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rd_free custom_top_html:no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댓글로 가기 위로 아래로

안녕하세요. 주말은 다들 잘 보내셨는지요?

저는 주말간 달콤한 휴식을 지내고 이제 다시 월요일을 맞이하였습니다.

지난 크리스마스 이후 모두들 상승장의 환희를 대부분 만끽하셨을 거라 생각합니다.

또한 다가올 조정장에 대한 두려움도 가지고 계시겠지요.

 

많은 생각들이 많은 사람들의 머리를 스쳐갈 이 시기에

저는 이미 많이 회자되었던 IT버블과 현재의 암호화폐 시장에 대해서 글을 써보려 합니다.

잘 알고 계신 분들도 많겠지만, 막상 그 시절을 온 몸으로 지나온 세대들 보다는 상대적으로 젊은 세대가 현재 암호화폐의 투자자들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것 같기에, 제가 생생히 기억하는 그 어두운 기억들을 잠시 끄집어 내어 보겠습니다.

 

1. IT 버블

1998-2000, 미국을 비롯하여 인터넷의 폭발적인 성장과 함꼐 벤처기업들이 주목을 받으며 이가 고스란히 주식시장에 반영되면서 상상을 초월하는 투기현상으로 가격의 버블이 형성되었던 현상을 얘기합니다. 미국 못지 않게 후유증이 심했던 우리나라 사람들 중 특히 현재 40~50대 분들은 가장 생생히 기억하시지 않을까 싶습니다.

 

1997년 IMF 직후 당시 정부는 외환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코스닥시장과 중소기업 위주의 벤처기업육성책을 쏟아내기 시작합니다. 이와 함께 미국의 나스닥처럼 급격하게 IT버블이 생겨서 돈이란 돈은 모두 IT기술주에 몰려 엄청난 가격의 버블이 형성됩니다.


대표적으로 골드뱅크(상장폐지), 장미디어(상장폐지), 드림라인(상장폐지), 메디슨(상장폐지. 삼성에 인수되어 현 삼성메디슨), 하우리(상장폐지), 새롬기술(현 솔본),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 로커스(상장폐지) 등 IT는 물론이고 코스닥 상장만으로도 어마어마한 가격 상승이 일어납니다.

뿐만 아니라 소위 작전이라 불리는 주가조작은 일상이었고 그야말로 증권시장의 막장 끝판왕을 보였습니다.

(앞서 언급한 드림라인이나 골드뱅크의 PER이 9999배였다고 하면 믿으시겠습니까?)

지나고 생각했을 때 정상적인 이성을 가진 사람들이 참여하는 시장에서 이런 현상이 생길 수 있을까요?

하지만 생겼습니다.

왜? 버블인걸 알지만, 요새말로는 흙수저, 경제의 급격한 침체기에 설마 내가 뛰어든 직후에 버블이 바로 내일 무너질까? 또한 주변에서는 수많은 슈퍼개미의 전설이 탄생하고 끝없는 상승장에서는 어떤 챠트분석기법을 갖다 맞춰도 다 들어맞는 광기를 형성합니다.

 

그 이후는 잘 아실겁니다.

 

일개 중소기업의 시총은 현기차를 넘어버리고, 코스닥 지수는 300에 육박했지만 불과 2년 후에 IMF외환위기의 최저점인 60포인트보다 더 낮은 50포인트까지 떨어지게 됩니다.  

요즘 농담으로 많이 하는 말이 한강 물이 따듯하네 어쩌네 하지요. 당시에 이러한 사태의 피해는 고스란히 전 국민들을 강타했고, 실제로 한강에 투신자살이 상당히 많이 발생했습니다.

 

2. 가치와 가격

그렇다면 이번엔 가치와 가격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IT버블 이야기를 도대체 왜 하느냐? 하고싶은 말이 뭐냐? 지금 버블인거 누가 모르냐?

이런 생각들을 하실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사토시의 탈중앙화라는 정말 멋진 생각과, 블록체인의 혁신적인 기술에 반해서 이 시장에 뛰어들었고, 비록 버블일지라도 결국 기술과 가치의 동반 성장을 믿습니다.

현재 존재하는 코인이든 새로운 것이 되었든 언젠가는 인류에게 이로운 방향으로 활용되리라 믿고, 또 그러길 바랍니다.

 

그렇다면 가격이란 도대체 무엇일까요?

A코인이 화폐로 쓰인다고 할 때 A코인의 가격은 어떻게 정해야 할까요?

