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rd_free custom_top_html:no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
자유
2022-08-25 08:46:35

8월25일 주요 신문 뉴스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댓글로 가기 위로 아래로

 

 

8월 25일 목요일 간추린 아침뉴스입니다.

● 어젯 밤 9시까지 전국에서 10만 9천여 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대보다 2만 5천여 명이 적고, 1주일 전 17만여 명과 비교해도 6만여 명이 줄어든 수치입니다. 방역당국은 이번 주나 다음 주에 유행이 감소세로 서서히 전환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윤석열 대통령의 대외비 일정이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을 통해 유출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거듭 죄송하다면서 재발방지를 약속했지만 야당은 심각한 국기 문란이라고 비판했습니다.

● 정부가 이르면 다음 달 국내 방산업체와 해병대 상륙 공격헬기의 체계 개발 계약을 맺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내 개발과 해외 수입을 놓고 벌어졌던 논란이 다시 불거질 것으로 보입니다.

● 국회에서 축소 시킨 검찰 수사권을 시행령 개정으로 다시 확대하려는 법무부 움직임에 대해, 경찰이 공식적인 반대 의견을 냈습니다. 정부의 행정입법이 법률이 정한 범위를 넘어 무효라고 주장하면서 시행령 문구를 하나하나 반박했습니다.

● 검찰이 경기도청 전 사무관 배 모 씨에 대해 어젯밤 사전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습니다. 배 씨는 이재명 의원의 배우자 김혜경 씨를 가까이서 수행한 5급 공무원입니다. 앞서 경찰은 배 씨가 경기도 법인카드로 음식을 사 김 씨 집에 보내고, 민주당 인사들의 식사비를 결제했다고 보고 검찰에 넘겼습니다.

● 진실화해위원회가 최악의 인권 유린 사례로 꼽히는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해 국가가 저지른 중대한 인권침해라고 결론냈습니다. 사건이 세상에 알려진 지 35년 만으로, 수용자들은 피해자로 공식 인정됐습니다.

● 생활고와 질병에 시달리다 생을 마감한 수원 세 모녀 시신을 유족이 인수를 포기해 해당 지자체인 수원시가 무연고자로 공영 장례를 치를 예정입니다. 정부는 세 모녀가 위기정보 입수자 명단에 포함돼 있었다고 밝혔지만 실효성이 없는 참고용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독립기념일을 맞은 우크라이나에 러시아가 미사일 공격을 가해 민간인 수십 명이 숨지거나 다쳤습니다. 미국은 역대 최대 규모인 4조 원을, 영국도 850억 원 규모의 군사지원을 약속했습니다.

●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세 번 이상 했다면 다음 달 7일부턴 일본에 입국할 때 음성확인서를 제출할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그 동안 입국이 까다로워 외국인 관광객이 좀처럼 늘지 않고 있다는 현실적인 고민도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OECD 회원국 가운데 입국자에게 음성 확인서를 요구하는 나라는 이제 한국만 남았습니다.

● 지난달 영국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10.1%를 기록한 가운데 버려지는 식품을 줄이기 위해 슈퍼마켓들이 유통기한을 없애고 있습니다. 평균적인 가구에서 9만 5천 원 상당의 식품과 음료가 버려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는 만큼, 음식물 쓰레기와 비용을 줄이기 위한 조치라고 합니다.

● 영화 록키와 람보의 주연 배우 실베스터 스탤론이 76세의 나이에 황혼 이혼을 하게 됐습니다. 두 사람의 구체적인 이혼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는데요. 스탤론은 지난 1997년 22살 연하 모델인 플래빈과 결혼해 세 딸을 두고 있지만 결혼 25년 만에 결별하게 됐습니다.

● 미국과 중국이 기후위기로 잦아진 가뭄과 산불에 대응하기 위해 비를 인위적으로 내리게 하는 인공강우 기술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인공강우는 구름 속에 요오드화은 같은 화학물질을 뿌려서 물방울을 커지게 만드는 기술인데요. 이렇게 무거워진 물방울이 눈이나 비가 되어 내리게 되는 원리라고 합니다.

● 부산의 복지 담당 공무원이 대전에 사는 전 연인과 가족의 금융 정보를 무단 열람했습니다. 관할 외 지역의 정보는 접근할 수 없도록 돼 있지만 코로나19 관련 업무 때문에 일시적으로 열람이 허용됐던 것을 악용한 것인데 경찰이 수사에 착수할 예정입니다.

