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rd_free custom_top_html:no
default debug random = 1 / type = READ / detected = READ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댓글로 가기 위로 아래로

먼저 출처는 디씨 비트코인캘러리 라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개인적으로 공감가는 내용이라 공유하고자 퍼왔습니다.


http://m.dcinside.com/view.php?id=bitcoins&no=3929771

 


흥미진진한 토론이였다. 

컴퓨터공학 교수라는 양반이 유시민보다도 못한 사전조사를 해온 것도 웃겼고(거의 우기기수준에 불과한 주장이였음)

마찬가지로 하고싶은 말이 잔뜩 쌓인게 보이는데 술회하는 능력이 떨어져서 딜리버리를 1/4조차도 못한 정재승도 안타까웠으며

비교적 전 패널 중에서 사전지식과 논리력이 겸비되어 몇 차례 정도 유시민교수 말문을 막히게 한 김진화 대표의 선방도 흥미진진했고

저 위에 셋보다 한정된 지식으로 토론을 주도했던 유시민을 보며 100분토론, 청문회등에서 숱하게 격론을 벌였던 그 짬밥이 어디 가질 않는다며 

절로 끄덕일수밖에없는 그런 토론이였다.(토론만큼은 이송합니다가 아니였는지..)



본문에 앞서, 누차 말하지만 블록체인에 대한 어떠한 사전지식도 없이(최소 공개키-보안키-해쉬-노드 이런 개념도없는) 한탕주의자 색히들은

뒤져 마땅하다고 본다. 사실 한국을 투기에 가까운 광풍으로 만든 놈들은 바로 이런 원숭이 새끼들이고, 이런 돌대가리같은놈들이 

어떠한 코인에 관한 정량적 지식이나 차트분석없이 말도안되는 호황장에 말도 안되는 수익을 거둬들인거 자체가 '투기판'이라고 욕 처먹어도 싼 비정상적인 상황임을

반증하는 사례라고 나는 늘 생각한다. 내 스스로 생각해도 통화제도가 정립된 한국시장이 프리미엄이 40프로 이상 넘어가는 이런 괴현상은 분명 '과열'이고 '투기화'된것이 맞다.



그런다고 정부를 옹호하는건 더더욱 아니다.

초동대처는 미적지근했으며, 폐쇄발언은 희대의 망언이였고, 이에관한 청와대 측의 후속조치또한 아마추어틱하게 그지 없었다.

놀라운건 이런 븅싄같은 정부를 감싸는 유시민이란 진보꼰.대가 블록체인 기술에 관한 정량적 지식일 갖추지않았음에도 반대편을 화력으로 밀어버린게

참 안타까운 점이다. 그래서 왜 이런일이 발생했냐고?



이유는 세가지임.



1. 토론자체가 좌편향된 JTBC에서 이뤄졌고

2. 유시민이 더 '쉽게' 말했고

3. 토론이 유시민이 짠 '프레임'안에서 진행되었음



토론이란 무엇인가? 토론이란 그룹으로 이뤄지는 논증이다.

원칙적으로 승자나 패자가 없는게 토론이지만 가시적으로 승자로 보일려면 상대방을 더 견고한 논거로 밀어버리면 되는게 바로 이 '토론'이다.

유시민을 이점을 정확하게 궤뚫고 있다. 



유시민이 얼마나 영악한지는 토론의 흐름을 보면 된다.

전부 유시민이 짠 프레임 속에서만 이뤄졌다.



첫째. 오직 비트코인만 한정해서 이뤄졌다. 

스마트컨트랙으로 블록체인의 범용성을 획기적으로 넓힌 이더리움이나 실제 상용화에 가장 가깝게 이뤄진 리플등에대해서는 '저는 잘몰라요' '주제가 광범위해진다'라는 근거로

배제했고, 비트코인 하나에만 집중해서 발언을 함으로써 얕은 기술적 지식으로도 자신의 논거를 효율적으로 강화할수 있었다.