저희는 특정코인이 실제로 활용될거라더라. 이런 소식에 엄청난 호재로 생각하고(사실은 재료죠) 가격은 천장을 뚫습니다. 지금 각종 코인 중에는 100원짜리도 있고 아시다시피 2천만원이 넘는 코인도 있습니다. 

기존에 쓰던 화폐를 생각해보면 1달러짜리도 있고 100달러짜리도 있지요. 하지만 둘 다 화폐로서의 기능에 전혀 문제는 없습니다. 비트코인이 1달러라고 해도 화폐로서 기능하는데에는 전혀 문제가 없겠지요.

가치를 가지는 것과 가격의 형성은 별개입니다.

 

또한 플랫폼형 코인들은 부가가치를 창출해 냅니다.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수많은 앱들이 탄생하듯

살아남은 플랫폼에서는 Dapp들이 수없이 쏟아질 수 있고 여기서 블록체인이 화폐로서 작용하게 될 것이고 이는 수익구조를 형성하고 성장한다고 믿어 의심치 않을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가격은 상승할 수 있겠죠. 다만 이 기업의 가격이 상승하는 것이지, 거래되는 화폐의 가치가 끝없이 상승할 이유는 없습니다.

 

버블이 왜 무서운지 다시 IT 버블 얘기로 돌아가보겠습니다.

그 시절을 고스란히 스쳐 지나온 뒤에 살아남아 현재는 세계적으로 대기업이 된 대표적인 사례로 아마존을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아래는 아마존의 주가 변화입니다.

 

stock-rate.gif

 

98년 약 2달러에서 출발한 아마존의 주가는 99년 100달러를 넘기게 됩니다. 그리고 2001년 다시 7달러로 떨어진 후 기업은 계속 성장을 하여 살아남았고, 2007년 다시 100달러를 넘기게 됩니다. 현재 아마존의 주가는 약 1200달러입니다. 물가상승률을 감안했을 때 버블시절에 비하여 10배 상승했다고 보기 힘들 뿐 아니라, 이 조차도 최근 몇 년사이 주가에 거품이 끼었다는 논란이 많이 있습니다. 

 

분명 아마존이라는 기업의 가치는 20년간 10배가 아닌 100배는 성장했습니다. 그렇지만 버블시기의 가격과 지금의 가격을 비교하였을 때 가격도 10배가 성장했을까요?

버블이 무너진 후에야 가격이 새로이 측정된 후 가치와 가격이 나란히 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다시 저 그래프를 보십시오. 

여러분은 만약 저런 버블이 있다면 몇년도에 아마존에 투자하시겠습니까?

성장이 유망한 기업이라면 버블이 꺼진 후에 2001년도에 투자를 하셨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그것이 건전한 투자 아닐까요?

 

물론 저는 만약 지금이 IT버블과 같은 현상이라면

현재 98년초인지 99년말인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이토록 무서운 버블이니 투자하지 말라고도 하지 않겠습니다.

유사하다고 해서 똑같이 반복되는 것이 아닐 뿐더러,

저 역시 저 나름의 가치관과 투자관으로 여전히 발을 담그고 있으니까요.

 

다만, 적어도 이 넘치는 광기에 대해서 차분하게 가끔은 시장 밖에서 시장을 볼 수 있는

건전한 투자자가 많아지고 점차 광기가 걷히고 버블이 확 꺼져서 모두가 좌절하는 게 아닌,

진정한 암호화폐의 선기능이 반영되고 현재의 가격이 자리를 잘 잡아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런 글을 씁니다.

 

혹시나 누군가는 불쾌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는 누구보다도 암호화폐의 미래에 대해서 밝은 부분을 많이 보고 있고, 

사토시의 이상에 동의하며 투자가이고 투자상담가이기도 합니다.

 

주로 초보투자자들을 위한 글을 쓰다보니, 사실 새롭지도 않은 내용을 거창하게 쓴 것도 같지만

많은 투자자분들이 냉정하게 잘 투자하시어 어떠한 피해자도 나오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서 쓴 글이니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시길 바래봅니다.

 

이번 한 주도 잘 보내시고, 늘 건강도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by 쑤리꿍

https://steemit.com/@ssurikung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레벨 강등

* 질문은 각 주제별 게시판에.