● KBS2 음악 프로그램 뮤직뱅크 제작진이 가수 임영웅의 점수를 조작한 혐의로 석달째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임영웅은 지난 5월 걸그룹 르세라핌과 1위 후보에 같이 올랐지만, 방송 횟수 점수에서 0점을 받아 총점에서 2위로 밀렸습니다.

● 지난 5년간 우리나라의 국가 핵심기술로 지정된 71개의 기술 중 33개에 대해 해외 유출이 시도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식재산 유출로 인한 피해 규모가 과거 20조원대에서 최근에는 연간 최대 60조원대까지 커졌다고 합니다.

● 올해 6월 말 기준 한전의 부채총계는 165조 8천억원으로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습니다.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 여파로 1년 새 28조 5천억원이 늘어난 건데요. 주요 대기업의 부채 규모는 현대차가 162조원, 삼성전자 120조원으로 한전이 국내 최대 기업보다 부채 규모가 더 많은 겁니다.

● 오는 9월부터 저신용자를 대상으로 카드 결제금액 일부를 이월할 것을 권유하는 리볼빙 전화가 원천 차단됩니다. 상환 능력을 초과하는 무리한 채무를 막기 위해서인데요. 지난달 말 약 273만명이 리볼빙 서비스를 이용 중인데 이월잔액 총액이 총 6조를 넘어선다고 합니다. 올해 2분기 기준 리볼빙 평균 수수료율은 1418% 수준입니다.

● 한국물가정보가 추석을 3주 앞두고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서 4인 기준 차례상 품목 구입 비용을 조사했더니 전통시장에선 30만 1천 원, 대형마트에선 40만 8천420원이 들었는데요. 지난해보다 각각 9.7%와 6.4% 오른 수치입니다. 비용 차이는 10만 7천 원 정도로 전통시장을 이용할 경우 35% 저렴했습니다.

●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우리나라의 합계출산율은 0.81명까지 떨어졌다고 하는데요. 합계출산율은 2016년에 1.17명을 기록한 이후 매년 최저치를 갈아치우면서 지난해 우리나라는 OECD 회원국 중 합계출산율이 1명 이하인 유일한 국가가 되었습니다.

● 오는 11월 24일부터 식당과 카페 안에서 일회용 종이컵과 플라스틱 빨대 사용이 전면 금지됩니다. 일회용 봉투와 쇼핑백도 아예 살 수 없게 되고, 야구장이나 축구장에서는 응원봉 등 플라스틱 응원 용품 사용도 금지됩니다. 일회용품 사용 규제를 어기면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고 합니다.

● 고환율, 고물가, 고금리의 악재가 계속되는 가운데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오늘 기준금리를 결정합니다. 경기 침체 우려 때문에 무리하지 않고 0.25%p 인상할 것이란 전망이 유력합니다.

●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나온 팽나무를 문화재청이 천연기념물로 지정 예고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지역 주민들의 불편도 예상돼 의견 수렴을 거친 뒤 10월 말쯤 최종 결정될 전망입니다.

● 방탄소년단이 오는 10월 15일 부산 기장군 일광읍 특설무대에서 대면 콘서트를 연다고 합니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는 자리로, 홍보대사인 방탄소년단을 통해 전 세계인의 관심과 응원 열기를 높이기 위해섭니다. 콘서트는 공익적 목적에 맞게 입장료 없는 무료 행사로 진행됩니다.

● 아침, 저녁으로 선선해지며 기온이 내림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낮에도 서울의 기온이 24도에 머무는 등 어제보다 4도 정도 낮겠고 중부와 경북 북부에는 5mm 미만의 비가 산발적으로 내리겠습니다. 어느 듯 가을인가 봅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27
댓글 1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

