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rd_free custom_top_html:no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댓글로 가기 위로 아래로
서울에서 중고 컴퓨터 장사를 하던 부부에게 늦은 저녁 주문이 들어왔습니다. 초등학교 6학년인 딸아이를 위해 중고 컴퓨터를 구입하고 싶다고 했죠. 엄마는 전화를 끊기 전 조금 머뭇거리더니, 이내 집 사정을 털어놓았습니다.

“저는 지방에 살아요. 딸은 서울에서 할머니와 둘이 살고요. 사정이 넉넉하지 못해서….”

엄마는 말을 채 마무리하지 못했지만 전화를 받은 남편은 무슨 의미인지 단번에 알아챘습니다. 며칠 뒤, 남편은 컴퓨터를 설치해주기 위해 아이의 집으로 향했습니다. 낡은 건물이 가득 들어찬 동네, 그 중에서도 아주 작고 허름한 집 앞에서 할머니 한 분이 손짓을 하셨습니다. 한 눈에 봐도 형편을 짐작할 수 있었죠.

컴퓨터 설치가 끝나갈 무렵 아이가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컴퓨터를 보더니 기뻐 어쩔 줄 몰라 하며 이리저리 구경하기 바빴습니다. 할머니는 그 모습을 흐뭇하게 보며 “엄마가 너 공부 열심히 하라고 사준거야. 학원 다녀와서 실컷해”라며 아이를 학원에 보냈죠.

남편이 설치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데 정류장에 서 있는 아이가 보였습니다. 학원까지 태워다주겠노라 호의를 베풀자 아이는 덥석 “하계역까지 태워다주세요”하며 차에 올라탔습니다.

10분쯤 지났을까. 아이가 갑자기 내려달라고 떼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막무가내로 구는 통에 어쩔 수 없이 대로변에 아이를 내려주게 되었습니다.

아이는 차에서 내린 뒤 “기다리지 말고 아저씨 먼저 가세요”라며 근처 건물로 달려 들어갔습니다. 이상했습니다. 이왕 여기까지 온 거 기다리자는 마음에 차에서 내려 아이가 앉아있던 자리를 봤습니다. 남편은 그 순간 “가슴에서 쿵 소리가 났다”고 말했습니다.

보조석 시트에 검붉은 피가 묻어있었습니다. ‘첫 생리’ 같았습니다. 그때부터 남편은 안절부절 못하기 시작했습니다.

시트에 새어나올 정도면 당연히 바지에 묻었을 테고, 당장 처리할 물건은 없을 테고, 형편을 봤을 때 휴대폰이 있을 리 만무하고….

속옷가게를 찾았습니다. 마음은 조급했지만 마땅히 할 수 있는 일이 없었습니다. 아내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사정을 들은 아내는 바로 오겠다며 전화를 황급히 끊고는 생리대, 속옷, 물티슈, 치마 등 지금 당장 필요할 물품을 구비해왔습니다. 그리고 아이가 들어갔을 것으로 보이는 화장실로 들어갔습니다.

“아가 어디에 있니? 난 아까 컴퓨터 아저씨 부인이야”

그러자 닫혀있던 문 안 쪽에서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네..”하는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혼자 소리 없이 울고 있었던 겁니다. 아내를 마주한 아이는 처음에는 멋쩍게 웃더니 필요한 물건들을 꺼내놓자 그제야 목 놓아 울었습니다. 아내는 괜찮다고, 아줌마가 다 해주겠다고 아이를 달랬습니다.

그 시각, 차에서 아내 연락만을 기다리던 남편에게 메시지 한 통이 왔습니다.

“5분 뒤에 나갈게. 얼른 뛰어가 꽃 한 다발 사와”

남편은 무슨 의미인지는 몰랐지만 꽃집으로 향했습니다. 아내는 보통 딸이 생리를 시작하면 아빠가 꽃다발을 사주는 거라고 설명해주었죠. 아이는 아빠와 함께 살고 있지 않으니, 그 역할을 남편이 해주길 바랐던 겁니다.

얼마나 지났을까. 멀리서 아내와 아이가 걸어 나왔습니다. 아이는 얼마나 울었는지 눈이 팅팅 부어 있었습니다. 아내의 얼굴에도 눈물 자국이 보였습니다.

아이를 집에 데려다 준 뒤 남편은 봉투에 10만원을 넣어 “아까 컴퓨터 값 계산이 잘못됐다”며 할머니 손에 쥐어드렸습니다. 참, 길지만 꽉 찬 하루였습니다.

그날 늦은 밤,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아이 엄마였습니다. 엄마는 울고 있었습니다. 오늘 일을 전해들은 모양입니다. 아무 말 없이 흐느끼기만 했지만 그 안에는 분명 “고맙다”는 말이 들어있었을 겁니다.

