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rd_free custom_top_html:no
default debug random = 2 / type = READ / detected = READ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댓글로 가기 위로 아래로

한달간 출장갔을때의 일입니다. 외근자용 원룸을 제공해서 숙식을 해결했죠.

 

보통 원룸들이 다 그렇듯 주차장이 매우 협소합니다.

 

안에 있는 차가 나오려면  앞에 있는 차들이 줄줄이 빠져야 가능한 그런 구조죠

 

집주인이 활동시간에 맞춰서 각자 주차구역을 지정해줬는데 아직 빈방과 함께 두대분을 배정받았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퇴근해서 돌아왔는데 안쪽에 흰색 k5가 주차되어 있길래

 

'집주인 아들인가..?'

 

 

자고 있는데 전화가 울려서

 

 

"죄송한데 차좀 빼주세요"

 

 내려갔는데 첨 보는 여자

 

 

주차장이 만차라 집주인이 제 구역을 그 여자한테 열어준거였죠.

 

대신 우리 둘만 쓰기로..

 

 

문제는  k5녀 차가 안쪽에 있는 상태에서 내가 보름간 출장을 가게 되면서 시작됩니다.

 

차를 두고 가야되서 위치를 바꾸자고 전화했더니 로밍으로 연결되네...젠장..

 

5일후 온댄다는데..

 

10일동안 차 안쓸수 있냐고 했더니 울먹거리며 안된다고..

 

집주인한테 키를 맡기려니 아줌마가  손주 봐주러 낮엔 집을 비운다고.. 

 

차키 맡아 줄수는 있는데 자기 없을때 오면 어쩌냐며..

 

 

고민하다가 쿨하게 내 방 비번 k5녀 카톡으로 보냈습죠

 

[제 방 비번 8874구요 현관문 열자마자 왼쪽에 차 키 걸어놨어요]

 

잠시후 "까톡!"

 

[어머 그렇게 하셔도 되요? 저야 감사하지만..]

 

 

일주일후 출장에서 돌아왔더니

 

내 차가 안쪽으로 옮겨져있더군요

 

 

방문열고  뿅뿅 아차 싶더군요.

 

바닥에 꼬슬한 털들..누런 침대이불..

 

내 방 상태를 생각 못하고 비번 알려준걸...

 

짜증나서 냉장고 문열고 물을 벌컥벌컥...

 

어?? 웬 오렌지가...

 

냉장고에 오렌지가 가득차있음..

 

 

아..이기분은 뭐지?

 

여자가 내 냉장고에 과일 채워준건..

 

물론 의미는 없을거다..

 

피부가 푸석해 보여서 비타민 섭취하라고 동정한걸게다..

 

 

그러고 일주일후 

 

앞선 상황이 역으로 똑같이 발생 합니다.

 

개폭설로 차 두고 출근했다가 워크샾 왔는데 여자가 장기간 집을 비운다고하길래

 

진지하게 월-화-수 를 차 없이 다닐수 있는가 고민후에 못하겠다고 말했죠.

 

'너도 비번 알려주세요' 라는 말이 목젖까지 올라왔는데 차마 못하겠더라구요..

 

난 순수한데 마치 흑심처럼 보일까봐..

 

근데 기적처럼 k5녀가 자기 방 비번을 문자로 보내주지.............는 않았고

 

그냥 주인 아줌마한테 맡기라고 했다네요..

 

주말엔 손주보러 안간다니까.. ㅋㅋ

 

 

이 원룸에서 한달째 살다보니 k5녀와도 친해져서 방에 문제 생기면 주인보다 나한테 먼저 묻게 되네요

 

 

회사에서 야근하고 있을때

 

k5녀 번호로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머지?'

 

 

"저기...저기....도어락이 안 열려요.."

 

배터리 방전됨..

 

왜 여자들은 기계의 경고음을 개무시하는거냐..

 

적어도 한달전부턴 경고음 났을텐데..

 

"편의점 가서 9V 배터리 사서 번호패드 위쪽 은색 단자에 대면 작동 될거에요"

 

 

최대한 친절하고 완벽한 설명 아니냐..

 

근데 여자들은 이 간단한걸 이해 못해..

 

 

"어디요? 어디에 대야되요?"

 

울먹거리면서 이러는데 승질낼수도 없고.. 

 

이걸 30분 넘게 전화로 떠들었지만 ...

 

 

근데 나도 이상한게.. 

 

어떻게 보면 개념없는 여자잖냐..

 

집주인 놔두고 쌩판 남인 세입자 야근하는데 전화해서 시간뺏고

 

근데 막 달려가서 도와주고 싶은거는 무슨 맘인지..

 

"빳데리 이 대라꼬" 존 나 터프하게 해결해주고 싶은거임..

 

 

내가 잠깐동안 아무말 안하니까 빡친줄 알았는지

 

"죄..죄송해요..제가 너무 경우 없었죠..집주인 아저씨한테 여쭤볼게요.."

 

하고 전화 끊었죠..

 

 

근데...

 

걱정돼

 

걱정돼

 

걱정돼

 

집주인 아저씨한테 전화때렸더니..