자유게시판

홍보/사기/불법을 제외한 모든 글작성이 가능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57966 질문 어디서 새는건지 궁금합니다.  풀 은 마이닝풀허브 , 코인은 이클  3070 / 1660 ti / 3060 / 580 이리 짬뽕해서 몇대 돌렸습니다.  채굴기는 작업 잘 하고 있는것 같은데 , 마풀허 대시보드에... 1 0 495
경주창투
2022.09.17
57965 질문 삭제한 글입니다 삭제한 글입니다 0 93
성굴성굴77
2022.09.17
57964 자유 마이닝풀허브 이제 되네요 접속.                       5 1 602
neoneo
2022.09.17
57963 잡담 보관 지퍼백 집락 대형 사이즈면 되겠죠?   가로 세로 27cm 정도 되는거 같은데요               1 0 312
분당만세
2022.09.17
57962 질문 전기요금 관련 질문요     요즘 전기 내리시는데 기본요금은 어떻게 하시나요 저는 30k인데 끄면 기본료만 18만원 매달 납부해야하거든요                    9 0 502
구비
2022.09.17
57961 자유 마풀허 사이트 접속 불가로 나옵니다     보름 정도 캐던거 아직 남아 있는데 당황스럽네요                   6 1 485
플로어
2022.09.17
57960 자유 어제 다 내렸네요~   머지완료후    좀더 지켜봤는데 아직도 꿈이 쫌  덜깬 느낌이네요 시원 섭섭하고  찡하네요. 다들 기운내세요~~                     8 1 950
neoneo
2022.09.17
57959 잡담 이전과 다르게 대안이 안나올것도 대비해야겠어요   학습효과로 다들 대기 타는중인데   항상 예측은 벗어나기에   이번엔 대안이 안나올지도.                      4 1 954
분당만세
2022.09.17
57958 자유 요 며칠 여러가지 코인을 캐보면서.. 희망회로       이더리움 W도 캐보고 이더리움 클래식도 캐보고 레이븐도 캐보고.. 에르고도 캐보고 네오사도 캐보고.. 카스파도 캐보고..   현재 상황은 무슨 코인을 캐든... 25 file 8 3979
일산곰돌이
2022.09.17
57957 질문 마풀허 OTP 틀리다고 나오네요... 잘 되던건데.. 채굴하다 남은 잔고 출금하려 하니 잘 되던 OTP가 틀리다고 나오네요? 혹시 마풀허 OTP 리셋하는 방법 아시는 분 있으시면 알려주세요... 참 이상하네요... 얼마... 8 2 467
씨줌
2022.09.17
57956 잡담 불꺼진 광산 1기가도  안되지만  두꺼비집만한 광산도 이클채굴 이틀만에   공짜전기로도 돌리는것도  민망해 폐광했습니다... 시작한지 1년도 안되어 문을 닫았지만  다시 불... 6 file 4 1355
채굴하는자연인
2022.09.17
57955 잡담 요즘 생각나는 옛날이야기 제목 문의     옛날 동화책같은  글이었는데 지금은 정확히 제목은 기억나지 않습니다.  인간의 본성에 관한책이었던거 같은데..   대략의 내용은 이렇습니다.   돈많은 재... 6 2 422
달공삼
2022.09.17
57954 잡담 잃어버린 비트코인찾기     내용무             2 1 653
천당과지옥
2022.09.17
57953 자유 업비트에 ethw 에어드랍 들어왔네요. 순차적으로 처리되는 것 같으니 확인해보세요~   아직 입출금이나 거래는 미지원입니다. 그래도 일단 꽁돈(?)이 들어와서 좋네요. ethw도 가즈아~!ㅎ            ... 13 1 1683
_궁궁_
2022.09.17
57952 질문 하이브 이더w f2풀 설정법 알려주세요.                     1 file 0 540
빅나비
2022.09.17
57951 질문 뉴스에서 홍보하는 코인은 믿어도 되나요? 요즘 p2e에 다시 관심이 가서 찾아보고 있는데, 뉴스에서 스카이플레이?에서 '코인그리드' 베타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고 하던데 혹시 이거 관련 아시는분 계신가... 6 1 778
아린소
2022.09.17
57950 질문 이 친구는 머가 문제길래 꺼질까요?ㅠ 화면처럼 나오고 있는데 노란색으로 뜨는 문구를 이해못하겠습니다.. 15분간 돌아가다 꺼지는데 왜그러는지 아시는 선배님들 부탁드립니다ㅠ ------------------... 11 file 1 753
새초로미1
2022.09.17
57949 자유 강아지구출           이영상보니 조금 위안이되네요   https://youtu.be/12LQF0WmX_Y             2 2 622
굿맨포유007
2022.09.16
57948 질문 오랜만에 채굴기 켜려는데 전원부터 안들어오네요 왜그럴까요?ㅠ 우측 똑딱이 누르면 켜졌는데 작동을 전혀 안합니다  혹시 왜 그러시는지 아시는 선배님들 있으시나요?ㅠㅠ ------------------------------------- 꼬리말 * 게... 9 file 0 949
새초로미1
2022.09.16
57947 자유 위탁장들은 타격이 얼마나 클지..     위탁장 사장님들도 타격이 상당할거 같은데.. 은근히 또 아니란 분도 계시고.. 미궁의 채굴판이네요                 15 3 2202
액티브101
2022.09.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 2998 Next
/ 2998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