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2018.05.13 12:53

오풍십우(五風十雨)

조회 수 676 좋아요 7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풍십우(五風十雨)

 

닷새에 한 번씩 바람이 불고, 열흘에 한 차례 비가 내린다.

 

바람이 분다는 것은 공기가 흐른다는 것이니,

이는 이쪽과 저쪽의 공기 온도가 차이가 난다는 것이요,

온도 차이가 난다는 것은 곧 공기의 밀도가 다르다는 것을 뜻하게 된다.

공기의 밀도가 다르니 빽빽한(密)쪽의 공기가 허술한(疎)쪽으로 흘러들 수밖에.

 

이는 어느 곳이나 다 같이 햇빛이 내리 비추겠지만,

곳마다 지리, 지형이 다르고,

공기의 함습량(含濕量)내지는 포화도(飽和度)가 다르기 때문에,

자연 열의 보존, 전도에 차이가 나고,

결국 온도 편차, 기압 차이가 생겨 일어나는 자연 현상이다.

 

대개 오 일 정도에 바람이 불어 공기를 유통시키고,

십일에 한 번 비가 내려 땅을 적시면,

적절히 토양이 풍건(風乾)되고 우습(雨濕)되어,

만물이 생육(生育) 되리라.

 

예년과 다르게 금년 봄엔 비가 맞춤 맞게 잘 내리신다.

어제 새벽에도 비 내리는 소리에 일찍 깨어 일어났다.

 

야추우(夜愁雨)라,

새벽 비(晨雨)는 잠긴 근심도 일깨우지만,

추연(惆然)한 감상에 촉촉하니 젖어들기에 좋다.

슬픈 가운데 솜사탕처럼 은근히 녹아드는 달콤함이라니.

 

최근래 노지 밭에 물을 주어본 적이 없다. 

하여 나는 문득 五風十雨를 떠올리고 있다.

 

어느 밭에 집을 짓는다고 한다.

내 그 밭의 형편을 알고 있다.

어느 사람이 그 밭을 수년 임대하여 사용해 왔는데,

묘목을 수 차 넣고 빼는 과정에 비닐 멀칭을 거두지 않고,

매번 그냥 갈아엎고 가식을 했다가는 뽑아내길 반복하여 거의 비닐 곤죽이 된 상태다.

게다가 묘목 담았던 포트를 거두지 않고 그냥 밭에다 버려놓았기 때문에,

잡풀과 엉켜 비닐 곤죽 속에 든 새알심처럼 점점이 흩뜨려져 있는 것이다. 

 

내 매양 저것을 보고는 분노가 솟구치는 것을 억제치 못하고,

땅의 아픔에 눈물짓고는 하였다.

 

이제 그 밭에 집이 들어선다고 하는데,

지주는 거친 건설업자라 저것을 회복할 위인들이 아닐 것이란 짐작을 하니 더욱 답답해졌다. 

저이들에게 충고를 두어 번 했다.

그냥 집을 앉히지 말고 비닐을 먼저 거둬내시라. 

나중에 땅이 숨을 쉬지 못함을 알게 되면,

그 위에  사는 사람인들 편하랴?

 

그런데 지켜보니 어련할려고,

짐작대로  대충 처리하고 나아갈 조짐이 역력하다.

급기야, 위에다 흙을 부리고는 그냥 덮어버리고 말았다.

그리고는 저 위에서 희희낙락 노래를 부르고,

제 삶을 영위할 것이다.

 

이러하고도 오풍십우를 바랄 수 있음인가? 

 

하지만,

고대라 한들 항상 오풍십우의 세계가 있었던 게 아니다. 

 

禹在位時有七年大水 

湯在位時有五年大旱

 

우임금 때 7년 홍수가 있었고,

탕 임금 때 5년 가뭄이 있었다 하지 않았음인가?

 

애시당초,

자연은 불인한 것이다.

 

천지불인(天地不仁)

 

내가 잠시 거두고 있는 들고양이가 최근 새끼 3마리를 낳았다.