 

밤 11시에..

 

걸걸한 목소리로 전화받으셔서..

 

시골에 제사 지내러 가셨다고..

 

고로 지금 원룸 주인집엔 아무도 없음..

 

 

여자한테 다시 전화했더랬죠..

 

나 : "됐어요?"

 

k5녀 : "아.........지금 하고있어요..근데 될거같아요...^^;"

 

 

될것같긴...

 

 

나 지금 퇴근하니까 추우면 내 방에 들어가 있으라고 했습니다...

 

 

저 말 뱉고나서 온몸에 소름..

 

순간 내가 너무 이 상황에 몰입해서 k5녀 남친이라도 된줄 착각을 한건지..

 

왜 내 방에 들어가 있으라고 하냐.. 머리가 돈거 아니냐...?

 

다음말을 뭐라고 받아쳐야 되나 안절부절 하는데 수화기 너머로 그래도 되냐며..

 

들어가 있어도 되냐며...

 

 

다행히 어제 저녁에 바닥에 꼬슬한 털들은 치웠고 침대 이불보도 갈아놓았구나..

 

건조하고 담담한 말투로 그러라고 하고 전화 끊고..

 

 

출발하고 10분쯤 지났는데 k5녀한테 전화왔습니다...

 

'아 도어록 열었나부나...' 불길한 예감으로 전화를 받았는데

 

 

"저기.... 피자 드실래요?"

 

 

지금 내 방에서 어떤 여자가 나랑 같이 먹으려고 피자 시켜놓고 기다리고 있다..

 

전속력으로 질주..

 

이런 기분 처음..

 

진짜 뿅뿅처럼 달렸죠..안뒤진게 다행

 

 

원룸 도착..

 

그녀의 애마 앞에 차를 대고 내림과 동시에 피자 알바도 도착..

 

나 : "402호죠?"

 

알바 : "어? 네.."

 

나 : "뭐 시켰어요?"

 

알바 : "땡글 치즈피자요..국내산 1등급 원유로 만든 신선하고 담백한 맛의 ‘보코치니 치즈’, 우유 고유의 부드러운 맛을 즐길 수 있는 ‘리코타 치즈’, 깔끔하고 쫄깃한 식감의 ‘모짜렐라 치즈’, 치즈의 여왕이라 불리는 깊고 풍부한 맛의 ‘까망베르 크림치즈’ 등 4가지 프리미엄 치즈가 올라간 제품이구요  시트러스 드레싱으로 양념해 더욱 신선하고 산뜻한 맛의 시트러스 쉬림프와 향긋하고 고소한 맛의 갈릭올리브엣지가  치즈의 깊고 진한 맛을 더욱 풍부하게 해주며, 고객의 취향에 따라 뿌려 먹거나 찍어먹을 수 있는 허니 소스를 제공해 드려요. 

소비자 가격은 라지 사이즈 3만 3900원, 미디엄 사이즈 2만 8500원입니다.  신제품 출시 기념으로 땡글회원에게 사이드디쉬를 반값에 판매하니까 많이 이용해 주세요. "

 

피자.jpg

 

 

 

2렙 홍보회사 유령회원분들~~

낚시글도 링크만 걸어놓지말고 정성을 다해서 써주세요~~~!!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레벨 강등

* 질문은 각 주제별 게시판에.

 