둘째. 비트코인은 화폐다라는 프레임으로만 진행했다.

사실 지금 비트코인은 Currency보다는 Commodity나 Asset에 가까운 역활을 하고있고, 기술적한계점(블록사이즈문제, 하드포크 등등..)에 부딪혀 앞으로도 화폐보단

상품이나 자산에 가까운 역할을 할 수 밖에 없게된다. 즉 현재시점에서 화폐로서는 많은 단점을 보일수 밖에없고, 이는 유시민이 반대 논거로 사용될 여지를 많이 주게된다.



셋째. 블록체인이 먼저고 비트코인을 여기서 파생된 부가물로 보는 프레임을 짰다.

이게 사실 핵심인데, 유시민이 비트코인을 '장난감'이라고 비유해가며 도발적인 언행을 했기 때문에 그 뒤에 슬쩍 시전한 교묘한 프레이밍에 전 패널들이 걸려들 수 밖에 없었다.

사실은 사토시의 백서를 보면 이는 정반대의 오류라는걸 알 수 있다. '비트코인'이 메인이고 블록체인은 비트코인을 돌아가게 만드는 하나의 '기술'일 뿐이다.

사토시 백서의 타이틀은 Block chain : Peer to Peer ledger가 아니다. Bitcoin : Peer to Peer coin이다. 사토시가 고안한건 암호화폐고 블록체인은 서브에 불과하다.

물론 '이더리움'의 등장으로 블록체인의 확장성과 범용성이 주목받게되었고 이에따라 암호화폐보다는 블록체인이라는 기술이 주목받은건 사실이긴하나 이 둘의 중요도를 뒤바꿔 "블록체인의 참여를 활발하게 하기 위해 비트코인을 만들었다"라는 유시민의 주장은 완전히 엉터리 주장이다.



애초에 블록체인이라는 것은 "암호화폐의 탈중앙화를 위해 뒷받침하기위해 고안된 기술"에 불과하다. 쉽게 말하자면 왕은 비트코인이고 블록체인은 신하같은 것으로

유시민은 여기서 왕과 신하를 착각하는 오류를 범한것이다. 비트코인을 위해 블록체인 기술이 돌아가는 거지. 블록체인을 위해 비트코인이 파생된것이 '절대'아니다.



그리고 이 선후관계를 뒤바꾼다는것은 엄청난 차이를 낳는데, 유시민의 엉터리 프레이밍대로 블록체인 생태계를 위해 비트코인이 파생된거라면 

비트코인은 유시민 언어 그대로 '홍보용 장난감'에 불과하게 되는것이다. 사실은 이와 다르다. 일반적으로 중앙정부에서 '조폐'되는 화폐와 달리 비트코인은

발행주체가 없다. 즉 노드라고 불리는 사용자들이 '채굴'이라는 POW과정을 통해 화폐를 '만들어내야'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과정에서 위변조와 '해킹'이라는 도둑질을 막기위해

사용되는 기술이 블록체인이고 이게 핵심이다. 다만 문제점이 하나있는데 이렇게 해서 생성된 암호화폐 '비트코인'의 가치를 부여하는 작업이다.

실제로 만들어 진 후 몇년동안 비트코인의 가치는 1달러를 넘지못했지만, 하지만 비트코인의 내재된 가치 '탈중앙화'와 블록체인 기술적 혁신성에 사람들이 주목하면서 비트코인은 점점 가치를 부여받게 되었다. 사실 여기서 실물경제학을 좋아하는 유시민이란 사람은 맘에 안들었을수도 있다. 신용주체도 없고 존재하지도 않은 알고리즘 덩어리에 왜 사람들이 가치를 부여하는거지? 아! 이건 사기다. 튤립사기 2탄이다! 이런식으로 결론이 내려진게 어찌보면 '그사람 입장'에선 당연할 수 있다.