아낌없이 성의를 베푼 것은 이들 부부였는데, 정작 그들은 아이에게서, 아이의 엄마에게서, 또 아이의 할머니에게서 더 많은 걸 얻었다고 말합니다. 간절하게 도움을 필요로 하는 수많은 사람들, 또 그들의 소리 없는 부름에 기꺼이 응답하는 따뜻한 이들. 여전히 우리는 참 살만한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ps. 어떤분은 이런 글을 읽으면 미래의 고객에 대한 영업이라고 말씀하실테고,
어떤분은 이 글을 읽으시면 나도 저러고 싶다..해야지 하는 맘을 가지시고...
어떤분은 아~ 좋은 이야기네...
어떤분은 ...수필 자~~~~알 쓴다....
어딴분은 주작이네....

하시겠죠....

저는 이 글을 읽고 저도 저 분들같은 맘을 가지길 노력하고 싶네요.
돌아오는건 없겠지만...
마지막줄에 글같이 “아낌없이 성의를 베푼 것은 이들 부부였는데, 정작 그들은 아이에게서, 아이의 엄마에게서, 또 아이의 할머니에게서 더 많은 걸 얻었다고 말합니다.” 이런건 경험해보면 중독됩니다.
1
댓글 32
  • 찡하네요~~~~~~~~~~~~~
  • 아닙니다. 이 글은 일리케님의 이미지메이킹을 위한 글입니다!

    그렇지만, 코 끝이 찡해지는 글이네요. 감사합니다^^
  • ?
    @더라
    사실 신발 깔창을 생리대 대용으로 사용한다는 소식을 듣고는 너무 맘이 아팟습니다.
    돈이라도 많으면 그냥 전국의 학교에 무료로 생리대 무한정 공급이라도 시키고 싶은 맘이었네요.
    국개의원들한테 들어가는 비용 10%만 줄이면 가능할지도 ....
  • @일리케
    어렵고 가여운 그 분들에게, 기부건 자원봉사건 또 다른 방식의 도움이건..

    주변에 보이는 한 사람이라도 도와줄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만, 저는 아직 그러지 못했습니다.

    노력하겠습니다.
  • @일리케
    저도 딸을 키우는 입장에서 생리대 공장을 차리고 싶네요... 한성깔 하지만 마음만은 여리네요..ㅠㅠ
  • ?
    닥추ㅠㅠ
  • ?
    쩡,짱, 흑흑흑,, 나도.....
  • ?
    좋은 분들이시네요.~~
  • 아이 ~ 참 ~ 왜 사람을 울리십니까 ?,,,,,,,,,,,,,,,,,,,,,,,,,,,,
  • ?
    @사자마니
    esn 이 개당 백만원 하면 기금 만들어서 생리대 무료보급 사업이라도 했으면 좋겠네요 ㅠㅠㅠㅠ
    정말 가장 기본적인건데 비싼 생리대 때문에 너무 많은 애들이 자괴감을 느끼고 있더라구요....ㅠㅠㅠ
  • @일리케
    하나씩 의견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 지인에게 땡글 회원들이랑 위안부 할머니한테 다녀 오는 것도 의미 있을 거라는 말도 들었습니다.
    시간이 얼마 안남은 일입니다....
  • ?
    @사자마니
    아~ 아주 좋은 방안이네요. 응원합니다 ㅠㅠ
  • 가끔,,, 이지만 세상이 살만하다는 걸 느끼게 해주는 경우도 있긴 해요. .... 소리 없이 울수 밖에 없던 그 엄마 마음이 보여서 아프네요. 좋은 글, 추천 꾹 누룹니다.
  • ?
    어디서 읽은 기억히 흐릿한 내용이지만, 다시 읽어봐도 기분 좋아지는 글이네요.
    예전 좋았던 기억을 꺼낼수 있어서 고맙습니다.
  • ?
    가슴 따뜻해지는글 정말 감사합니다. ^^
  • 이 글 예전에...어디선가 보았던 기억이 나네요
    다시 봐도 마음이 찡하네요 ㅠㅠ

     

