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rd_free custom_top_html:no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댓글로 가기 위로 아래로

한달간 출장갔을때의 일입니다. 외근자용 원룸을 제공해서 숙식을 해결했죠.

 

보통 원룸들이 다 그렇듯 주차장이 매우 협소합니다.

 

안에 있는 차가 나오려면  앞에 있는 차들이 줄줄이 빠져야 가능한 그런 구조죠

 

집주인이 활동시간에 맞춰서 각자 주차구역을 지정해줬는데 아직 빈방과 함께 두대분을 배정받았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퇴근해서 돌아왔는데 안쪽에 흰색 k5가 주차되어 있길래

 

'집주인 아들인가..?'

 

 

자고 있는데 전화가 울려서

 

 

"죄송한데 차좀 빼주세요"

 

 내려갔는데 첨 보는 여자

 

 

주차장이 만차라 집주인이 제 구역을 그 여자한테 열어준거였죠.

 

대신 우리 둘만 쓰기로..

 

 

문제는  k5녀 차가 안쪽에 있는 상태에서 내가 보름간 출장을 가게 되면서 시작됩니다.

 

차를 두고 가야되서 위치를 바꾸자고 전화했더니 로밍으로 연결되네...젠장..

 

5일후 온댄다는데..

 

10일동안 차 안쓸수 있냐고 했더니 울먹거리며 안된다고..

 

집주인한테 키를 맡기려니 아줌마가  손주 봐주러 낮엔 집을 비운다고.. 

 

차키 맡아 줄수는 있는데 자기 없을때 오면 어쩌냐며..

 

 

고민하다가 쿨하게 내 방 비번 k5녀 카톡으로 보냈습죠

 

[제 방 비번 8874구요 현관문 열자마자 왼쪽에 차 키 걸어놨어요]

 

잠시후 "까톡!"

 

[어머 그렇게 하셔도 되요? 저야 감사하지만..]

 

 

일주일후 출장에서 돌아왔더니

 

내 차가 안쪽으로 옮겨져있더군요

 

 

방문열고  뿅뿅 아차 싶더군요.

 

바닥에 꼬슬한 털들..누런 침대이불..

 

내 방 상태를 생각 못하고 비번 알려준걸...

 

짜증나서 냉장고 문열고 물을 벌컥벌컥...

 

어?? 웬 오렌지가...

 

냉장고에 오렌지가 가득차있음..

 

 

아..이기분은 뭐지?

 

여자가 내 냉장고에 과일 채워준건..

 

물론 의미는 없을거다..

 

피부가 푸석해 보여서 비타민 섭취하라고 동정한걸게다..

 

 

그러고 일주일후 

 

앞선 상황이 역으로 똑같이 발생 합니다.

 

개폭설로 차 두고 출근했다가 워크샾 왔는데 여자가 장기간 집을 비운다고하길래

 

진지하게 월-화-수 를 차 없이 다닐수 있는가 고민후에 못하겠다고 말했죠.

 

'너도 비번 알려주세요' 라는 말이 목젖까지 올라왔는데 차마 못하겠더라구요..

 

난 순수한데 마치 흑심처럼 보일까봐..

 

근데 기적처럼 k5녀가 자기 방 비번을 문자로 보내주지.............는 않았고

 

그냥 주인 아줌마한테 맡기라고 했다네요..

 

주말엔 손주보러 안간다니까.. ㅋㅋ

 

 

이 원룸에서 한달째 살다보니 k5녀와도 친해져서 방에 문제 생기면 주인보다 나한테 먼저 묻게 되네요

 

 

회사에서 야근하고 있을때

 

k5녀 번호로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머지?'

 

 

"저기...저기....도어락이 안 열려요.."

 

배터리 방전됨..

 

왜 여자들은 기계의 경고음을 개무시하는거냐..

 

적어도 한달전부턴 경고음 났을텐데..

 

"편의점 가서 9V 배터리 사서 번호패드 위쪽 은색 단자에 대면 작동 될거에요"

 

 

최대한 친절하고 완벽한 설명 아니냐..

 

근데 여자들은 이 간단한걸 이해 못해..

 

 

"어디요? 어디에 대야되요?"

 

울먹거리면서 이러는데 승질낼수도 없고.. 

 

이걸 30분 넘게 전화로 떠들었지만 ...

 

 

근데 나도 이상한게.. 

 

어떻게 보면 개념없는 여자잖냐..

 

집주인 놔두고 쌩판 남인 세입자 야근하는데 전화해서 시간뺏고

 

근데 막 달려가서 도와주고 싶은거는 무슨 맘인지..

 

"빳데리 이 대라꼬" 존 나 터프하게 해결해주고 싶은거임..

 

 

내가 잠깐동안 아무말 안하니까 빡친줄 알았는지

 

"죄..죄송해요..제가 너무 경우 없었죠..집주인 아저씨한테 여쭤볼게요.."

 

하고 전화 끊었죠..

 

 

근데...

