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rd_free custom_top_html:no
default debug random = 1 / type = READ / detected = READ / doc_Srl = 551217
자유
2014-03-19 12:36:40

창작소설 - 맥스코인 캐던 노인

3083 14 15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댓글로 가기 위로 아래로
벌써 두 달 전이다. 내가 갓 암호화폐에 입문한 지 얼마 안 돼서 거래소에 내려가 살 때다. 비트코인 왔다 가는 길에, 라이트코인으로 가기 위해 비트코인토크에서 일단 전차를 내려야 했다. 도기코인 맞은편 길가에 앉아서 맥스코인을 캐서 파는 맥스 카이저 노인이 있었다. 코인을 한 벌 사가지고 가려고 캐 달라고 부탁을 했다. 값을 굉장히 비싸게 0.04 를 부르는 것 같았다.

 "좀 싸게 해 줄 수 없습니까?"

했더니,

 "코인 하나 가지고 에누리하겠소? 비싸거든 다른 데 가 사우."

 대단히 무뚝뚝한 노인이었다. 값을 흥정하지도 못하고 잘 캐 달라고만 부탁했다. 그는 잠자코 열심히 캐고 있었다. 처음에는 빨리 캐는 것 같더니, 저물도록 이 옵션 넣고 저 옵션넣고 굼뜨기 시작하더니, 마냥 늑장이다. 내가 보기에는 별 옵션 안 넣어도 됐는데, 자꾸만 더 옵션질을 하고 있었다.

 인제 다 됐으니 그냥 캐라고 해도 통 못 들은 척 대꾸가 없다. 시세가 점점 고꾸라지기 시작했다. 갑갑하고 지루하고 초조할 지경이었다.

 "더 캐지 않아도 좋으니 그만 주십시오."

라고 했더니, 화를 버럭 내며,

 "옵션을 넣을 만큼 넣어야 블럭을 캐지, 카드를 재촉한다고 블럭을 캐나"

한다. 나도 기가 막혀서,

 "살 사람이 좋다는데 무얼 더 옵션을 넣는단 말이오? 노인장, 외고집이시구먼. 시세가 자꾸 떨어진다니까요."

 노인은 퉁명스럽게,

 "다른 데 가서 사우. 난 안 팔겠소."

하고 내뱉는다. 지금까지 기다리고 있다가 그냥 갈 수도 없고, 매도 타이밍은 어차피 틀린 것 같고 해서, 될 대로 되라고 체념할 수밖에 없었다.

 "그럼, 마음대로 해 보시오."

 "글쎄, 재촉을 하면 점점 난이도가 오르고 늦어진다니까. 코인이란 제대로 캐야지, 옵션을 아무거나 넣으면 되나."

  좀 누그러진 말씨다. 이번에는 캐던 것을 숫제 거래소 지갑에다 넣고 태연스럽게 곰방대에 담배를 피우고 있지 않는가. 나도 그만 지쳐 버려 구경꾼이 되고 말았다. 얼마 후에야 똥값으로 폭락한 코인을 들고 이리저리 돌려보더니 다 됐다고 이체해 준다. 사실 다 되기는 아까부터 다 돼 있던 코인이다.

 매도 타이밍을 놓치고 물려버린 나는 불쾌하기 짝이 없었다. '그 따위로 채굴을 해 가지고 장사가 될 턱이 없다. 손님 본위가 아니고 제 본위다. 그래 가지고 값만 되게 부른다. 상도덕(商道德)도 모르고 불친절하고 무뚝뚝한 노인이다.' 생각할수록 화증이 났다. 그러다가 뒤를 돌아다보니 노인은 태연히 허리를 펴고 맥스 카이저 리포트만 바라보고 섰다. 그 때, 바라보고 섰는 옆모습이 어딘지 모르게 사기꾼다워 보였다. 장삿속으로 번뜩이는 눈매와 고소해하는 입꼬리에 내 몸은 더욱 부들부들거렸다. 노인에 대한 멸시와 증오도 증폭(增幅)된 셈이다.

 집에 와서 코인을 내놨더니 아내는 코인이 예쁘다고 야단이다. 비트코인이나 라이트 코인 따위보다 참 좋다는 것이다. 그러나 나는 전의 것이나 별로 다른 것 같지가 않았다. 그런데 아내의 설명을 들어 보니, 리젠 타이밍이 너무 길면 트랜젝션 시간도 길고 캐기도 힘이 들며, 너무 짧으면 하드 포킹이 나고 휴지가 되기 쉽단다. 요렇게 꼭 알맞은 것은 좀체로 만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그러나 나는 마음을 풀 수 없었다. 0.04 에 구매한 코인은 0.00013 이 되어 있었다. 그리고 그 노인에 대한 내 태도를 관철했다. 참으로 미웠다.

