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584 좋아요 17 댓글 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느 초등학교 교사의 눈물

k라는 초등학교 여교사가 있었습니다
개학날 담임을 맡은 5학년 반 아이들 앞에 선
그녀는 아이들에게 거짓말을 했습니다
아이들을 보고 “모두를 똑같이 사랑한다” 고 말했던 것이죠 ~~

그러나 바로 교실 첫줄에 구부정하니 앉아있는
작은 남자아이 철수가 있는 이상 그것은 불가능 했습니다

k선생님은 그 전부터 철수를 지켜보며 철수가 다른 아이들과 잘 어울리지 않을뿐만 아니라
옷도 단정하지 못하며, 잘 씻지도 않는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때로는 철수를 보면 기분이 불쾌할 때도 있었지요. 끝내는 철수가 낸 시험지에 커다란 빵점을 써 넣는 것이 즐겁기만 한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k 선생님이 있던 학교에서는
담임 선생님이 아이들의 지난 생활기록부를
다 보도록 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철수 것을 마지막으로 미뤄 두었습니다. 그러다 철수의 생활기록부를 보고는 깜짝 놀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철수의 1학년 담임선생님은
“잘 웃고 밝은 아이임,
일을 깔끔하게 잘 마무리하고 예절이 바름.
함께 있으면 즐거운 아이임”

2학년 담임 선새님은
“반친구 들이 좋아하는 훌륭한 학생임.
어머니가 불치병을 앓고 있음.
가정 가정환경이 어려울 것으로 보임”

3학년 담임 선생님은
“어머니 돌아가셔서 마음고생을 많이함.
최선을 다하지만 아버지가 별로 관심이 없음.
어떤 조치가 없으면 가정생활이 학교생활에 까지 영향을 미칠 것임”

철수의 4학년 담임 선생님은
“내성적이고 관심이 없음 .
친구가 많지 않고 수업시간에 잠을 자기도 함”

여기까지 읽은 k선생님은 비로서 문제를 깨달았고 한없이 부끄러워졌습니다.

반 아이들이 화려한 종이와 예쁜 리본으로 포장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가져왔는데,
철수의 선물만 식료품 봉투의 두꺼운
갈색 종이로 어설프게 포장되어 있는것을
보고는 더욱 부끄러워졌습니다.

k선생은 애써 다른 선물을 제쳐두고
철수의 선물부터 포장을 뜯었습니다

알이 몇 개 빠진 <가짜 다이아몬드> 팔찌와 사분의 일만 차 있는 향수병이 나오자 아이들 몇명이 웃음을 터뜨렸습니다

그러나 그녀가 팔찌를 차면서 정말 예쁘다며 감탄하고, 향수를 손목에 조금뿌리자 아이들의 웃음이 잦아들었습니다

철수는 그날 방과후에 남아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선생님, 오늘 꼭 우리 엄마에게서 나던 향기가 났어요”

그녀는 아이들이 돌아간 후 한 시간을 울었다
바로 그 날 그녀는 읽기, 쓰기, 국어 산수 가르치기를 그만 두었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을 진정으로 가르치기 시작했습니다

k선생은 철수를 특별히 대했습니다
철수에게 공부를 가르쳐 줄 때면
철수의 눈빛이 살아나는 듯 했고
그녀가 격려하면 할 수록 더 빨리 반응했습니다

그해 말이 되자
철수는 반에서 가장 공부를 잘하는 아이가 되었고, 모두를 똑같이 사랑하겠다는 거짓말에도 불구하고 가장 귀여워하는 학생이 되었습니다

1년후에 그녀는 교무실 문 아래에서 철수가 쓴 쪽지를 발견했습니다

거기에는 그녀가
“자기 평생 최고의 교사”였다 라고 씌여 있었습니다

6년이 흘러 그녀는 철수에게서 또 쪽지를 받았습니다
고교를 반 2등으로 졸업했다고 씌여 있었고,
아직도 그녀가 자기평생 최고의 선생님인 것은
변함이 없다고 씌여 있었습니다