비트코인 암호화화폐 커뮤니티 땡글~ 땡글~

-------------------------------------

8
댓글 39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

자유게시판

홍보/사기/불법을 제외한 모든 글작성이 가능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조기마감] PCI-E 4way 확장카드 1배속/4배속 (10/18~10/25, 한정수량 300개) 64 updatefile 6 2275
공구관리자
2021.10.18
27701 질문 해결 부탁드립니당!! 고수님들ㅠㅠ 이거 왜이런걸까용 ㅠㅠㅠㅠㅠㅠ제발 구해주세용 ㅠㅠ 2 file 0 236
망기1
2018.08.05
27700 질문 마이닝풀에서 모네로 채굴 중인데...   안녕하세요 채린이입니다.   형님들 덕분에 소소하게 2600x와 1050ti로 모네로를 아주 아주 소소하게 채굴해보고 있습니다. 마이닝풀 현황을 보면   매일 0.004... 2 file 0 353
목돈마련
2018.08.05
27699 자유 믿고 거르는 2랩 글이군요... 물론 모든 2랩분들이 다 그런건 아니겠지만...   현재까지는 믿고 거르는 2랩글이군요...   차단기능에 2랩차단도 넣어야 할듯하네요...   방금도 하나 블라인드... 3 2 635
수목향
2018.08.05
27698 질문 블록체인의 현 기술력은 어느정도입니까?     비트코인이 송금정도의 트랜젝션을 하고 블록을 완성하였다면 이더리움에서는 스마트컨트랙트의 트랜잭션이 있는데요.... 요사이 블록체인 스타트업이나 큰 ... 4 0 427
신성
2018.08.05
27697 자유 어느 순간부터 랩2글은 안보게되요 나쁘다는거는 아닌데 이상하게 글쓴이 레벨이 2면 내용 않일게 되네요 2 0 289
호법
2018.08.05
27696 질문 1050ti 8way 크립토나잇 셋팅법 고수님들 도와주세용 다름이 아니라 제 채굴기가 하이콘을 캐면 다운이 됩니다 ㅠㅠ 어떨때는 1 7 gpu 문제라 뜨고 어떨때는 3,4gpu 문제라 뜨는데 [cuda] 에러 뭐 이렇게 뜨는데 그래... 7 0 330
망기1
2018.08.05
27695 자유 EOS Checker팀에서 EOS 탐색기를 런칭하였습니다. 안녕하세요. EOS Checker팀입니다.   저희 팀은 블록체인의 여러 형태 가운데 EOS의 모델의 가능성을 믿고 있는 개발자 그룹입니다. EOS Checker팀은 EOS 생태계... 1 file 1 395
코인러쉬
2018.08.05
27694 잡담 가뭄 폭염 ... 수박시체 가뭄 폭염 ... 수박시체 여름휴가에 환선굴과 동해안에 들렸다가 시골에 들렸는데 ... 가뭄과 폭염에 농사짓는 조카의 근심이 커보였다. 농사는 하늘을보고 짓는... 16 file 5 1776
kuccu
2018.08.05
27693 질문 시간대별 전력요금 안녕하세요~   땡글에서 본듯한데....   시간대별로 전기요금표 엑셀로 작성한 글 보신분 계신가요 ?   24시간 기준으로.....시간대별로 사계졀별로 정리해두신거... 1 0 905
라오가이
2018.08.05
27692 자유 Pc에서 땡글 로그인안되는 오류 Pc에서 로그인하면 “OOPS!잘못된 요청입니다.” 뜨면서 로그인이 안되네요 4 0 282
조ᆞ
2018.08.05
27691 자유 [소개]CØSMOS Korea를 소개합니다! **CØSMOS Korea는 코스모스 허브 검증인 Lunamint가 운영하는 커뮤니티입니다.**   안녕하세요. 코스모스 허브 검증인 루나민트(Lunamint)입니다. Internet of Bl... 11 3 780
CosmosKorea
2018.08.05
27690 질문 아이비링크 22g 초기화       아 아이비링크 초기화 하는법 아시는분.. 아이피를 못찾겠어요ㅠ   도와주세요 ㅜㅜ                 ------------------------------------- 꼬리말 * 게... 0 265
Fdjaa
2018.08.05
27689 자유 하이퍼스페이스 에어드랍 받으신분들~ 전 이제 알아서 글을 올립니다   시아코인 10:1 하이퍼스페이스 에어드랍 받으신 분들은 하이퍼스페이서 지갑 다운 받으셔서   시아 시드를 하이퍼스페이스 리커... 5 0 296
슬이네
2018.08.05
27688 자유 이젠 32도 시원하네여. 35도 이상  계속되다 32도 되니 시원해진 느낌.     기가 차네.     채굴기도 안 뻗고 신기. 4 3 535
로건차일드
2018.08.05
27687 잡담 물에빠졌을때 차안에서 탈출하는법 망치하나 싣고 다녀야겠네요 45 file 12 2856
밤마다영웅
2018.08.05
27686 자유 밀폐형 채굴기 케이스 중국공장 다녀 왔습니다.   채굴은 안하고, 채굴기 부품 만들고 있습니다.   밀폐형 채굴기 케이스 주문 넣은거 검수하고 왔습니다.   전 심천에 있는데 요즘은 광저우에 일이 많네요...  ... 8 file 0 1317
이지스샵
2018.08.05
27685 잡담 (지식충전용))인하대학교 이름 유래 맨날 땡글에 웃긴글,야한글만 남기는것같아서 오늘은 삶에 유익한 글 하나 남겨봅니다 조선 구한말 못배우고 돈없던 그래서 인천에서 하와이로 외국노동자로 끌... 4 file 3 927
카쿠다
2018.08.05
27684 잡담 [좋은글] 인복             인복인가 싶다....   말 한마디 곱게 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거 고맙게 반겨주는 사람도 있다  인복이 있구나 싶다    말 한마디 곱게 해주는  사람... 3 file 7 730
부마
2018.08.05
27683 자유 [코인붓툰] 비트와 알트의 대화를 도청하다.   이래도 이 바닥에서 발 안 뺄겨? 라고 묻는듯한 시장입니다. 우리의 사랑-비트도 알트도 파김치가 되어 있군요. 그들이 주고받는 비밀언어를 해독해보았습니다.... 11 file 23 1105
tata
2018.08.05
잡담 출장갔을때 원룸녀와 썸탔던 이야기 한달간 출장갔을때의 일입니다. 외근자용 원룸을 제공해서 숙식을 해결했죠. 보통 원룸들이 다 그렇듯 주차장이 매우 협소합니다. 안에 있는 차가 나오려면 앞에 ... 39 file 33 3301
비탈길배트맨
2018.08.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81 1082 1083 1084 1085 1086 1087 1088 1089 1090 ... 2471 Next
/ 2471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