 옛날부터 내려오는 코인은 경제가 흔들리면 오히려 시세가 오르고 경제가 회복되어도 그 위상이 흔들리지 않는다. 그러나, 요새 잡코인 시세가 떨어지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가 없다. 예전에는 코인을 런칭할 때, 질 좋은 알고리즘을 잘 짜서 코딩한 뒤에 홍보를 잘 하여 지갑을 배포한다. 문제가 생기면 바로 업데이트를 하고 공지를 한다. 이렇게 하기를 여러번 한 뒤에 비로소 거래소에 상장한다. 이것을 펌핑이라 한다. 물론 날짜가 걸린다. 그러나 요새는 개발 홍보 없이 바로 캔다. 해쉬가 금방 붙는다. 그러나 견고하지가 못하다. 그렇지만 요새 시세 주지도 않는 것을 며칠씩 걸려 가며 업데이트 할 사람이 있을 것 같지 않다.

 채굴기(採堀機)만 해도 그러다. 옛날에는 채굴기를 사면 보통 것은 얼마, 하이앤드는 얼마, 값으로 구별했고, 듀얼코어에 오버클럭한 것은 세 배 이상 비싸다, 오버클럭이란 클럭을 올린 것이다. 눈으로 보아서는 오버를 했는지 다운을 했는지 알 수가 없었다. 단지 말을 믿고 사는 것이다. 신용이다. 지금은 그런 말조차 없다. 어느 누가 남이 보지도 않는데 오버클럭을 할 일도 없고, 또 그것을 믿고 세 배씩 값을 줄 사람도 없다. 옛날 사람들은 흥정은 흥정이요 생계는 생계지만, 물건을 만드는 그 순간만은 오직 아름다운 물건을 만든다는 그것에만 열중했다. 그리고 스스로 보람을 느꼈다. 그렇게 순수하게 심혈을 기울여 크립토커런시를 만들어 냈다.

 이 코인은 그런 심정에서 만들었을 리가 없다. 나는 그 노인에 대해서 호구 물린 것 같은 괴로움을 느꼈다. '그 따위로 해서 무슨 장사를 해 먹는담.' 하던 말은 '그딴 노인이 나 같은 젊은이에게 사기 쳐 먹는 세상에서, 어떻게 아름다운 코인이 탄생할 수 있담.' 하는 말로 바뀌어졌다.

 나는 그 노인을 찾아가서 몽둥이 찜질에 칼빵라도 대접하며 진심으로 보복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 다음 일요일에 상경하는 길로 그 노인을 찾았다. 그러나 그 노인이 앉았던 자리에 노인은 있지 아니했다. 나는 그 노인이 앉았던 자리에 멍하니 서 있었다. 허탈하고 우울했다. 내 마음은 보복할 길이 없어 안타까웠다. 땅바닥에 굴러다니는 맥스 카이저 리포트를 바라보았다. 온갖 미사여구로 치장된 암호화폐에 대한 찬사가 있었다. 아, 그 때 그 노인이 저 기사를 보고 있었구나. 열심히 코인을 캐다가 유연히 "00035 will be the price people talk about; like, "I bought BTC at .90 cents, dude.", "Goodbye, .00043" ".002"라고 지껄이던 모습을 상기했다. 나는 무심히 '시발색기(時發索基) 개색희(開塞犧)!' 조가둔새기(調家遁賽期)의 싯구가 새어 나왔다.

 오늘 안에 들어갔더니 며느리가 ASIC으로 채굴이 거의 종료되어 가는 라이트코인을 캐고 있었다. 비트코인과 라이트 코인을 제외한 당시의 모든 잡코인은 망해서 사라졌다. 전에 비트코인 라이트코인을 GPU 돌려서 캐던 생각이 난다. 그래픽카드 구경한 지도 참 오래다. 요새는 쿨러 돌아가는 소리도 들을 수가 없다. 발열로 카드가 죽었다느니 잡코인에 작전 붙었다느니 하는 소리도 사라진 지 이미 오래다. 문득 40년 전 맥스코인 캐던 노인의 모습이 떠오른다.