    아마 이 글을 보고 나서부터였나.. 매년 기부를 하고 있습니다

    물론 직접적인 기부는 아니고 네이버 해피빈에서 콩 충전하고 지식인 답변 해서 채택되면 콩 1개씩 받는데 그거랑

    매년 충전해서 기부 금액이 12만원씩은 하고 있는데 여유되면 더 하고 싶네요

  • ?
    오지랖도 중독임.. 저기분 쫌 괜찮음 중독성 강함..ㅋㅋ
  • ?
    참으로 선한 부부시네요. 그런분들이 계시기에 세상은 이직도 살만한곳인가 봅니다. 또한 그것을 전하는 분이 계시기에 사회가 훈훈해 지는군요. 좋은 내용 잘 읽었습니다
  • 이글을 읽고 글쎄요 누른 땡글회원님의 변을 듣고 싶습니다.
  • ?
    @허니버터칩
    한두번도 아니라 그냥 그러려니 합니다 ㅋㅋㅋㅋㅋㅋ
    세상 참 별나게 사는 부류 같더란 말이죠...
  • 주작이라도 좋다 저런사람들과 한 하늘아래서 살고싶다~~~~~~~~!!!
  • ?
    有恒産 有恒心
  • @대동강채굴
    유자와 심자는 알겠는데..ㅋㅋ 그래서 구글링 했심더. 글로벌 답게 쓸데없는 얘기가 나오더군요.. 네이버 검색하니 정답이 딱 나오네요.. 한자에 어두운 중생을 위해서 해설도 같이 해주심이... 감사합니다..^^
  • 성남시는 저소득층 아이들에게 무상 제공한다고 하던데ㅡ
  • ?
    살만한 세상입니다..
    같은 하늘아래 있음을... 감사드립니다 ^^
  • ?
    좋은 글 감사합니다
  • 찡..
    그리고 저 두분 부부는 참 행복하시겠네요..
    그 아이도 맘 따뜻한 사람으로 건강하게 성장할겁니다.
    오늘은 늦었고 내일 조금이나마 기부에 동참해야겠습니다.
    전 생리대지원, 결식아동지원 등 어려운 아이들지원
    추천합니다
  • ?
    어떤 지자체에서는 지자체 돈으로 시행하려 해도 어떤 중앙정부는 행정소송까지 해가며 못하게 막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생리대도 교복도 신후조리원도...
  • ?
    감동의 쓰나미~~
  • ?
    마음이 찡~~하네요.
  • ?
    나도 모르게 눈시울이....
  • ?
    좋은 이야기네요 잘봤습니다 ㅎ