이 우중에 이리저리 몰려다니는데 여간 고초가 심하지 않다.

도대체 저들은 어이 하여 명(命)을 받아 저리 진저리치는 삶을 건너야 하는가?

하기사 사람이라고 매양 복된 삶을 살고 있다고 할 수도 없는 것이리니,

저 금 밖에 있다고 할 수는 없다.

 

그런데 오풍십우(五風十雨)의 출전을 살펴보면,

우리가 알고 있는 또는 기대하고 있는 말씀과는 사뭇 다른 뜻과 관련되어 있다.

 

원래 출전은 漢의 왕충(王充)이 지은 論衡 是應편이다. 

 

儒者論太平瑞應,皆言氣物卓異,朱草、醴泉、翔鳳、甘露、景星、嘉禾、萐脯、蓂莢、屈軼之屬;又言山出車,澤出舟,男女異路,市無二價,耕者讓畔,行者讓路,頒白不提挈,關梁不閉,道無虜掠,風不鳴條,雨不破塊,五日一風,十日一雨;其盛茂者,致黃龍、騏驎、鳳皇。

 

夫儒者之言,有溢美過實。瑞應之物,或有或無。夫言鳳皇、騏驎之屬,大瑞較然,不得增飾;其小瑞徵應,恐多非是。夫風氣雨露,本當和適,言其鳳翔甘露,風不鳴條,雨不破塊,可也;言其五日一風,十日一雨,襃之也。風雨雖適,不能五日十日正如其數。言男女不相干,市價不相欺,可也;言其異路,無二價,襃之也。太平之時,豈更為男女各作道哉?不更作道,一路而行,安得異乎?太平之時,無商人則可,如有,必求便利以為業,買物安肯不求賤?賣貨安肯不求貴?有求貴賤之心,必有二價之語。此皆有其事,而襃增過其實也。

 

내 이 자리에서 저것을 다 번역하지는 않겠지만,

그 취의를 짚어보자면 이러하다.

 

유자(儒者)들이 그럴 듯하니 말을 꾸며 과장하기 때문에 실을 놓치기 십상이다.

태평성대엔 수택(水澤)에서 신마(神馬)가 출현하고,

남녀가 좌우로 나눠 길을 다니고, 

시장에선 이(利)를 다투지 않으며,

흘린 물건이 있어도 줍지를 않는다. ...

닷새에 한 번 바람이 불고,

열흘에 한 번 비가 나리니,

상서로움이 미쳐 황룡, 기린, 봉황 따위가 나타난다.

 

이 모두는 속유(俗儒)들의 허풍 과장이니,

꾸며대기 바빠 그 실제를 넘는다.

 

설혹 황룡이나 기린 따위가 있든 없든 간에,

너무 지나친 비유인지라, 

불필요한 과대포장이다.

 

조그마한 상서로운 징조일지라도,

아마 저것은 대체로 사실이 아닐 것이다.

 

황룡이니 기린이니 주어 섬기며,

있지도 않은 가상의 신수(神獸)를 끌어들여 잔뜩 제 말을 신령스러운 양 꾸미고,

오풍십우 역시 번드르하니 제 말을 꾸미기 위해 동원된 말이 아닌가 말이다.

 

천도(天道)는 실제 험하고, 그 끝을 아지 못할새라, 가뭇없이 어둡다.

실로 자연은 이로써 대륜(大輪)을 돌려 만물을 화육(化育)시킨다.

 

하지만 인도(人道)는 인(仁)으로써 벼리를 삼고,

의(義)로써 칼을 삼아 삿됨을 깨뜨리고 밝음을 드러낸다.

 

오풍십우는커녕,

七年大水 

五年大旱일지라도,

사람은 여전히 제 역사를 만들어 간다. 

 

우풍순조(雨風順調)

멀뚱히 쳐다보며 즐길 수 있다.

하지만,

폭우광풍(暴雨狂風)

다 이유가 있는 법.

 

天怒之雷劫

 

하늘이 노하여 벼락불로 사람들을 놀라게 함이며,

 

金劍呼嘯

 

사람은 검을 휘둘러 바람 소리를 휭 하니 내지른다.

