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rd_free custom_top_html:no
default debug random = 6 / type = READ / detected = READ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댓글로 가기 위로 아래로

 

 

 

코인베이스의 딜레마3 (본론-너 자신을 알라)
 

 

글에 이어서

 

전세계에서 가장 유일하고 확실한 투자 기법이 하나 있는데 그것은 바로 싸게 사서

비싸게 파는 일이다.(서론)

 

중략--

 

그들은 이론가이자 실전 투자자들이고 나는 그냥 순수 이론가였다.

그들은 시장 대응론자였고 나는 단지 이론가에 불과했다.

어렴풋이 무엇이 문제인지 알게 되는 순간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

여기까지가 전 글이었습니다.

 

 

글을 절단한 죄로 결말까지 적었습니다

 

 

 

그러나,

나름 기술적인 분석에 자신이 있다고 생각을 했는데 그 이후 주식시장에 돈을 버는 경우에도

잃는 경우에도 그 탓이라기 보다는 뭔가 메사끼라고 해야 하나?

동물적 감각이라고 해야하나?

투전판에서 보면 하여튼 이상하게 투전을 잘하는 사람들이 있다.

 

나도 대학시절부터 그런 분야에서는 특이하게 재주가 좀 좋은 편이었다.

그건 한때의 영광이고 시장이란 메커니즘은 머시기 구단을 단박에 뽀개버린 AI 같았다.

 

책도 보고 이것 저것 적용도 해 보았지만 어느 때는 엠에이시디 머시기가 맞는 것도 같다가,

어느 때는 알에스 머시기가 잘 맞는 것 같기도 하고,

이상하다 셋팅이 잘못되었나 해서 이것 저것 손대고 고쳐 봐도 뭐 그닥 별 효과가

나지를 않았다

결국 기술적인 분석은 나하고 맞지 않는구나.

 

그러던 중 분석이 빛을 발하는 시기가 있었는데 그게 바로 2004년의 코스피 지수였다.

그 자리를 놓고 수렴해서 올라간다(나)

아니다 그건 모른다 수많은 수렴중에 하나에 불과하다.....

아니다 이건 몇년만에 온 자리다. 올라도 많이 올라간다 두고보라.(나)

아니다 올라도 일시적이다 ( 나 아닌 다른 사람들)

 

그러나 운빨인지 정말 거짓말 처럼 그때부터 코스피는 올라가기 시작했고,

그 자신감을 바탕으로 카폐도 만들고 이것도 저것도 설파하고 어쩌고 저쩌고 글고 적고 그랬다.

당시에 선물이나 옵션말고 주식만 전문으로 하는 카폐 내지는 그와 비슷한 방송을 했다면 아마도

엄청 돈을 벌었을 것 같다.(분석은 틀린적이 더 많습니다)

 

그러나 나는 참 이상스럽게도 그런 류로 돈 버는 것과는 인연이 없는 사람이었다

 

세무서에 기타소득 신고 안하고(시효가 만료되어서 적었다)

3달정도 강의하고 그 이후에는 체력이 지쳐서 접어버렸다

두시간 일주에 두세번 하는 것으로 계약 비스무리한 것을 하고 일주일 거의 내내

하루 4시간 이상씩 했으니 약 값이 더 들었다.

 

어째든 그 당시의 활기찬 녹음파일들 그 이외에 적었던 모든 글들은 맞았던 틀렸던 인터넷상에

아직도 그대로 남아 있다.

.

주식입문자들 입문하면 처음 하는 일이 대충 줄긋기이다.

그러다가 이런 저런 해석을 하기 시작한다.

줄은 누구나 칠 수 있는데 늘 해석 그 놈이 참 성가시고 문제다.

법전 외운다고 사시 패스 하는 것 아닌것 처럼.,

아무리 줄을 쳐봐도 여백으로 가득한 허공에 대고

해석이 한 치라도 어긋나면 바로 절벽이고 이틀 지나면 패가망신이다.

