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rd_free custom_top_html:no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
잡담
2018-07-04 15:27:56

#오랜만에 감동글..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댓글로 가기 위로 아래로
#감동글

#감동글

안녕하세요.
저는 33살 먹은 주부에요.. 32살때 시집와서 남편이랑 분가해서 살았구요.
남편이 어머님 돌아가시고 혼자계신 아버님 모시자고 이야기를 하더군요.

어느 누가 좋다고 할 수 있겠어요.. 그 일로 남편이랑 많이 싸웠어요.. 위에 형님도 있으신데 왜 우리가 모시냐고..
아주버님이 대기업 다니셔서 형편이 정말 좋아요...

그일로 남편과 싸우고 볶고 거의 매일을 싸웠어요..
하루는 남편이 술먹고 울면서 말을 하더군요..

.뭐든 다른거는 하자는 대로 다 할테니까
제발 이번만은 부탁 좀 들어 달라구.. 그러면서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남편이 어릴 적에 엄청 개구쟁이였데요..
매일 사고 치고 다니고 해서 아버님께서 매번 뒷수습하러 다니셨다고 하더라구요..

남편이 어릴 때 골목에서 놀고 있었는데, 지나 가던 트럭에 (큰트럭 말고 중간 크기트럭) 받힐 뻔 한걸 아버님이 보시고 남편 대신 부딪히셨는데 그것 때문에 지금도 오른쪽 어깨를 잘못 쓰신데요..

그리고 아버님 하시던 일이 노가다 (막노동) 였는데 남편이 군 제대 하고도 26살때 쯤 까지 놀고 먹었다고 합니다..

아버님이 남편을 늦게 낳으셔서
지금 아버님 연세가 68세가 되세요.. 남편은 33살이구요..
60세 넘으셨을 때도 노가다 (막노동) 하시면서 가족들 먹여 살리고 고생만 하셨다네요...

노가다를 오래 하면 시멘트 독이라고 하나... 하여튼 그거 때문에 손도 쩍쩍 갈라 지셔서
겨울만 되면 많이 아파서 괴로워하신다고 하더라구요..

평생 모아 오신 재산으로 마련하셨던 조그만한 집도 아주버님이랑 남편 결혼 할때 집 장만 해 주신다고 파시고 지금 전세 사신다고 하구요...

그런데 어머님까지 돌아가시고 혼자 계신거 보니 마음이 아파서 눈물이 자주 난다고 하더라구요...

저희요.. 전 살림하고 남편 혼자서 버는데
한달에 150만원 정도 벌어 와요..

근데 그걸로 아버님 오시면
아무래도 반찬도 신경써야 하고
여러가지로 힘들거 같더라구요.

그때 임신도 해서 애가 3개월인데... 형님은 절대 못 모신다고 못 박으셨고
아주버님도 그럴 생각이 없다라고 남편이 말을 하더라구요..

어떡합니까... 저렇게 까지 남편이 말 하는데... 그래서 넉달 전 부터 모시기로 하고
아버님을 모셔 왔습니다..

첨에 아버님은 오지 않으시려고
자꾸 거절 하시더라구요..
늙은이가 가 봐야 짐만 되고
눈치 보인다면서요..

남편이 우겨서 모셔 왔습니다..
모셔온 첫 날부터 여러 모로 정말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그런데 우리 아버님...매번 반찬 신경써서 정성껏 차려 드리면...
그걸 드시면서도 엄청 미안해 하십니다...

가끔씩 고기 반찬이나 맛있는 거 해서 드리면 안 먹고 두셨다가
남편 오면 먹이더라구요...
그리고 저 먹으라고 일부로 드시지도 않구요..

거기다가 하루는 장보고 집에 왔는데, 걸레질을 하고 있으신거 보고 놀라서 걸레를 뺐으려고 했더니 괜찮다고 하시면서, 끝까지 다 청소를 하시더라구요..