 

비트코인 암호화화폐 커뮤니티 땡글~ 땡글~

-------------------------------------

2
댓글 26
  • ?
    좋은 글 감사합니다. 공감이 많이 되네요.
  • 글 대부분 동감 드립니다만 현재 코인시장이 광기라는 말은 개인적으로 동감하지 못하네요 값이 비싸다 싸다라는 논란을 떠나서 전세계 인구중에 암호화 화폐를 아는 인구가 과연 몇%가 될까를 살펴 보아야 합니다. 요즘 광기라고 표현되는 한국에서 국민의 몇%가 암호화 화폐나 비츠코인을 단 한번이라고 들어 본적이 있는지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요즘 미디어에서 매일 떠들어도 아직도 50% 이상의 한국인들이 금시초문 일거라는 생각입니다.
    비트코인과 블럭체인들 미리 안 땡글회원님들은 복이 많으신겁니다.

    새해에 복 많이들 챙기십시요
  • @디지마니아

    제가 애기 하고 싶은걸 애기하셨네요...이런 커뮤니티에서나 비율이 높아 보이지 아마존을 비롯 IT 계열 주식등의 범주와 암호화폐 비율을 비교하기엔 무리가 있어 보입니다. .

    '광기' '광풍' 이란건 아주 상대적이며, 가십거리 찾기 좋아하는 기자들의 말장난 일 수 있습니다.

     

  • @Mr앤더슨
    글에도 썼지만, 저도 상대적이란 것에는 동의합니다. 지금이 버블의 어디쯤인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저 역시 여전히 이 시장에 남아있기에, 부정적인 의미로 글을 쓴 것은 아닙니다.
    앤더슨님처럼 꾸준히 투자하신 분들 보다는 초보투자자들이 여러가지를 다 생각하면서 투자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쓴 글입니다~
  • @쑤리꿍
    그럼요^^ 그래서 이미 좋아요 추천 했지요, 너무 좋은 글 감사하구요~!
  • @Mr앤더슨
    네 덕분에 모아진걸 모아 이더 사놓았더니 몇일만에 500수익 주네요 ㅎㅎㅎ 전 올해 복 일부 챙겼습니다,
  • @디지마니아
    축하드립니다^^
  • ?
    생각을 많이 하게 되네요 감사합니다
  • ?
    "적당히" 라는 단어를
    아침 눈 떠서부터 저녁 눈 감을때까지 생각하게되는 요즘입니다..
  • ?
    한번더 생각하게 하네요 김사합니다
  • ?
    광풍이라기 보다는 모르던 사람들이 이제야 알게 된거 아닌가요? 그리고 이쪽에서 돈을 번 사람들이 한명한명 늘어나면서 당연히 많은 돈이 유입되는거죠. 이건 비단 국내 뿐 아니라 전 세계적인 추세입니다. 그나마 미국쪽은 그래도 증시가 워낙에 좋고 가상화폐에 대한 확실한 규제가 있지만, 결국 지금 월가에서도 돈들어오면 가상화폐 투자한다고 합니다. 어차피 월가나 전세계 금융시장 트렌드도 가상화폐 관련 상품들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흐름을 이제 막을수가 없으니, 버블이라고 할수도 있겠지만, 그 만큼 한순간에 많은 돈이 유입되어 시장이 반응한것 뿐이기는 하죠. 이시장도 배불리 먹는 놈들을 고래들이라. 고래들이 새롭게 돈될거리를 찾아서 한순간에 현금화 하지 않는 이상은 사람들이 예측하는 절벽식 하락 그래프는 없을것 같습니다.
  • ?
    좋은글 감사드립니다. 버블이 정말 한순간에 꺼질지 아니면 서서히 꺼질 지는 모르겠지만 꺼지기는 할거라 생각됩니다. 그래야 옥석도 가려질테구요. 다만 후자이길 바래봅니다. ^^
  • ?
    잘 읽었습니다~
  • 우리나라만 해도 그알때문에 이제부터 슬슬 용트림하는거 같은데 초기 시장형성중이라 그런거 같습니다. 신규로 들어올려는 사람이 줄을 섰다는게 아직은 꺼지지 않을거 같습니다.
  • 저 같은 초보에게는 아주 유용한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 ?
    코인의 물리적인 최소가치 = 채굴 장비값+전기요금.
    pos 방식 조차도 pow만큼은 한참 아니지만 개인급PC와 인터넷과 전기세가 필요.

    pow 방식에서 채굴로 얻을수 있는 마지막을 캐고 난 뒤부터는 수수료 수입에 의존하고, 수지타산이 맞는 채굴장만 남겠지요.