우습게도 현재 경제학은 유시민씨가 공부한 실물경제학과는 다른 양상을 보여주고있다. 

실물 상품을 전혀 개발하지 않은 Amazon이 애플을 누르고 IT업계 1위에 올라와있으며 직원수 500명도 넘지않은 우버컴퍼니가

직원수 10만명 이상에 100만대 이상의 차량을 연간 생산해내는 현대차의 시총을 앞지르고 있다. 실물경제학 입장에선 어처구니없는 결과가 실제로 벌어짐에도

비트코인에 왜 가치가 부여되는지 아직도 이해를 못하는 유시민씨가 안타깝다.



금태환을 벗어난 후 화폐라는것은 비트코인과 똑같이 실물없이 신용만으로 굴러가고있다.

비트코인의 내재가치가 0이라고 유시민이 주장했는데, 그의 말대로라면 현재 신용화폐의 내재가치 역시 0이다.

차이점이 있다면 발행과 가치를 통제하는 국가 및 중앙기관(은행)의 유무다. 기존화폐는 국가가 만들고 국가가 가치를 부여한다면, 

비트코인은 노드에 의해 만들어지고 노드에 의해 가치가 부여된다. 수백년의 역사동안 국가에 통제받은 화폐로 인해 발생했던 대공황, 헷지펀드로 흔들린 파운드화, 

환율조정을 통한 일본경제의 20년의 경기침체등 기존화폐의 발행주체인 정부의 정책적 실수와 국가간의 알력다툼으로 인해 부여되야만 했던 일련의 고통스러운 사건들을 고스란히 받은건 국가도 기득권도 아닌 대다수의 일반 시민이였다. 이것은 보이지않은 전쟁이였다.



이런 한계점을 극복하고자 나온게 비트코인이다. 

유시민은 물론 이렇게 주장했다. 결국 개인들로 인해 주도되는 시장은 '막강한 개인 혹은 집단'이 등장해 독점이 발생하게 된다.

물론 비트코인은 우지한과 마이닝세력들의 등장 이후 유시민이 우려한 일종의 부작용이 발생한것은 사실이나, 이는 과도기적인 문제에 불과하고 항구적이라고 단언하는 유시민씨의 주장은 여러 예측 중 하나에 불과하다. 실제로 선물옵션 상장 이후 우상향밖에 모르던 비트코인의 시세는 고점을 뚫지못하고 박스권에서만 움직이고있다.

다음 차례인 ETF까지 간다면 변동성은 더욱 줄어들것이다.



하나의 가정/예측을 토대로 국가가 폐쇄를 시도하고 도박같이 취급한다는것 역시 '민주주의'라는 원칙에는 어긋나는 행위다.

수많은 참가자가 있는 '민주화된 화폐'에 도박으로 규정짓고 거래소폐쇄와 도박에 준하는 엄벌을 내린다? 당최 현재의 진보세력이라고 불리는 사람들이 제일 혐오하는

박정희의 유신정책과 다를게 무언가 의문이 든다. 국가가 도박이야 하면 대중은 도박이라고 똑같이 생각해야 하는건가? 국가가 늘 정답을 낼 수 없다는것은 이미 전쟁이나 경제위기를 통해 증명된 사실이다. 심지어 화폐까지도 믿을 수 없어서 나온게 바로 비트코인이다. 한국이라는 국가가 줄 수 있는 신용보다 암호화폐의 전세계적인 신용도가 높아진다면

앞으로 다국적으로 원화보단 암호화폐가 더 통용될것이고, 이것이 싫다면 국가는 비트코인을 도박으로 규정하고 몽둥이 때리는게 아니라. 국가가 국민에게 신용을 줄 수 있는 통화정책을 펼쳐야 하고, 원화의 신용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해서 '암호화폐'와 경쟁을 하는게 맞다. 진보를 표방하는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거기서 스스로를 어용지식인이라고 까불어대는 유시민이 저런 엉터리 프레이밍으로 토론을 주도하고, 공산주의와 다를바없는 행보를 보여주는 현정부를 적극 옹호하는게 나는 참 안타깝다.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레벨 강등

* 질문은 각 주제별 게시판에.