그리고 식사 하시면 바로 들고
가셔서 설겆이도 하십니다...
아버님께 하지 마시라고 몇번 말씀 드리고 뺏어도 보지만 그게 편하시답니다..아버님은.

제가 왜 모르겠어요...이 못난 며느리 눈치 보이시니 그렇게 행동하시는거 압니다..저도... 그래서 더 마음이 아픕니다...

남편이 몰래 아버님 용돈을 드려도, 그거 안 쓰고 모아 두었다가 제 용돈하라고 주십니다...

어제는 정말 슬퍼서 펑펑 울었어요... 아버님께 죄인이라도 된듯해서 눈물이 왈칵 나오는데 참을 수가 없더라구요...

한달전 쯤 부터 아버님께서
아침에 나가시면 저녁때 쯤 들어 오시더라구요.. 어디 놀러라도 가시는 거 같아서
용돈을 드려도 받으시지도 않고
웃으면서 다녀 올게 하시면서
매일 나가셨습니다..

어제 아래층 주인아주머니께서
말씀하시더라구요.. "오다가 이집 할아버지 봤는데 유모차에 박스 실어서 가던데... 이말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네.. 그래요..아버님 아들집에 살면서 돈 한푼 못버시는 게 마음에 걸리셨는지 불편한 몸 이끌고 하루 하루 그렇게 박스 주우시면서 돈 버셨더라구요..
그 이야기 듣고 밖으로 뛰쳐 나갔습니다...

아버님 찾으려고 이리저리 돌아 다녀도 안 보이시더라구요...
너무 죄송해서 엉엉 울었습니다...

남편한테 전화해서 상황 말하니 남편도 아무 말이 없더군요..
저녁 5시 조금 넘어서 남편이 평소보다 일찍 들어 왔어요..

남편도 마음이 정말 안 좋은지
아버님 찾으러 나간다고 하곤 바로 나갔어요... 제가 바보였어요.. 진작 알았어야 하는데.. 며칠 전 부터 아버님께서 저 먹으라고
봉지에 들려 주시던 과일과 과자들이 아버님께서 어떻게 일해서 사 오신 것인지를...

못난 며느리 눈치 안 보셔도 되는데 그게 불편 하셨던지
아들집 오셔서도 편하게 못 지내시고, 눈치만 보시다가 불편하신 몸 이끌고 그렇게 일하고 있으셨다니...

친정에 우리 아빠도 고생만 하시다가 돌아가셨는데...
돌아가신 아빠 생각도 나고 해서 한참을 펑펑 울었습니다...

우리 아빠도 고생만 하시다가 돌아 가셨는데... 그날 따라 아버님 웃으실 때 얼굴에 많은 주름과 손목에서 갈라진 피부가 자꾸 생각나면서 너무 죄송해서 남편이 아버님이랑 들어올 때까지 엉엉 울고 있었습니다..

남편 나가고 한시간 좀 넘어서
남편이 아버님이랑 들어 오더라구요...

아버님 오시면서도 제 눈치 보시면서, 뒤에 끌고 오던 유모차를 숨기시는 모습이
왜 그리 마음이 아플까요...
오히려 죄송해야 할 건 저인데요...

왜 그렇게 아버님의 그런 모습이 가슴에 남아서 지금도 이렇게 마음이 아플까요...
달려가서 아버님께 죄송 하다며
손 꼭잡고 또 엉엉 울었습니다.

아버님께서 매일 나 때문에
내가 미안 하다면서 제 얼굴을 보면서 말씀 하시는 데 눈물이 멈추지 않았어요...아버님 손을 첨 만져 봤지만요...심하게 갈라지신 손등과 굳은살 박힌
손에 마음이 너무 아팠어요..

방 안에 모시고 가서도 죄송하다며 그렇게 펑펑 울었습니다...

아버님 식사 챙겨 드리려고 부엌에 와서도 눈물이 왜그리 그치지 않던지... 남편이 아버님께 그런일 하지 말라고..
제가 더 열심히 일해서 벌면 되니까 그런 일 하지 말라고 아버님께 확답을 받아 낸 후 세 명이 모여서 조촐한 저녁을 먹었습니다...