이는 저 하늘 벼락, 번갯불을 닮음이라.

 

그러함이니,

 

오풍십우

바람 자고, 비가 고르다고.

마냥 즐길 일만은 아니다. 

 

聞風聽雨

 

순풍이든, 광풍이든

모든 바람 소리를 듣고,

서우(瑞雨)든 폭우든

갖은 비 소리를 느낄 일이다.

 

視之不見,聽之不聞

 

(이 문구는 장자와 방엄경을 비롯한 여러 불경에 나오는데, 

장자와 불경에서의 그 뜻은 서로간 좀 다르다. 

나는 여기서 이 둘을 여의고 다만 상식선에서 이해를 구하고자 이끌어내었다.

하지만, 소개를 하지 않겠지만, 불경의 뜻으로 나아간다면, 더욱 뜻이 깊어질 것이다.)

 

보되 보지 못하고,

듣되 듣지 못하다.

 

이는 뜻이 어느 한 곳에 매어 있거나,

마음이 편협하여, 닫혀 있기 때문이다.

 

대저, 귀가 뚫리고, 마음이 제대로 열린 이라면,

聞風聽雨라,

풍우를 제 좋은 대로 가려 듣지 않고 죄다 듣는다.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레벨 강등

* 질문은 각 주제별 게시판에.

 