 

걱정돼

 

걱정돼

 

걱정돼

 

집주인 아저씨한테 전화때렸더니..

 

밤 11시에..

 

걸걸한 목소리로 전화받으셔서..

 

시골에 제사 지내러 가셨다고..

 

고로 지금 원룸 주인집엔 아무도 없음..

 

 

여자한테 다시 전화했더랬죠..

 

나 : "됐어요?"

 

k5녀 : "아.........지금 하고있어요..근데 될거같아요...^^;"

 

 

될것같긴...

 

 

나 지금 퇴근하니까 추우면 내 방에 들어가 있으라고 했습니다...

 

 

저 말 뱉고나서 온몸에 소름..

 

순간 내가 너무 이 상황에 몰입해서 k5녀 남친이라도 된줄 착각을 한건지..

 

왜 내 방에 들어가 있으라고 하냐.. 머리가 돈거 아니냐...?

 

다음말을 뭐라고 받아쳐야 되나 안절부절 하는데 수화기 너머로 그래도 되냐며..

 

들어가 있어도 되냐며...

 

 

다행히 어제 저녁에 바닥에 꼬슬한 털들은 치웠고 침대 이불보도 갈아놓았구나..

 

건조하고 담담한 말투로 그러라고 하고 전화 끊고..

 

 

출발하고 10분쯤 지났는데 k5녀한테 전화왔습니다...

 

'아 도어록 열었나부나...' 불길한 예감으로 전화를 받았는데

 

 

"저기.... 피자 드실래요?"

 

 

지금 내 방에서 어떤 여자가 나랑 같이 먹으려고 피자 시켜놓고 기다리고 있다..

 

전속력으로 질주..

 

이런 기분 처음..

 

진짜 뿅뿅처럼 달렸죠..안뒤진게 다행

 

 

원룸 도착..

 

그녀의 애마 앞에 차를 대고 내림과 동시에 피자 알바도 도착..

 

나 : "402호죠?"

 

알바 : "어? 네.."

 

나 : "뭐 시켰어요?"

 

알바 : "땡글 치즈피자요..국내산 1등급 원유로 만든 신선하고 담백한 맛의 ‘보코치니 치즈’, 우유 고유의 부드러운 맛을 즐길 수 있는 ‘리코타 치즈’, 깔끔하고 쫄깃한 식감의 ‘모짜렐라 치즈’, 치즈의 여왕이라 불리는 깊고 풍부한 맛의 ‘까망베르 크림치즈’ 등 4가지 프리미엄 치즈가 올라간 제품이구요  시트러스 드레싱으로 양념해 더욱 신선하고 산뜻한 맛의 시트러스 쉬림프와 향긋하고 고소한 맛의 갈릭올리브엣지가  치즈의 깊고 진한 맛을 더욱 풍부하게 해주며, 고객의 취향에 따라 뿌려 먹거나 찍어먹을 수 있는 허니 소스를 제공해 드려요. 

소비자 가격은 라지 사이즈 3만 3900원, 미디엄 사이즈 2만 8500원입니다.  신제품 출시 기념으로 땡글회원에게 사이드디쉬를 반값에 판매하니까 많이 이용해 주세요. "

 

피자.jpg

 

 

 

2렙 홍보회사 유령회원분들~~

낚시글도 링크만 걸어놓지말고 정성을 다해서 써주세요~~~!!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레벨 강등

* 질문은 각 주제별 게시판에.

 