12
댓글 15
  • profile
    유경아빠 2014.03.19 12:40
    쌘스쟁이 시네요~ㅋ 추천+1
  • profile
    다크핑거 2014.03.19 12:49
    @유경아빠
    감사합니다 ㅎㅎ
  • profile
    어른아이 2014.03.19 12:47
    무협지좀 보셨나 봅니다 ㅋㅋ 재밌네요
  • profile
    유경아빠 2014.03.19 12:48
    @어른아이
    옛날 국어책에 실려있던 방망이 깎던 노인의 패러디 입니다..
  • profile
    다크핑거 2014.03.19 12:50
    @어른아이
    많이 본 분들에 비하면 새발의 피죠 ㅋ
  • profile
    LiveWire 2014.03.19 12:49
    진심 기부라도 좀 하고 싶습니다. 지갑주소 올려주세요 ㅋ 추천!
  • profile
    허맹 2014.03.19 12:50
    대박입니다...
  • ?
    가미가미 2014.03.19 12:52
    추천 대박이네요 ㅋ
  • ?
    뽀삐 2014.03.19 13:04
    추천드립니다 ^^
  • ?
    rohs 2014.03.19 14:11
    추천드려요!! ㅎㅎㅎ 재밌네요!!
  • ?
    Coin_SCV 2014.03.19 14:11
    대박 ㅋㅋㅋ 추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profile
    없줄늘새 2014.03.19 22:04
    으흐흥흐흑ㅋㅋ 끄륵끄르륵허허헣허
  • ?
    니코니코 2017.04.24 11:35
    감사합니다.
  • ?
    스피겔s 2017.07.10 18:09
    이분 채소 문과
    빠르게 봤지만 재밌네요.
  • profile
    다크핑거 2017.07.10 18:11
    @스피겔s
    ㅎㅎ 그런데 공대 출신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자유 8월20일 땡글 해킹사고에 진행상황 13 13 2556
땡글개발자
2019.08.21
공지 [땡글운영위] 이사진 구성원 변경 공지 7 file 13 732
땡글운영위
2019.09.03
공지 로그인이 안되시는 분은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3 4 1572
땡글개발자
2019.08.21
공지 자유 개인 정보 유출에 따른 사과문 54 file 8 3401
땡글개발자
2019.08.21
36158 자유 땡글에서의 비트코인 단위를 정하겠습니다. 중요!! 비트코인의 단위가 너무 사용하기가 어렵습니다. 0.00003빗이면 이게 얼마인지 도통알기가 어렵습니다. 그래서 비트코인의 단위에 대해 제안을 하겠습니다. 1mBTC... 19 1 3140
쌍둥아빠
2013.11.26
36157 자유 지금 비트코인 보내드렸습니다. ~~확인해보세요. @벼롹부자 1200포인트 1.2엠빗 @justin_kr 400포인트 1.6엠빗 방금 Mtgox에서 사서 지금 막 쏴드렸습니다. 최처가가 $796이길래 $800 넣어놓고 집에 왔는데 매매... 21 1 1819
쌍둥아빠
2013.11.26
36156 자유 땡글에 접속할 때는 네이버를 이용해주세요. ^^ 네이버에서 "비트코인"을검색하신 후 그 다음 "땡글"을 클릭해서 들어와주시면 땡글이 금년안에 bitcoin.org를 누르고 1위로 올라설 수 있을겁니다. 즐겨찾기 하... 11 1 1768
쌍둥아빠
2013.11.26
36155 자유 빗코인 인증!  감사히 잘쓰겠습니다 쌍둥아빠님 !! 1 file 2878
벼롹부자
2013.11.26
36154 자유 쌍둥 아빠님이 보내주신 비트코인 인증샷   쌍둥 아빠님께서 보내주신 비트코인입니다.     잘 사용하겠습니다. file 1 2778
justin_kr
2013.11.26
36153 자유 레벨을 조정했습니다. 놀라지마세요. 생각보다 포인트가 많이 쌓여서 그냥 놔두면 얼마 후 만랩 유저가 생길 것 같아 부득이 포인트별 레벨을 조정했습니다. 하지만 본인의 포인트는 변함없으니 놀라... 7 1 1938
쌍둥아빠
2013.11.26
36152 자유 무료 비트코인 0.00031BTC받기! 안녕하세요. 이번에는 비트코인 0.00031btc를 무료로 바로 받을수 있는 사이튼데요..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인증번호가 오게되는데 그 인증번호를 입력하면 2달동... 22 file 3654
bufferhacker
2013.11.26
36151 자유 쌍둥아빠님한테 받은 비트코인 인증 감사합니다. 7 file 1 2583
bufferhacker
2013.11.26
36150 자유 비트코인 채굴기 사이트.. 비트코인 채굴기인가보네요.. 가격이 5g속도에 274달러면... 가격이 센건가요.. https://products.butterflylabs.com/homepage/5-gh-s-bitcoin-miner.html 다른 ... 3 1 2825
ttwins1526
2013.11.26
36149 자유 쌍둥아빠님께 받은 비트코인 인증! 감사합니다 ㅎㅎㅎ 받은만큼 더 열심히 할게요ㅎㅎ 5 file 2623
라이트코인
2013.11.26
36148 자유 . . 1 1952
에티카
2013.11.26
36147 자유 무료 비트코인 복권(소액) !!! 6개의 숫자를 선택(랜덤 선택 가능)하여 당첨된 숫자개수에 따라 비트코인을 무료로 제공하는 사이트입니다... 20번 연속 가능하고 1시간 지나면 횟수 초기화됩니... 10 file 4688
짜잔
2013.11.26
36146 자유 가입인사 드려요 ^^ 엠빗이라는 단위 맘에 들어서 아이디를 엠빗으로 했습니다 ㅎㅎ 앞으로 잘 부탁드립니다 ~ 2 2079
엠빗
2013.11.26
36145 자유 법과제도가없는 나라에서 살고싶다. 법과제도가없는 나라에서 살고싶다. 세계 모든나라가 금융법이있고 국가마다 국법이 있는데 비트코인은 법제도나 국경이나 빈부 격차를 떠나  가진대로 있는데로... 4 1704
순고구마
2013.11.26
36144 자유 비트코인이 최대로 올라갈 수 있는 가격은? 수학공학적이나 사회적인 논리는 모두 접어두고 transaction fee(이하 이체수수료)에만 근거해서 생각을 해봅니다. 현재 대충 1BTC에 백만원 잡고 1엠빗에 1000원... 15 3286
쌍둥아빠
2013.11.26
36143 자유 혹시 브라우저 IE 쓰시는분중 레이아웃이 깨지시는 분 계신가요? 제가 거의 크롬을 쓰다보니 IE를 생각을 못했네요. PC는 잘 보이는데 노트북 IE는 조금 깨지네요. 같은 윈도우에 같은 브라우저 같은 버젼인데 알 수 없네요. 혹... 2 2664
쌍둥아빠
2013.11.27
36142 자유 라이트코인 지갑은?? 라이트 코인이나 네임코인등등의 기타 코인들은 지갑을 어떻게 만드나요? 4 3340
똘똘이아빠
2013.11.27
36141 자유 . . 12 1907
에티카
2013.11.27
36140 자유 코빗말고 새로 생기는 거래소... 국내에 새로 생기는 거래소에 대한 소문이 좀 들리네요. 코인플러그는 40만불 투자유치 뉴스로 회자되더니 12월 17일쯤인가 거래소 연다는 얘기가 있네요. 그외에... 4 3348
똘똘이아빠
2013.11.27
36139 자유 모바일버전 조금 수정하셔야겠습니다 모바일 버전에서 정보담벼락과 채굴정담 메뉴가 링크가 깨진거 같고요 채굴정담도 피트코인과 라이트코인 채굴로 나눠야겠어요 개인적으로는 로그인 메뉴도 하단... 1 1940
여기서이러면
2013.11.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13 Next
/ 1813