    pos 방식에서는 토큰(스마트컨트랙트)의 활용성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pos 코인 자체로는 그리 큰 희망이 없지 않을까 합니다.
    스테이크.... 보유해야만 채굴보상이라는 특징이.. 거래유동성을 오히려 떨어뜨리는..
  • ?
    감사합니다.
  • ?
    좋은글이네요 차분히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차분하게 냉정하게 가즈아~
  • ?
    그 당시 IT버블은 상당했지요. 동감합니다. 과연 그 시절 그런식으로 버블이 폭! 하고 터질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막말로 개나소나 IT기업 주식 살려고 난리였던 시대였습니다. 거기에 더해 소비 진작을 위해 카드대란.. 엄청났지요. 이 때 왠만한 사람은 대여섯개의 카드는 다 가지고 있었을겁니다. 아무도 몰랐죠. 카드 돌려막기 등등으로 결국 한강가는 사람들
    지금도 이 가상화폐 시장이 버블인지 정상적으로 흘러가는 상황인지는 누구도 모릅니다. 나중에 지금 상황이 과거 되면 알게 되겠지요. 여하튼 IMF 때문에 인생이 달라져버린 사람으로써 공감합니다.
  • ?
    여러가지를 생각하게 하는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
  • 사실은 저도 IMF 로 인생이 달라져버린 사람입니다. 모두 늘, 사랑하는 가족들을 생각하시어 건전한 투자란 무엇인지 잘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 @쑤리꿍
    앞으로의 모든 길이 평안하시길 기원합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WEBUS
    감사합니다. ^^
  • ?
    백프로 동감합니다...^^
  • 공감합니다
  • 감사합니다 좋은글~~