밥을 먹는 데도 아버님 손을 보면서 자꾸 가슴이 아프더라구요...
오늘 남편이 노는 날이라
아버님 모시고 시내 나가서
날이 좀 쌀쌀해져서 아버님 잠바 하나랑 신발을 샀습니다..

한사코 괜찮다고 하시던 아버님께 제가 말씀 드렸어요..
"자꾸 그러시면 제가 아버님 눈치 보여서 힘 들어요!!"
이렇게 말씀 드렸더니 고맙다고
하시며서 받으시더라구요..

그리고 집에 아버님 심심 하실 까봐 케이블 TV도 신청했구요 ... 아버님께서 스포츠를 좋아 하시는 데 오늘 야구방송이랑 낚시 방송 보시면서 너무 즐거워 하시더라구요...

조용히 다가가서 아버님
어깨를 만져 드리는데... 보기 보다 정말 왜소 하시더라구요...
제가 꽉 잡아도 부서 질것만 같은 그런 아버님의 어깨...
지금까지 고생만 하시고..
자식들 뒷 바라지 하시느라
평생 헌신 하시며서 살아오셨던 아버님의 그런 자취들이
느껴지면서 마음이 또 아팠네요..

남편한테 말했어요.. 저 평생 아버님을 정말 친아버지처럼 생각하고 모신 다구요... 비록 지금은 아버님께서 불편해 하시지만..

언젠가는 친딸 처럼 생각 하시면서 대해 주실 때까지 정말 잘 할거라구요..

마지막으로 아버님...제 눈치 안 보셔도 되요...제가 그렇게 나쁜 며느리 아니 잖아요 ㅠㅠ

아버님의 힘드신 희생이 없으셨다면 지금의 남편도 없잖아요.. 그랬다면 지금의 저와 뱃속의 사랑스러운 손자도 없을거에요..

저 아버님 싫어 하지 않고 정말 사랑해요 아버님...그러니 항상 건강 하시고 오래 오래 사셔야 되요.. 그리고 두번 다시 그렇게 일 안 하셔도 되요...저 허리띠 쫄라 매고 알뜰하게 살께요...
0
댓글 34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