비트코인 암호화화폐 커뮤니티 땡글~ 땡글~

-------------------------------------

Comment '5'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자유 주제에 맞는 게시판에 글쓰기를 해주세요. 48 14 9703
쌍둥아빠
2017.04.03
24247 질문 5kw 쓰시는 회원님들봐주세요               일반 5키로 사무실입니다 . 완전 빈 사무실   1060 6g 6way 1개   1060 6g 3way 1개   1050ti 6way 2개   --------------------------------------... 6 720
BCI
2018.05.13
24246 자유 대기업들도 움직이나 보군요. 모나체인 출시- 현재 네이버 뉴스토픽 1위!!     LG CNS에서 블록체인 플랫폼 출시라네요~   http://moneys.mt.co.kr/news/mwView.php?type=1&no=2018051314308036367&outlink=1               -----... 3 1 1317
져니
2018.05.13
24245 질문 이더리움 미스트 월렛 노드 갱신 용량 크나요?       노드 갱신에 소요되는 용량이 한 달에 얼마쯤 되는지 아시는 분 있을까요   지갑/거래소용 컴퓨터를 메인컴퓨터쪽 네트워크에서 격리시켜서   핸드폰 테더... 254
쿼티101
2018.05.13
24244 자유 피해본 사람이 없는 업비트!! 방금도 출금 잘했고, 매매하고서 단 한번도 거래 이상한적 없었습니다. 회원들 피해가 0인데 무슨 수사를...가만 생각하니 그렇더라구요. 코인xx 거래소는 고객 ... 28 11 3431
cuzwile
2018.05.13
24243 자유 1070ti 팰릿꺼 한번 사봅니다     http://prntscr.com/jh73yb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시 레벨 강등 * 질문은 각 주제별 게시판에... 2 712
terryterry
2018.05.13
24242 자유 게시판관리자님 글쎄요 눌러지는 현상 오류좀 수정해주세요ㅠㅠ 관리자님 저번에도 재가 여기에 글을 썼는데 게시판 관리자님이 못보신것 같아서 다시 올릴게요 땡글 모바일 페이지에서 댓글에 좋아요나 싫어요가 하나 이상이... 2 file 2 229
아그나비
2018.05.13
24241 자유 이번주, 담주가 바겐 세일기간 맞는듯.... 믿을만한 소식통이니 뭐니 하면 안 믿겠죠?   떡락시켜놓고 줍줍이 하는 곳이 쌀국에 벽거리라는 소리가 술술...   컨퍼런스에 죄다 모여 짝짝꿍 짝짝꿍.   헤지... 3 3 1052
Dr.뮤턴
2018.05.13
24240 자유 어느 초딩의 시   13 file 6 1142
도롱뇽의추억
2018.05.13
» 자유 오풍십우(五風十雨) 오풍십우(五風十雨)   닷새에 한 번씩 바람이 불고, 열흘에 한 차례 비가 내린다.   바람이 분다는 것은 공기가 흐른다는 것이니, 이는 이쪽과 저쪽의 공기 온도... 5 7 676
valcan
2018.05.13
24238 자유 출석 계시판의 의미가 뭔가요? 운영자님들... 출석 계시판의 의미가 뭔가 묻고 싶네요.   포인트 때문이라면, 기존 로그인 포인트 하는것과 다를것이 없는데, 무의미한 계시판 아닌가요?   혹시... 17 5 893
초보초보
2018.05.13
24237 자유 출석체크 게시판이 생겻네요.   https://www.ddengle.com/index.php?mid=board_attend&page=4&document_srl=7930425       자유게시판 아래에 있어요.                  -------------... 1 file 405
카이지소재
2018.05.13
24236 잡담 미션임파서블 코드네임....체인지 콤퓨타   오랜만에 총질하는 게임이 하고 싶어 지는데...   집에있는 컴이 거의 빈사상태이네요...    뭐 그건 핑계고....   아내가 일주일간 집에 없는 사이에 스슥!! ... 10 2 517
탁도계
2018.05.13
24235 자유 이더 넷 해쉬 증가 = 아식? 엄청나게증가하네요 하루만에 10프로가... 252테라라니.. 아식인걸까요? 6 1349
김포안산채굴
2018.05.13
24234 자유 뭐니뭐니 해도 풀에서 쌓이는 제 코인이 제일이네요.     한 이틀 변동이 심한 코인 가격표를 보고서 마음부침이 일었습니다. 기회비용을 생각해서 종목을 바꿔보고싶은 욕심도 들었죠.   하지만 이 번 봄 한 주에 한... 8 3 861
지나니
2018.05.13
24233 자유 출석체크 게시판이 생겼습니다.     여기 아랫칸에 출석 체크 게시판이  생겼습니다. 레벨업에 도움이 되겠네요  글 쓰면 자동으로 포인트가 쌓인데요 ㅇㅇ                   -----------------... 1 511
재인준표승민철수상정
2018.05.13
24232 잡담 좀 올라서 이제 마지막으로 보고 자려하니까 ㅋㅋ 다시 시세 원위치 ㅋㅋ         여기까지는 예상 못했네요 ㅋㅋ 어우야  롱 - 숏 - 롱 마진콜 ... 오늘 바쁘네요                 ------------------------------------- 꼬리말 * 게시... 2 file 1127
재인준표승민철수상정
2018.05.13
24231 자유 땡글운영규칙에 대한 쌍둥아빠님의 설명 중 중요한 사항 정리해봤습니다.    운영규칙을 살펴보다보니, 새로운 것들도, 몰랐던 것도 많네요. 그 중, 중요하고 재미난 거 몇개 정리해봤습니다.    [글삭제]------------------------------... 6 4 843
더라
2018.05.12
24230 자유 레벨 포인트 질문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땡글 회원 여러분?   로그인 하면 포인트가 누적대어 레벨이 올라가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자동 로그인으로 하다가 최근 몇주 전부터 하루 한번씩... 9 3 427
중독
2018.05.12
24229 자유 esn 상장 투표용으로 사놓은 vtc가 팍팍 오르네요... 덕분에 벌써 30%넘게 수익났네용... 좀 많이 사 둘걸 그랬네요.   많이 사 두신분들 수익 추카 추카드립니다.                       --------------------------... 6 file 3 939
땡빛
2018.05.12
24228 자유 다쓴 라이터를 보며.. 담배를 피러 갔는데 가스가 다되어 불이 안나오네요...   문득 드는 생각이 저 라이터 가스가 다 할도록 몇대의 담배를.. 아니 몇보루의 담배를 피웠을지...   ... 53 file 20 2948
청록
2018.05.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 1245 Next
/ 1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