(주 분야가 선물과 옵션이었다는 기억하자. 실제 그런 경우를 많이 보았다)

 

주식보다는 살벌하다는 선물과 옵션만 전문으로 취급하다가 소위 팬들의 압력으로 회사를 하나

설립했으나 필자는 이미 조그만 회사를 운영하고 있던 상태였고 남의 돈 무서운 정도는

체득하고 있는데다가  체력도 그리 강한 편은 못 되는 편이므로 그냥 투자 안하고 은행을 넣어 두겠다고

이야기 하다가 결국 지난해 강제로 법인청산을 했다.

원금에다가 그간의 정말 이자라고 볼 수도 없는 약간의 이자(정기적금이 아니었다. 관리무책임

인정한다. 그 점에 대하여 사과를 한 바가 있었고, 대신에 나중에 이행할 생각도 없이 다시 글을 쓰거나

방송을 다시 하겠다고 기약없는 약조를 했다) 를 보태서 청산이 되었다.

이런 저런 일들을 겪으면서 시장에서도 사람들에게서도 멀어져 갔고,

상당히 오랜기간 평온으로 돌아가 지내던 어느 날

다시 두번째 운명의 캔들이 나를 찾아왔다.

 

팬데믹?

그런 거는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고 컴터에 늘 남아 있던 미래의 머시기 선물그래프 등등

을 보다가 신문에서 연일 폭락한다는 뉴스와 더불어 과거의 밑줄 쳐 넣은 선에 선물지수가 걸려 든 것을 본 것이다.

보자마자 전화를 돌리기 시작했다(거의 활동을 접고 있었으므로)

이 넘은 대략 10년짜리다.(지금 회고해 보면 30년짜리였던 것 같다. 나중에 일일이 전화해서 미안하다고 했다.)

이런 행동을 보면 순전히 동물적이지 나는 결코 분석가가 아닌셈이다

아니 10년짜리 같으면 분석부터 다시해야지 전화부터 돌리는 모습이 ......

 

기술적인 분석이라면 내가 가장 기억에 담고 있는 두 군데의 기술적인 자리의 회고 장면

들이다.

나머지 그 이후의 기간들도 기술적인 분석을 한다고 했지만 틀리면 지우고,

다시 그어 봐야 나중에 수정할 것이므로 과거처럼 열심히 줄 치지 않았다.

결국 대충 많이 떨어졌네 라는 필 빨의 감각으로 시장에서 생존해 온 셈이다..

 

그러면서도 늘 생각이 나는 이 이야기 서론의  바로 그 문장.

싸게 사서 비싸게 팔아라.

그 문장은 생각이 나는데 마땅한 해법을 찾지 못해 부질없이 보낸 많은 시간들.

답이 안 나온다.

 

도대체 얼마면 싼 것이고 얼마면 비싼 것인가?

이후부터는 이 문제에만 10여년 이상 골똘히 생각을 해 온 것 같고,

최근에서야 그 실마리 하나를 자녀들의 아이디어와 생각으로 찾아 낼 수가 있었다.

 

그 아이디어는 너무 간단한 것이었는데 그 싸고 비싼 것을

당신은(딸 유학파라서 나를 보통 유라고 부른다) 시장에서 경험으로 알고 있을 것 아닌가?

별로 번뜻이는 이야기도 아니었지만 나는 사실 각 종목이 어느 정도면 대략 비싸고

싼지는 정확하게는 아니어도 대충은 알고 있었다 (이른바 짠밥이다)

최근 삼성전자가 5만4천원 이하면 당장 못 올라서 그렇지,

그리 슬퍼해야만 하는 가격이 아니라는 것을 느끼듯이.

 

가격을 대충 안다는 것은 소위 말하는 기본적인 분석하고는 거리가 멀고

그 동안의 축적된 경험을 통해서이다.

그런데 그걸 녹여내는 이론이 없다

이론자체를 위해서가 아니라 무슨 확고한 원칙 같은 것이 존재하지 않겠나 시픈거다.