자유게시판

홍보/사기/불법을 제외한 모든 글작성이 가능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TokenWatch 텔레그램 봇 베타 서비스 안내 2 file 5 440
관리자
2021.07.23
26325 잡담 요기는 누구집 ㅋ 너무 자주 오십니다 4 file 2 778
멋찐카리
2018.07.04
26324 자유 리플이 증권으로 지정이 되면 벌어질 일들...   제가 증권거래나 주식에 대해서는 거의 문외한이라...   큰 틀에서 개괄적인 것들만 써보겠습니다...     미국에서 리플이 증권~으로 지정된다면...   당연히 ... 5 1 2163
율리우스
2018.07.04
26323 자유 스톡 익스첸지 출금문제 답변왔네요. Hello I entered the correct wallet address, but withdrawal error occurred. What should I do? On 2018-07-04 10:00:10 Support wrote: hello, please wait, ... 1 364
Reverse
2018.07.04
26322 자유 콜드라 콜드월렛 쓸만하네요. 렛저 나노, 쿨월렛, 키월렛, 트레져 많이 알아봤는데   이번 주 월요일 직접 본사 방문해서 제품 설명 받고 하나 구매했어요 ㅎ   코인 지원도 현존 최강 스펙 40... 11 file 4 924
보사노바
2018.07.04
26321 질문 도움이 필요합니다         1050 2g 6way 구성중인데요     메인보드는 기가바이트 입니다     pci슬롯5개 그래픽장착 -->정상작동   pci슬롯6개째 그래픽장착 -->아래증상으로 작동... 15 file 0 604
BCI
2018.07.04
26320 잡담 [유머]착한 남편의 조건? 제가 해당되는건 몇개나 될른지요 ㅠㅡ 부록:팔자좋은 여자 12 file 4 1181
탐관오리
2018.07.04
26319 잡담 문가네 esn의 가치가 느껴지넹ᆢ 4 file 11 1528
로건차일드
2018.07.04
26318 자유 엘프 추세타는거야?                 아침에도 심상치않더니 ㄱㅈㅇ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시 레벨 강등 * 질문은 각 주제별 게시... file 0 412
쯔유
2018.07.04
26317 질문 빈상가 자리 보고왔어요. 역시 전기가 문제네요.. 지역 군포 주상복합 1,2층은 상가, 3층부터는 아파트 전용면적 1층중 5평 500/30 (월세 부가세 안냄) 관리비2만   집에서 5키로 거리라서 가깝고, 주차장 있고, ... 13 2 1223
형수
2018.07.04
26316 자유 [주의]술먹고 밤늦게 들어올때는... 태풍이 지나갔는지 덥덥한 날씨에 시원한 맥주한잔이 생각나는 시간이네요.     시원한 맥주생각이 나서 글적다보니 자꾸 욕심에 짤을 갖다 붙이네요.     술먹... 11 file 5 1033
☆크랭크☆
2018.07.04
26315 자유 바이낸스는 시스템 점검 완료     시스템 점검 완료   바이낸시안 여러분,   바이낸스는 현재 시스템 점검을 마쳤으며 한국 시간 기준 5:00 PM부터 거래를 시작할 수 있습니다.    지금부터 거... 0 401
은빛늑대
2018.07.04
26314 자유 ok cashbag에서 블록체인사업에 뛰어든다네요 http://naver.me/x4thbrOg okcadhbag 포인트로 암호화폐를 사고 판다면 시장에 도움이 될까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0 416
호아럽
2018.07.04
26313 자유 바이낸스 거래 중단···시스코인 해킹 여파..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011&aid=0003339367                   ----------------------------... 1 0 727
티이지
2018.07.04
잡담 #오랜만에 감동글.. #감동글 #감동글 안녕하세요. 저는 33살 먹은 주부에요.. 32살때 시집와서 남편이랑 분가해서 살았구요. 남편이 어머님 돌아가시고 혼자계신 아버님 모시자고 이... 34 file 28 1652
블루^^
2018.07.04
26311 질문 s9 국내 as하는곳이있나요??     s9아식기 as되는곳 없을까요 ㅜㅜ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시 레벨 강등 * 질문은 각 주제별 게... 8 0 436
한울아비
2018.07.04
26310 잡담 더위야가라 더우시죠? 더울땐 눈사진....^^ 4 file 1 395
탐관오리
2018.07.04
26309 잡담 쉬어가는..추억속사진^^ 구슬치기 해본사람? 손이요~~! 은구슬 초록구슬~~ㅋ 17 file 3 730
난나당
2018.07.04
26308 자유 비골 채산성 끝난거죠? 3.5개 먹어보고 이대로 끝인가보네요. 이젠 이더보다 안나오는것 같은디. 올마나 몰렸는지 블럭이 안나온다 안나와~ ㅡ.ㅠ 마플이 잘 못찾는건가요? ㅎ 11 1 1188
사랑이지비~
2018.07.04
26307 자유 stock.exchange 홈페이지 업데이트되고 출금하신분 계신가요?     안녕하세요 ^^   스톡익스체인지 홈 업데이트되고 clo 매수매도창도 이상한거 같고...    1시간전에 CLO출금하고 이메일인증도 바로하고 했는데도.. 아직도 ... 8 0 403
라이몬
2018.07.04
26306 자유 신고 누적으로 인하여 열람이 차단되었습니다. 2 file 0 540
as;dlnasdkn
2018.07.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17 1018 1019 1020 1021 1022 1023 1024 1025 1026 ... 2338 Next
/ 2338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