 

비트코인 암호화화폐 커뮤니티 땡글~ 땡글~

-------------------------------------

2
댓글 18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

자유게시판

홍보/사기/불법을 제외한 모든 글작성이 가능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59358 자유 채굴기 제작기입니다. 3부, 4부 (5부 추가 되었습니다) 5부 추가 되었습니다. (5부는 링크입니다) 3, 4부를 보신 분들은 쭈~욱 내려 5부 부터 보세요~    채굴기 제작기 3부 입니다.       왜 이렇게 이벤트 게시판에 ... 86 file 122 19283
구름아빠
2017.07.08
59357 자유 회원가입을 미리 해주세요. ^^ 좋아요 활성화와 가입자수 확보를 위해 회원가입을 강제할 예정입니다.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아마 주기적으로 한 달에 일주일씩 잡아서 강제 회원가입에 들어... 59 106 3835
쌍둥아빠
2017.06.28
59356 자유 암호화폐 비판에 대한 반론 제 블로그에 포스팅한 글입니다.  https://atomrigs.blogspot.com/2018/02/blog-post.html ================================== 최근 방송과 팟캐스트등을 통해 ... 38 file 99 12307
atomrigs
2018.02.05
59355 자유 내용 삭제 하고 당분간 휴식 취합니다~^^ 다들 행복하세요 ^^ (냉무) 내용 삭제 하였습니다 ^^ 45 92 9909
민비님
2018.01.14
59354 자유 여긴 코인 투자자 커뮤니티입니다 채굴이든 트레이딩이든 코인에 가치가 있다고 믿고 투자하는 사람들 모임입니다. 근데 정부가 그거 가치없어 넌 도박꾼이야 법은 없지만 못하게할거야 자꾸 언플... 42 89 8859
짜파게티
2018.01.17
59353 자유 미국 애리조나 암호화폐 법적 인정완료 - 애리조나 주법률로 살펴본 미국 블록체인 흐름 현황 원문보기 https://www.blockchainhub.kr/bbs/board.php?bo_table=blockchain_matrix&wr_id=394   글 내용이 좋아 옮겨옵니다. 땡글인 여러분들 즐거운 한 주 ... 33 file 82 3812
카를로스
2018.04.23
59352 자유 비트코인 2000만원으로 오르면 기부하겠습니다. 이제 다시 오르고 있긴 한데... 수익나면 뭐할까 생각해봤는데 암호화폐(언론에서는 가상화폐. 가상화폐 아니라고!!!)가 사회에 기여 해준 게 없다는 말 듣고 짜... 50 81 7054
walkholic
2018.01.18
59351 자유 오랫동안 금융밥 먹은 사람입니다.   요즘 땡글보면 돈을 벌수 있는 분(자격이 있는분)과 일희일비에 치우친 돈 못 벌 분(벌어도 곧 털릴분)들이 많이 보이네요.   지금은 과도기 입니다.   누군가... 45 81 9842
구리구링
2018.01.11
59350 자유 [투표]아래후기 오리채굴장 퇴출 영구 재명 건의 및 찬반 투표 요청 합니다. 특정 채굴장 실명거론 위장으로  추측되는 글쓰고 쉴드 치고 지원사격하면서 변칙 영업 또 시작 했습니다.   이쯤 되면 개념없는 오리 퇴출 해야 하지 않나 생각... 67 75 5605
아서헤스
2017.12.12
59349 자유 죽음의 5단계와 회색코뿔소. ( 지금 무엇에 투자하고 있습니까? ) 안녕하세요. 쑤리꿍입니다. 지속적인 혼란스러운 장 가운데, 오늘은 좀 더 거시적인 관점에서의 얘기를 해 보려고 합니다.   사실 안정되기 전에는 포스팅을 추가... 32 file 72 7883