 

즉 싸게 사서 비싸게 팔어라 라는 문장을 관통하는 이론 혹은 그 이론을 검증하는 두가지

과정만  통과하면 그 이론을 기초로 하여 훗날 뛰어난 인재들이 이 난제를 풀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나는 가격론자가 되었고 최근까지도 부족한 글을 완성시켜 나가고 있다.

 

제목은 그럴싸하게 코인가격의 비밀 이라고 정했고, 부제는 "여백의 미"로 하였다.

상당부분 완성된 이 글들은 책이라기는 뭐하고 그냥 대충 책 비스무리 한 것이고

총 3부로 예정되어 있고 1부만 내가 직접 적고 있다.

 

그 1부의 챕터 2장 천당과 지옥편에서 함곡관 이야기와 패턴이 망가지는 예제들이 나온다.

그 글의 목적은 패턴이나 기술적인 분석을 위한 글들은 아니다.

물론 미래의 파동은 천당편에서 나오는 글이다

그 글들의 단편 쪼가리들을 요즈음 분위기와 맞게 각색하여 이 곳에 일부 올린바가 있다.

 

물론 원판에 등장하는 글 내용이나 예제들은 다르다.

다르기는 하지만 그 글을 바탕으로 요즘 분위기에 맞게 대충 변화시켜서 글을 올린 것이다.

그러니까 적는 글 모두가 나중에 퍼즐 처럼 다 맞추어 보면 무언가 하나의 지향점을 향하여

가고 있다는 의미이다.

비밀이란 것은 사실 풀린다는 것을 이미 함의하고 있지 않은가?

 

그런데 코인베이스 이야기를 하더니 책선전을 하는거 아닌가.

코인베이스 이야기는 그 진행 파동을 보다가 천당과 지옥이란 챕터가 생각이 났고,

그 지옥편 중에 일부의 씬이 우연히  현재의 비트코인 위치와 오버랩되고,

그 이야기를 풀기 위해 함곡관 이야기가 예제로 삽입이 되어 있는 것이다.

코인베이스 이야기는 전체 글들중의 극히 일부인 셈이다.

조각이지만 글 전체 내용의 일부가 유출(?) 되고 있는 셈이다.

 

책선전 문제는 적어도 국내에서는 누가 살 줄 사람도 없다고 판단하고

이미 영문으로 손봐서 정리중이므로 그런 오해는 안 하셔도 될 듯하다.

국내의 사람들은 있는 책들도 안 보는 사람들인데 필자의 허름한 글들을 누가

사서 보겠는가?(눈먼 외국인들면 몰라도_)

.팔 생각이 애시당초 있었던 것도 아니므로 아직 나오지도 않은 책 선전은 아니다.

 

코인베이스를 통해서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 핵심은 자신을 알고 시장과 소통해

보는 노력을 하자 그렇지 않으면 지옥의 문은 친숙하게 다가온다.

 

필자는 주식시장 아니 정확히는 옵션시장입문이 더 맞다.

옵션 주식 선물 등을 거쳐가면서 현재 코인시장에 이르기 까지 기술적인 분석,기본적인 분석

등을 접하면서 왜 가격론자 즉 싸게 사서 비싸게 파는 단순한 원점으로 돌아가게 되었는지에

대하여 에피소드를 엮어서 두서 없이 적었다.

 

스스로 안다는 것은 무엇이고, 소통은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는가 부분은

말이라면 몰라도 글로는 단순한 분량이 아니므로 생략하기로 한다.

 

책에 관해서는 처음엔 100부 정도 만들까 하다가 엔에프티 뭐 이런게 생기다가 보니

생각이 다시 많아졌다.

엄한 외국넘들한테 영어로 번역해서 한 100억 엔에프티로 팔까?

물론 농담이다.

 

코인베이스 이야기로 출발해서 사적인 이런 저런 이야기들 속에 시장을 바라보는

여러가지 개인적인 시각을 일기 쓰듯이 적어 보았다.