개인 정보 유출에 따른 안내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사과문

https://www.ddengle.com/board_free/11420106

8월20일 땡글 해킹사고 경과 보고

https://www.ddengle.com/board_free/11420345

로그인이 안되시는 분

https://www.ddengle.com/board_free/11420465
8월18일~20일 해커에 의해 땡글 사이트에서 땡글 회원님들의 아이디 및 비밀번호가 유출되고 있음을 발견하였습니다.
더이상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된 상태이나 일부 사용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되었으며, 해커는 추가적으로 사용자 정보를 불법적으로 공개하겠다고 합니다.
  • 최근에 접속한 사용자의 경우 ID와 비번이 유출되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최대 비번을 꼭 바꿔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8월부터 8월21일까지)
  • 최근에 접속하지 않은 사용자의 경우에도 해커는 사용자 정보를 입수하여 그 일부 정보를 불법적으로 공개하였습니다.
  • 해커에 의한 사용자 도용을 방지하고자, 최근 수개월간 비번 변경을 하지 않은 약 1만8천명의 사용자를 이용정지시켰습니다.
이 글을 보시는 땡글 유저분은 자신이 계정이 정지된 상태라면 [email protected] 혹은 [email protected] 으로 메일주셔서 자신임을 간단히 인증하여 다시 계정을 활성화시키는 해킹 안내메일을 받으시기 바라며, 혹은 기존 계정 삭제 요청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