자유게시판

홍보/사기/불법을 제외한 모든 글작성이 가능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달콤한 디저트 세트 추첨 이벤트(0911-0917) 결과 발표 3 7 1525
ESN경매
2020.09.21
공지 땡글 경매! 암호화폐 하드월렛 Ledger Nano S (~9/27) 3 file 11 1754
ESN경매
2020.09.21
공지 ESN 바운티 프로그램 안내 - 스마트 컨트랙트 투표 시스템 구축 및 투표 결과 통계 정보 제공 2 13 1670
ESN운영
2020.09.07
공지 땡글닷컴 출석체크 이벤트(9월) 51 20 4364
ESN경매
2020.09.01
공지 ESN 8월 리포트 3 file 14 1400
ESN운영
2020.08.31
공지 게시판 캐시 적립 정책 변경 안내 (2019/12/20 시행) 51 20 2019
관리자
2019.12.20
공지 로그인이 안되시는 분은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13 7 4673
땡글개발자
2019.08.21
23917 자유 티끌모아 태산~     한번도 그런적 없지만..   그래도 모아가고있습니다.   한 3개월 캔거같은데...허접 시퓨라....ㄷㄷㄷㄷ       그래도 올해안엔 10만개 모을수있겟죠?   라이... 2 file 0 631
엘카
2018.05.10
23916 자유 일본cg기술(미소녀등판!!)     https://www.telyuka.com/ <cg사이트             제가 첨 이 미소녀를 본게 2016년도에 봤습니다.    그때 처음 스틸컷으로만으로 센세이션인데 지금 하드웨... 11 file 1 1971
카이지소재
2018.05.10
23915 자유 퓨즈엑스 상장!! 퓨즈엑스 들어보신분은 아실텐데.... 한국인 아쑈 금지였던....오늘 코빈후드 코스 거래소에 상장했네요 근데 아쑈 가격보다낮네요ㅋ 가진돈으로 줍줍해서 몇년 ... 1 0 2506
울산초보
2018.05.10
23914 자유 "캐시" 기능 재미있네요     회원 메뉴에 "캐시내역" 이 생겼네요.  다른 회원이 내가 쓴 글을 보면 포인트가 쌓이는 신기한 기능이네요.   가뜩이나 요즘같은 분위기에 글쓰는게 조심스... 2 file 1 661
hugch
2018.05.10
23913 자유 [건의] 게시판관리자님께. 전체댓글 게시판 건의사항입니다.    하루가 멀다 하고 @게시판관리자 님을 귀찮게 해드려서 죄송합니다^^     어제, 게시판관리자님에게 찐~한 항의 글을 올리고, 답변을 듣고자 새벽까지 기다리... 2 0 420
더라
2018.05.10
23912 잡담 사진 삭제 .. 들어오지 마세요             덧글있는 게시물은 삭제가 안되어서   사진은 모두 삭제했습니다 1 0 778
재인준표승민철수상정
2018.05.10
자유 처음 만난 소녀의 첫 생리를 챙겨준 부부 서울에서 중고 컴퓨터 장사를 하던 부부에게 늦은 저녁 주문이 들어왔습니다. 초등학교 6학년인 딸아이를 위해 중고 컴퓨터를 구입하고 싶다고 했죠. 엄마는 전화... 32 55 2818
일리케
2018.05.10
23910 자유 어쩌다 어른 조승연편 화폐의역사가 주제네요~ 수천년동안 변화해온 화폐가 주제인데 마지막쯤 블록체인을언급하네요 ㅎ 안보신분들 한번식 꼭보세요 볼만합니다~               -----------------------------... 2 0 734
드래공
2018.05.10
23909 자유 vitality coin 캐신분들 있으신가요? 저번에 어떤 분이 소개해주셔서 약간 캐다가 안캐져서 지켜보고 있는데 graviex란 거래소에 상장되었네요. 참고 하세요~ 8 0 608
츄러스
2018.05.10
23908 자유 바이낸스 BCN 입금이 안되는데     당췌 이럴때는 어찌 해결해야 할까요   만 24시간이 넘은지가 훨씬 넘었는데   폴로닉스에서 출금 막기 이전에 보낸건데 방법이 없네요   바이낸스에서 공지 ... 2 0 378
BT리움
2018.05.10
23907 자유 흑우 데스크에 바랍니다...   흑우데스크님... 매번 재미나게 보고 있습니다... 부탁이 있는데요..혹 게시 시간을 정해놓을 순 없는지요.... 오후 5시 전후인거 같은데요... 5시면 5시...5시... 5 0 856
티이지
2018.05.10
23906 자유 현재 이슈인 https 차단에 관한 글입니다!               우선 코인과는 그리 밀접한 내용이 아닐 수도 있으므로 자게에 글을 쓰겠습니다. 평소에 보안쪽으로 관심이 많았던터라 나름 최근 이슈이므로 저도... 32 34 5037
Vaultboy
2018.05.10
23905 자유 [기부]설문조사 및 의견수렴에 관한 건   첫 기부지를 결정을 해야 겠습니다.     두가지의 의견을 여쭙습니다   1. 첫 기부지를 결정 하지 못하고 시간이 간 가장 큰 이유 중에 하나가 현금화입니다.  ... 20 2 651
사자마니
2018.05.10
23904 자유 글카 고민... 에브가에서 1070ti sc 59.9만원에 팔길래 사려고 했더니..., 좋은 선택은 아닌거 같아서 보류했습니다. 1180 때문에 글카 가격이 마구 떨어지네요. 1070 × 6way ... 8 0 793
cuzwile
2018.05.10
23903 자유 삭제한 글입니다 삭제한 글입니다 file 0 763
쿠키맨
2018.05.10
23902 자유 모네로 5월 7일 전후로 해시 낮았던 이유가..   https://blockinpress.com/archives/5326     모네로 블록체인 공격 당했나? 21개 블록 하드포크 되며 이중지불 가능했다     어제 (5월 7일) 프라이버시 코인 ... 0 816
oddloop
2018.05.10
23901 자유 망해가는 코인(블록체인)의 전조증상. 1. 로드맵 딜레이.   딜레이의 이유가 중요한데, 가장 중요한 게 개발자.    다툼이 생겨 팀이 깨지던가 다른데로 차출되서 떠나던가 딴 맘 먹고 독립하던가. 이... 21 24 5054
Dr.뮤턴
2018.05.10
23900 자유 EOS 등록 확인         https://eosauthority.com/   EOS래지스터 등록이 잘 되었는지 확인하는 사이트 입니다. 마우스 커서가 있는곳에 이오스토큰을 보유하고 있는 이더리움 ... 1 file 4 1084
아프로진
2018.05.10
23899 자유 정책이슈 게시판에 대한 홍보가 더 필요한듯 합니다. 제가 알기로는 개인의 정치적 성향이 묻어있는 글을 일반 게시판에서는 금지하고, 정책이슈 게시판에서 자유롭게 쓰고 그 안에서 자유롭게 토론하라고 정책이슈 ... 1 0 372
천리
2018.05.10
23898 자유 sejun.info 가 돌아가셨습니다.     mph.php 가 안 열려요   @컴빠   살려주세요 ㅜㅜ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시 레벨 강등 * 질문은... 8 1 1054
유우
2018.05.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49 750 751 752 753 754 755 756 757 758 ... 1949 Next
/ 1949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