 

기관애덜이나 외국애덜이 참가하는 변동성 작은 시장을

(최근의 비트코인의 모습이 그런 모습을 보이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 다소 슬프다)

선호하지 않는 필자는 분석이고 뭐고 그냥 눈썰미로도 대충 매매를 해도 되는 연륜이 지나가고

있는데 그 동안 미우나 고우나 시장과 소통하면서 무언가 아직도 미진한 구석이 남아있다.

 

젊은날 한때 광적으로 스피드를 즐기던 나는 세상이 내 생각에 맞추어 져야 한다고 믿었었다.

물론 근거는 없었다.

 

전광판 바라보고 매매하던 그 젊은 시절에 떨어지면 나타나고 올라가면

다시 나타나는 늙은이 하나가 있었는데 무협지의 고수 풍모의 사람이었다.

매끌거리는 바닥과 흰 고무신에 시선을 두고 몇 번을 망설이다가 물었다.

 

혹 투자비법이?

그냥 시장과 대화(번역-소통) 하면 돼.

???

당시에는 전혀 이해가 되지 않는 말 같지 않은 그 말을 기억에 담아 두지도 않았음은

물론이다.

소통이 무얼까?

집사람 하고도 하루에 3분 이내의 대화만 오고 가는 나에게.

그것도 사람이 아니라 시장과 소통이라?

 

어째거나 선물과 옵션시장이 외국인들에게 개방되던 초기시절처럼 저 per 주가 그랬던 것처럼

무명 코인들이 활극을 벌이는 시대이다.

결국은 장풍 한방에 거의 모두 죽고 뜬금없는 넘이 나타나서 시장을 제패할 지도 모르는

시장을 놓고

이넘이 좋다 저넘이 좋다면서 입에 거품을 물고 방송하는 사람들이 하나 둘이 아니다

 

초기 선물시장이 오픈 할 적에도 그랬는데 거의 모두가 상페 당하듯이

시장에서 바람처럼 사라져 버렸다.

(일부는 돈을 너무 따서 발길을 끊고 나머지는 상상에 맡김)
 

그 빈 자리들을 거대한 외국넘들과 기관애들이 맨날 졸면서 차익거래 혹은 합성거래나 하고 있는 것이

작금의 증권가 모습이다 침을 질질 흘리면서.(코인시장)

 

 

자고로 옛날이나 지금이나 혼란기에는 용감무쌍한 이야기부터 훗날 사라질 억 단위의

이야기들이 난무하는 것이  지극히 정상이다.

 

말이 기본적인 분석이지 알고 보면 썰에 불과한(미래의 나의 모습) 그런 이야기들로 돈을 긁어

모으는 황당하고도 자극적인 이 시대도 이상스럽긴 하지만 정상이다.

 

몰래 숨어서 우리만 아는 정보를 공유하자고 하던 과거의 투자클럽류의 행태는

펌핑방 기타 각종 방들로 대체되어서 쉬는날 없이 원기 왕성하게들 활동 중이고,

누구는 아직도 핏발 선 눈으로 줄을 긋고 혹 다른 누구는 이 썰 저 썰 서핑하다가

밤을 다 날려버리고 있을 지도 모르겠다.

 

음주가무나 불난집 구경하듯이 커다란 소란이나 노이즈 자체가 돈이 되는 혼돈의 시대.

 

확증 편향  아니 한 걸음 더 나아가 확증에다가 광기까지 있어야만 소통이 된다고 믿는 시대.

그런 시대에 정부의 은혜로운(??) 조치에 빌어먹을 감사를 하며 길을 나서 본다.

 

타달타달 시장에 나가 물건을 가능한 싸게 사 보려고.

얼마나 많은 소통의 과정을 지나야만 싸게 살 수가 있는지 매번 겪는 일이지만

그래도 주인장 처지를 좀 알 듯해서 먼가가 서로 전기처럼 왔다리 갔다리 하도록,

말을 걸어 보곤 하지만 싸게 산다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다.

