면 나도 저러고 싶다..해야지 하는 맘을 가지시고...
어떤분은 아~ 좋은 이야기네...
어떤분은 ...수필 자~~~~알 쓴다....
어딴분은 주작이네....

하시겠죠....

저는 이 글을 읽고 저도 저 분들같은 맘을 가지길 노력하고 싶네요.
돌아오는건 없겠지만...
마지막줄에 글같이 “아낌없이 성의를 베푼 것은 이들 부부였는데, 정작 그들은 아이에게서, 아이의 엄마에게서, 또 아이의 할머니에게서 더 많은 걸 얻었다고 말합니다.” 이런건 경험해보면 중독됩니다.
1
댓글 32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

자유게시판

홍보/사기/불법을 제외한 모든 글작성이 가능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자유 처음 만난 소녀의 첫 생리를 챙겨준 부부 서울에서 중고 컴퓨터 장사를 하던 부부에게 늦은 저녁 주문이 들어왔습니다. 초등학교 6학년인 딸아이를 위해 중고 컴퓨터를 구입하고 싶다고 했죠. 엄마는 전화... 32 55 2858
일리케
2018.05.10
59836 자유 25 55 10789
강철
2018.01.18
59835 잡담 존버중인 분들에게 한 마디 해드리고 싶습니다. 제 의견을 쓰기 앞서 당장의 생활여유가 없다거나 빚을 졋다든지 한다면 이 글은 도움이 되지 않으리라 보고 뒤로 가기를 눌러 주시길 바랍니다. 딱 이런 상황이 ... 31 54 6383
Rakuten
2018.03.16
59834 자유 [쿠당의 공상과학] 인생의 모든 것을 코인에 건 분들은 보지 마세요^^ 초기 코인 채굴은 취미나 지식 자랑이었습니다.   뭔가 생기니 재미도 있었죠.   거래가 되기 시작하면서 코인은 투기로 변했습니다.   초기 쏟아져 나오던 신기... 80 54 5438
쿠당코당
2018.01.13
59833 자유 늑대 컨트렉트(스마트하지 못한 스마트 계약)     안녕하세요. 철학자입니다. 리서치를 하다가 근래에 탈중앙화 되어있지도 않고(non-decentralized), 자율적이지도 못한(non-autonomous) 황당한 계약 코드들... 18 file 54 4340
철학자
2017.12.13
59832 자유 현재 장 상황 분석       하락장이 지속되고 있습니다.일각에서는 G20 재무장관회의가 악재라서 가격이 떨어진다고도 하고,다른 쪽에서는 마운틱콕스의 비트 물량을 대거 팔아치워서... 24 53 8554
자유의목소리
2018.03.17
59831 자유 농협에서 통장만들때 가상화폐이용하지 않는다는 동의서   농협에서 통장만들때 농협에서 가상화폐이용하지 않는다는 동의서를 받아요. 이것이 무슨 일인가요. 한국이 왜 이렇게 되었어요. 카드 코인구매 막아 놓았어요.... 57 53 9626
ads
2018.02.03
59830 자유 Mining에 관한 모든 것 - 이론부터 실전까지 2017.07.01 - 11:00 : 스크롤 압박이 너무 심해서 목차를 준비하였습니다. 목차를 살펴보시고 필요한 내용을 확인하신 뒤 CTRL+F 로 검색하시어 찾아가시면 한결 ... 50 file 53 17442
ComplexSYS
2017.06.29
59829 자유 ESN 관련글은 해당 게시판이 있음에도 불구 하고 여기 글 남깁니다. 먼저 저는 esn p2p로 김치 판매한 사람입니다.^^   어찌 어찌 하다가 제가 판매할 당시에 가격과 현재 거래 가격과의 시세 차익이 생겨   어찌 돌려드리지 ? 고민... 37 52 2305
사자마니
2018.04.25
59828 자유 12월의 대펌핑으로 암호화폐는 영생을 얻었나니       전 세계적으로 수천 년간 이어져온 히트 상품이 하나 있다. 이것은 분명 사기처럼 보임에도 불구하고 사기로 처벌받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으며, 오히려 이... 46 52 8885
다크핑거
2018.01.20
59827 자유 (채린이가 채린이에게) 채굴기 직접 조립해봅시다. 어렵지 않아요~   땡글에서 많은 도움을 얻고 있습니다.   우연찮게 5기가 정도 운영하고 있는 상황이고, 채굴기를 직접 한번 만들어보면서 기회가 올때 좀더 늘리고 싶었습니다.... 109 file 51 4252
정마루
2021.03.10
59826 자유 와 해킹조심하세요. 이런식으로 시도를 하네요..      채굴장 관리자 구인을 떙글과 취업사이트에 올렸습니다(아마 땡글보고한듯)   방금 이메일리 왔는데 이름이 여자인점과 압축파일인 점이쎄해서,  보조 피시... 27 file 51 6089
살경규
2018.05.07
59825 자유 정말 빨라졌습니다~~^^ 클라우드플레어 적용했습니다. ^^ 방금 적용됐다고 메일왔는데, 정말 빨라진 것 같습니다. 그동안 느린 땡글 이용하시느라 고생많으셨습니다. ------------------... 61 51 7049
쌍둥아빠
2017.11.30
59824 자유 IT버블과 crytocurrency. (value vs. price) 안녕하세요. 주말은 다들 잘 보내셨는지요? 저는 주말간 달콤한 휴식을 지내고 이제 다시 월요일을 맞이하였습니다. 지난 크리스마스 이후 모두들 상승장의 환희... 26 file 50 6627
쑤리꿍
2018.01.08
59823 자유 흔들리지 마세요. 돈은 쉽게벌면 안된다? 개소리입니다. 돈은 쉽게 벌든 어렵게 벌든 벌기만 하면 됩니다.   사람은 일을 해야된다? 개소리입니다. 일안하고 돈 잘벌고 잘먹고 잘사... 13 50 6937
일루미나티77
2017.12.29
59822 잡담 리플에 대한 중요한 사항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단 리플을 예를들어 말씀 드리겠습니다   한국에서는 리플의 인기가 매우 높습니다만 절대 절대 주의해야 합니다   요즘 리플과 제휴한 금융관련 업체들이 많습... 41 49 7300
i넘버원
2018.03.05
59821 자유 긴급!! 사기꾼주의 긴급!!!!! 지금 사기꾼이 활동중입니다. 사기조심하세요~~ 인천세관에 그래픽 계약 캔슬난거 있으니 저렴하게 드린다고 합니다. [예. 갤럭시 개간지 35만원] 물건... 33 49 7366
탐관오리
2018.02.27
59820 자유 한국 이더리움 결제 택시                   멋있네요   출처: 인스타 펌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시 레벨 강등 * 질문은 각 ... 45 file 49 21281
빗썸개
2018.01.23
59819 자유 비꼼, 분란을 유도하는 계정을 차단하겠습니다. 정치게시판을 별도로 만들었습니다. 추천글 내리는 모듈도 새로 만들었습니다. 그러므로 일반 게시판에서 비꼼 및 시비, 분란을 유도하는 계정은 운영규정을 엄격... 47 49 3917
쌍둥아빠
2018.01.18
59818 자유 비트코인 3년 4년 하면서 느낀 점 안녕하세요? 여기 저보다 대부분 나이가 많으신분들이고 저보다 잘하시는 분들이 많겠지만 그냥 제가 느낀점 몇가지 적어봅니다.   1. 여기선 5프로 10프로 빠진... 35 49 21805
일론머스크
2017.12.0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94 Next
/ 2994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