자유게시판

홍보/사기/불법을 제외한 모든 글작성이 가능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달콤한 디저트 세트 추첨 이벤트(0911-0917) 결과 발표 3 7 837
ESN경매
2020.09.21
공지 땡글 경매! 암호화폐 하드월렛 Ledger Nano S (~9/27) 2 file 11 1025
ESN경매
2020.09.21
공지 ESN 바운티 프로그램 안내 - 스마트 컨트랙트 투표 시스템 구축 및 투표 결과 통계 정보 제공 2 13 1659
ESN운영
2020.09.07
공지 땡글닷컴 출석체크 이벤트(9월) 51 20 3996
ESN경매
2020.09.01
공지 ESN 8월 리포트 3 file 14 1384
ESN운영
2020.08.31
공지 게시판 캐시 적립 정책 변경 안내 (2019/12/20 시행) 51 20 2015
관리자
2019.12.20
공지 로그인이 안되시는 분은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13 7 4658
땡글개발자
2019.08.21
19133 자유 부둥산 투자할때...제가 항상 체크 하는 부분?-> 우량 코인의 장점 작성자 삭제  27 21 4781
Mr앤더슨
2018.01.08
19132 자유 [비트데이즈] 1월 8일! 오늘의 주요 암호화폐 뉴스입니다. 국내   1. '그것이 알고싶다' 비트코인, 23세 청년 "인터뷰한 2시간 동안 30억 늘어" : 지난 주말에 방송한 '그것이 알고 싶다: 비트코인' 이 많은 화제입니다. ... 13 18 3742
비트데이즈
2018.01.08
19131 자유 홍콩 거래소 아시는분 있을까요?             혹시 주소 아시는분 있으시면 부탁 드립니다 믿고 거래할수있는 인지도 있는 거래소 부탁 드립니다           ------------------------------------... 2 0 864
감생이
2018.01.08
19130 자유 하드웨어 지갑 전송 관련 문의 입니다.     방금 나노 렛져 주문했는데, 입금 송금에 관해 궁금한 점이 있습니다. 거래소에서 다른 지갑주소로 옮길때   수수료가 발행하면서, 수수료율에 따라서 전송 ... 0 504
gufu
2018.01.08
19129 자유 이더리움 주소로..이더리움 클래식을 보냈습니다. 제목 그대로 제 이더리움 주소로 이더리움 클래식을 보내는 너무나도 멍청한 행동을 해버렸습니다.   혹시 제 이더리움 주소로 보낸 코인이 주소가 맞지 않으면 ... 4 0 1151
dnskdy
2018.01.08
19128 자유 ledger nano s 지갑 구입 관련.. 성투 중이시요?   이더랑, erc20토큰 저장용으로  '나노 s 지갑'을 구입하면 되는거죠? 더 유용한 하드 지갑이 있다면 좀 알려주세요~   그리고 믿을 만한 직구 ... 9 0 721
vip
2018.01.08
19127 자유 코인 송금시 송금받을 거래소 지갑이 점검중 이라면..     송금받을 거래소 지갑이 점검중인지 모르고    이더를 송금했습니다.   보낸곳에서는 송금완료로 되어 있고   받은곳에서는 아직도 지갑이 활성화가 안되어 ... 2 0 544
doctorfg
2018.01.08
19126 자유 빗썸 데스네이션 잘못 입력 건   도와주세요ㅜㅜ   제목 그대로 빗썸에 리플 입금 시 데스티네이션 태그를   잘 못 입력하여 찾지 못 하고 있습니다.   빗썸 쪽에 입출금 오류라는 문의를 남겨 ... 0 627
열매몬
2018.01.08
19125 잡담 폴로닉스 현재 이더 상황...   바다가 갈라졌네요....(지자스..) 3 file 1 4397
cybot
2018.01.08
19124 자유 양아치 거래소 코인네스트를 고발합니다 아시다시피 코인네스트는 세그윗2X과 관련하여 BT1, BT2 선물을 18일에 상장하였다. 코인네스트에 BTC를 맡기고, BT1과 BT2 토큰을 지급받아 거래하하는 선물 계... 4 0 1322
엔씨라이더
2018.01.08
19123 자유 인텔 CPU 취약점 악용해 가상화폐 탈취 가능하다   http://www.boannews.com/media/view.asp?idx=65942&kind=1   인텔 cpu 보안 결함으로 인해 가상화폐도 털릴(?)수 있다는 내용입니다. 물론 블록체인이 아... 3 file 1 1112
잇기자
2018.01.08
19122 자유 2018년 1월 8일 월요일 아침을 열어주는 책속의한줄 2018년 1월 8일 월요일 아침을 열어주는 책속의한줄 짥은글 보시고 어떠셨나요? 공유와 좋아요를 눌려주시면 지인들도 이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책속의한줄 #명... 1 file 1 413
넬슨조수영
2018.01.08
19121 자유 딱 2~3배 오를만한 코인이 뭐가 있을까요? 작년 9월부터 조금씩 투자를 늘리다가 비트코인 1.5배정도 수익이 났는데 지금은 비트코인은 너무 오른거같기도해서요.. 존버로 2~3배 정도만 수익 내고 뺄까하는... 6 0 1756
푼크
2018.01.08
19120 자유 부탁드립니다. 비트렉스 인증이 몇 개월째 안되고 있습니다.      뭐라고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정말 비트렉스 인증을 여러 번, 오랜 기간동안 시도해봤는데    도저히 막막하여 답이 안보입니다.      현재 비트렉스에... 3 file 0 645
빠른알파카
2018.01.08
자유 IT버블과 crytocurrency. (value vs. price) 안녕하세요. 주말은 다들 잘 보내셨는지요? 저는 주말간 달콤한 휴식을 지내고 이제 다시 월요일을 맞이하였습니다. 지난 크리스마스 이후 모두들 상승장의 환희... 26 file 50 6595
쑤리꿍
2018.01.08
19118 자유 하드웨어지갑사용하시는분 질문좀할게요! 거래소지갑말고 하드지갑사용해볼까하는데 lend dent같는 알트도 다보관가능한지 이더같은거 넣어놓으면 혹시추후에 에어드랍같은것도 자동으로받아지는지 궁금하... 2 0 700
청주공돌이
2018.01.08
19117 자유 입금방법     12월 19일 이후로 입금계좌 등록이 안되네요 ㅠ   ㅇㅓ제 코미드로 겨우 500정도 이더 구매했는데   ㅋㅗ미드는 거래코인이 5개밖에 없어요 ㅋㅋㅋ   이거 다... 0 770
의정부우
2018.01.08
19116 자유 스타트코인(startcoin) 어떻게 보시나요?         d3 19.3 기계 피본 사람중에 한명입니다 ㅎㅎ 채굴량이 너무 안좋아서 start를 캔지 조금 됬습니다 start코인 앞으로 미래 전망 어떻게들 보시나요? 혹시... 2 0 975
훠궈하오
2018.01.08
19115 자유 홍보성이 짙어서 내용 지웁니다~! 홍보성이 짙어서 내용 지웁니다용 8 0 741
YOLO-Coin
2018.01.08
19114 자유 코인네스트 트론 입금지연으로 100만원 손해봤는데, 보상 못받나요?        금요일 바이낸스에서 1400사토시에 220만원어치가량 트론을 사서 코네로 보냈습니다.    그런데 이더스캔에서는 전송완료 뜨는데, 코네에서 문제생겨서 입... 8 0 1332
우샷미
2018.01.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88 989 990 991 992 993 994 995 996 997 ... 1949 Next
/ 1949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