쑤리꿍
2018.01.16
59348 자유 눈물이 왈칵 쏟아졌습니다. ㅠㅠ       30분전쯤 일이에요.   네이버 자회사에 다니다보니 업무용으로 라인메신저를 자주 사용합니다. 또로록~ 소리가 나며 카운트1이 올라가 있길래 메신저를 켰... 25 file 72 7463
네오카인드
2018.01.13
59347 자유 ESN의 가치를 높이는 아주 쉬운 방법 여기계신 회원님들~ ESN 많이 캐고 계실 겁니다. 저도 처음에는 관심이 없다가 요즘 바라는 바가 큽니다.   ESN의 가치.... 즉 땡글의 가치입니다.   땡글은 회원... 19 70 2282
준빅토리
2018.04.11
59346 자유 기업은행 통장 재사용신청하러갔다가 겪은 황당함. 10년전에 개설해서 3년전까지 쓰다가 7천얼마 남아있는 기업은행 통장이 있습니다. 인터넷 뱅킹을 썼던거라 뱅킹 이체를 해보니 안되고 은행에 가라고 나오더군요... 79 file 70 13265
우주만두
2018.02.05
59345 자유 도망쳐서 도착한 곳에 낙원은 없다 (feat. Berserk) 안녕하세요. 쑤리꿍입니다. 주말을 마무리하면서 간만에 글로 인사 올리네요. 다들 힘든 한 주가 아니셨을까 생각해봅니다. 오늘 제가 쓰는 글은 단순한 위로나 ... 45 file 70 8773
쑤리꿍
2018.01.21
59344 자유 [모집] 코인에스(Coin Ass) 사건의 피해자분들을 공개 모집합니다. *** 답변 댓글이 있을 때 글 내용 삭제시 경고 없이 계정이 정지됩니다. *** *** 개인정보가 포함된 경우 혹은 불법적인 요소의 수정은 가능합니다.*** ---------... 18 70 8008
꿀맨
2017.05.30
자유 (펌글) 어제 토론관련 괜찮은 글이 있어 퍼옵니다. 먼저 출처는 디씨 비트코인캘러리 라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개인적으로 공감가는 내용이라 공유하고자 퍼왔습니다.http://m.dcinside.com/view.php?id=bitcoins&a... 18 68 4636
앗쏴
2018.01.19
59342 자유 코인 장기투자 보관방법 안녕하세요. 꼴맨입니다.   오늘 하루 참 숨가쁜 하루네요.. 차트만 봐도 이런 개똥같은 움직임은 드문데,...   최근에 코인 입문하신 분들은 본인이 구매한 코인... 31 68 8513
꿀맨
2017.12.19
59341 자유 안국 법률사무소, 정부의 '가상화폐 특별대책' 취소 위한 헌법소원 정식 접수 해당기사  URL 입니다. http://gamefocus.co.kr/detail.php?number=77882   안국 법률사무소 블로그입니다. https://heechanjeong.blog.me/221174359260   그동안... 17 67 5878
동전한개
2017.12.31
59340 자유 [황당무계] 자스마이너 최후 제4화 땡글에 가입한지 5년만에 드디어 레벨 17을 달성하게 되었습니다.  크리스마스 이전에 저를 레벨 20으로 이끌어 주실것이라 굳게 믿사옵나이다~ 할렐루야~ 연말이... 49 file 66 2125
천재소년
2021.12.21
59339 자유 먼저 실례하겠습니다. 감사했어요.     작년 4월말부터 한대씩 시작해서 총 4.3기가까지 늘렸습니다. 여기는 월세가 상상을 초월해서 사무실 얻는 건 생각도 못하고 집에서 어떻게든 돌렸습니다. 선... 74 file 65 10273
영국채굴러
2022.06.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68 Next
/ 2968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