비트코인 암호화화폐 커뮤니티 땡글~ 땡글~

-------------------------------------

8
댓글 39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

자유게시판

홍보/사기/불법을 제외한 모든 글작성이 가능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59751 자유 현재 이슈인 https 차단에 관한 글입니다!               우선 코인과는 그리 밀접한 내용이 아닐 수도 있으므로 자게에 글을 쓰겠습니다. 평소에 보안쪽으로 관심이 많았던터라 나름 최근 이슈이므로 저도... 30 34 5139
Vaultboy
2018.05.10
59750 자유 ESN, 이더리움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소개 지난주 5월3일에서 5일까지 캐나다 토론토에서 커뮤니티 이더리움 개발 컨퍼런스(EDCON)가 있었습니다.   https://edcon.io/   이 컨퍼런스에서 한국의 이더리움 ... 12 file 34 2530
atomrigs
2018.05.09
59749 자유 오늘 이상하게 이런 글이 없네요.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 한해 건강하세요!! 37 34 3880
천재소년
2018.02.16
59748 자유 한국사람 이지만 외국에서 한국사람 보면 답답 합니다.   옵져버만 주로하는 1인 입니다. 채굴기 3대가 전부 입니다.   전 중국에 있고 완전상주 합니다. 1년에 한국에 10-15일 정도 들어 갑니다.   채굴기 관련 몇몇 ... 81 34 9070
이지스샵
2017.10.08
59747 자유 땡글 페이스북 페이지를 오픈했습니다. https://www.facebook.com/ddenglecom/ 비트데이즈 코인뉴스와 좋은 추천글이 페북페이지를 통해서 업데이트 될 예정입니다. 제 운영 스타일상 쓸데 없는 정보는... 12 34 2202
쌍둥아빠
2017.09.08
59746 자유 이더리움 개발자 미팅#23 요약 - 이더채굴보상과 난이도 폭탄     아젠다: https://github.com/ethereum/pm/issues/21 https://www.youtube.com/watch?v=PQjeAZyL2_w   미팅내용요약:   (1) 메트로폴리스 하드포크는 2단계로 ... 27 34 9754
atomrigs
2017.08.26
59745 자유 [업데이트]암호화폐 시세 정보 안내 업데이트 : 빗썸 거래소의 실시간 거래 정보 기능이 추가 되었습니다.   빗썸은 다른 거래소와 달리 비트코인을 제외하고 실시간 거래 정보를 확인하기 어려웠습... 34 34 14567
루카1
2017.05.29
59744 자유 @조제리님 사표를 반려하고 싶습니다       조제리님의 활동을 통해 그동안 많은 도움과 지식을 전달받은 사람입니다    loum님께서 관심이 있으시니 애정을 표하신거라고 봅니다. 사실 관심이 없으면... 31 34 4008
양큰
2016.08.28
59743 질문 캐시부족 채우는 방법좀요.;     마음 같아서는 캐시 충전 하고 싶은데.따로 채울수 있는 방법 없나요?                 27 33 821
NAFO1004
2021.10.08
잡담 출장갔을때 원룸녀와 썸탔던 이야기 한달간 출장갔을때의 일입니다. 외근자용 원룸을 제공해서 숙식을 해결했죠. 보통 원룸들이 다 그렇듯 주차장이 매우 협소합니다. 안에 있는 차가 나오려면 앞에 ... 39 file 33 3326
비탈길배트맨
2018.08.05
59741 자유 [투표인증 이벤트] ESN 쏩니다. (응모방법 변경됨) **** 본 이벤트 응모방법이 변경되었습니다. 본문 응모방법 참조 ***   ### 투표장 안에서 혹은 기표박스에서 사진 찍으면 절대 안됩니다.!!! ###   안녕하세요 ... 43 file 33 2105
꿀맨
2018.06.04
59740 자유 속이 후련한건 저뿐인가요?ㅎㅎㅎ       40 file 33 4028
꿀맨
2018.05.08
59739 자유 한국에서 암호화폐 시장이 사는 길.... 아주 짧은 과거사를 돌아보면서 몇가지 가능성을 생각해 봅니다.    --오픈 마켓의 경우--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2000년대초 한국은 그야말로 오픈마켓의 전성... 19 33 3150
방가방가
2018.02.07
59738 자유 [비트데이즈] 1월 23일! 오늘의 주요 암호화폐 뉴스입니다. 국내   1. '차이나 머니' 공습 시작? 중국 '오케이코인'은 왜 한국을 노릴까 : 중국 거래소 '오케이코인'이 한국에서 거래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7 33 4626
비트데이즈
2018.01.23
59737 자유 3년전 비트코인 규제 관련 미국 공청회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시 레벨 강등 * 질문은 각 주제별 게시판에.   비... 30 file 33 5815
연어초밥
2018.01.12
59736 자유 0.3 BCH 땡글에 보답하고 싶습니다..^^         11월 14일에 비캐지갑에서 못빼서 그냥 보고만 있던 코인, 혹시나 싶어서 0.3비캐 걸고 질문 올렸는데   참고 > https://www.ddengle.com/board_free/347... 32 33 3734
DropTheBTC
2017.11.28
59735 자유 땡글에 도움이되고자 무료로 칼럼을내었지만, 참 힘듭니다         암호화폐, 블록체인에있어서 관심을 많이갖게되었고, 저도 다년간 땡글에 계신 모든분들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기에, 제가해드릴수있는것은 지금 저희가 ... 28 33 4511
ALCO
2017.11.08
59734 자유 축하해 주세요^^ 소소하게 채굴 시작한지 15일. 드디어 1이더가 모였습니다. 100이더  모을때까지 채굴해보는게 목표입니다. 몇 년이나 걸릴지는 모르겠지만 취미삼아서 끈기있게 ... 66 33 6685
곧미남
2017.07.25
59733 자유 한달여 간의 가상화폐 시장 입문기입니다. 안녕하세요.   그동안 땡글의 선배님들의 글을 통해 많은 정보를 접해오다 이벤트를 통해 그동안의 우여곡절을 담아 보았습니다. 참고로 저는 IT 종사자이며, 가... 36 file 33 8142
히즈커밍
2017.07.10
59732 자유 개인용 채굴관리프로그램 소개글. 안녕하세요. 경기도에서 채굴장 운영 준비하다가 이런 저런 이유로 포기하고,   이왕 가상화폐 공부했던 거 활용해서 채굴관리 프로그램을 개발하게 됐네요.   먼... 64 file 33 8237
흣흣
2017.07.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997 Next
/ 2997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