4년이 또 흘러 또 한통의 편지가 왔습니다
이번에는 대학 졸업 후에 공부를 더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씌여있었습니다

이번에도 그녀가 평생최고의 선생님이었고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선생님이라 씌여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이름이 조금 더 길었습니다
편지에는 Dr. 박철수박사 라고 사인되어 있었습니다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그해 봄에 또 한통의 편지가 왔습니다
철수는 여자를 만나 결혼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아버지는 몇 년전에 돌아가셨으며
k선생님에게 신랑의 어머니가 앉는 자리에
앉아주실 수 있는지를 물었습니다
그녀는 기꺼이 좋다고 화답했습니다

그런 다음 어찌되었을까요?

그녀는 가짜 다이야몬드가 몇개빠진
그 팔찌를 차고 어머니와 함께 보낸 마지막 크리스마스에 어머니가 뿌렸었다는 그 향수를 뿌렸습니다

이들이 서로 포옹하고 난 뒤
이제 어엿한 의사가 된 박철수는
k선생에게 귓속말로 속삭였습니다

“선생님 절 믿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중요한 사람이라고 생각할수있게 해 주셔서...
그리고 제가 훌륭한 일을 해낼 수 있다는 걸
알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k선생은 또 눈물을 흘리며 속삭였습니다

"철수 너는 완전히 잘못 알고 있구나
내가 훌륭한 일을 해 낼 수 있다는걸
알려준 사람이 바로 너란다. 널 만나기전 까지는 가르치는 것을 전혀 몰랐거든”

꼭 아이들에게 해당되는 말만은 아닐것입니다
누군가를 믿어주고 칭찬해준다면 어른일지라도
분명 큰 일을 해 내리라 믿습니다

내 입술이라고 상대방을 내 잣대로 판단해
주변의 사람들을 함부로 비난하지 않았는지
k선생님을 보며 다시 한번 나를 점검해보아야 하지 않을까요ᆢ

다른 사람의 장점을 찾아 칭찬하는 오늘이 됩시다 ~????

- 좋은생각 중에서-

Comment '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놀이터 사용안내. 6 1 1893
쌍둥아빠
2017.06.18
169 골프치시는분들 17 2 1629
강원도
2017.07.14
» ????어느 초등학교 교사의 눈물 12 17 1584
화니아빠
2017.07.14
167 돈벌어서 좋은차 타야하는 이유... 25 file 6 3421
쏴쏴쏴
2017.07.14
166 [펌]"Beast Miner" 1080ti 7개 달린 미친 시스템 만들기 6 10 2394
소원의항구
2017.07.13
165 [펌] 흔한 일본 예능 13 file 3 2576
스피겔s
2017.07.13
164 무더위에 시원한 수박 드세요..... 4 file 3 669
다진다
2017.07.13
163 [펌] 어디든 갈 수 있는 신발 7 file 3 1151
비트매니아1588
2017.07.13
162 날도 더운데 아이스크림 하나 드시고 가시죠~ 6 file 3 805
딜쨔응
2017.07.13
161 BUY BITCOIN 16 file 4 2019
1sang
2017.07.13
160 일어나 임마! 오늘 초복이야 11 file 6 1061
믓시엘
2017.07.12
159 거래중독테스트.jpg 10 file 5 1617
큰크니
2017.07.12
158 여름철 휴가때 조심해야 할것들... 4 file 4 1063
물파스
2017.07.12
157 [펌] 이웃부부의 야릇한 소리 15 file 4 2273
비트매니아1588
2017.07.12
156 아들과 딸의 차이 4 file 4 1467
비트매니아1588
2017.07.12
155 냥이와 멍이의 차이 7 file 4 1254
스피겔s
2017.07.12
154 [펌] 방송 자막사고 모음 7 file 7 1499
스피겔s
2017.07.12
153 1060을...확!! 10 file 2 1513
현대구공장장
2017.07.12
152 기도매매법 12 file 7 1457
꺠모
2017.07.11
151 참 덮네요. 9 file 3 893
꿀맨
2017.07.11
150 폭락장에 많이들 힘드시죠? 그래도...... 25 file 15 1924
궁금이01
2017.07.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