 

아마 같은 짓 천번 정도 하면,

말 안 걸어도 무지 싸게 줄지도 모른다.

그래서 소통이라는 건 어려운 거다.

 

그러나 지금은 불행하게도 배달의 시대다.

거기다가 입도 틀어 막았다

듣고 싶은 이야기만 머 나게  

머 하도록 듣는 시대이다.

(앞에 머 말고 뒤에 머는 귀딱지에 피가 고이도록)

 

 

끝으로 이 글을 맺음 하면서 다음 말을 남겨 두고 싶다

 

 

시장은 진즉부터 기다리고 있다.

 

 

2022년 5월 1일 오후 3시 블라인드 적음

 

 

 

 

그냥 온라인 상에서 두서없이 적다가 보니 내용, 오타 등등 엉망이고 부실 투성이 인데

무엇을 하자고 강요하거나 조언하는 글이 아니라 스스로 제가 겪은 일들 중에서

어느 일부라도 읽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으로 귀차니즘을 한 켠에 밀어내고

휴일 오후에 적었습니다

글을 적다보면 타인들의 감정이나 기분을 상하게 하는 문구나 내용들이 본의 아니게

들어 가는 경우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그런 경우 악의는 전혀 없으니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 주시기를 바라고 지적당하는 부분이

있다면 무조건 수정하도록 합니다.

 

 

 

 

 

 

 

233
댓글 0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

자유게시판

홍보/사기/불법을 제외한 모든 글작성이 가능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공동구매] PNC PARTNER 라이저카드 외 (5/10~5/16 한정수량 300개) 16 updatefile 1285
공구관리자
2022.05.10
공지 서비스마켓 게시판 신설 안내 8 7 2000
관리자
2022.04.13
54919 자유 난이도 폭탄 올리면 네트워크 유지할 수 있나     난이도 폭탄은 연기 안한다   pos 전환은 내년이다   그럼 네트워크 유지는 뭘로 한다는건지 이해가 안돼네요   채굴자들이 폭탄 떨어져도 그냥 돌릴꺼라 생... 9 0 832
월송놀자
2022.05.02
54918 자유 5월2일 주요 신문 경제 뉴스                     file 0 89
무대뽀님
2022.05.02
54917 자유 5월2일 오늘의 운세   오늘 하루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쥐띠 운세 48年生  오늘은 성과가 있는 날입니다. 따뜻한 말 한마디에 행운이 찾아오는 것이죠~! 60年生  친절함과 성실... 1 0 60
무대뽀님
2022.05.02
54916 자유 어제 같은 상황에 난이도 폭탄도 터졌다?     이더리운 네트워크 수수료 초대란 날 듯...     타이밍 맞춰서 이벤트 터진 결과     폭탄 연기에 힘이 더 실리겠네요.   3 0 756
Naisya
2022.05.02
54915 자유 마풀허 채굴자 분들 수고하셨습니다.       지난 몇 주 부진했던 채굴량 한방에 만회하네요.   이 맛에 마풀허 합니다. ㅋㅋㅋㅋ 13 file 2 1157
Naisya
2022.05.02
54914 자유 채굴량이 저만 늘었나요?       하루 0.05정도 겨우 캤는데 오늘보니 0.088이네용.. 저만그런가요??                 5 0 894
새초로미1
2022.05.02
54913 자유 난이도 폭탄이 문제군요. 연기없으면 이번주 중에 터질 예정인데, 어찌될까요..   머지 연장돼서 당연히 난이도 폭탄도 연장될 줄 알았습니다.   오늘 내일 또 개발자 회의 진행되려나요. ... 7 0 1160
퉁곰
2022.05.01
54912 질문 3070 non 제품 파려고하는데 시세가 어느정도되나요??   msi 3070  트리오 non 제품 1년정도 사용했습니다.  이거 시세가 얼마정도하는지 궁금합니다     9 1 1120
모닝라떼
2022.05.01
54911 질문 p102 롬플레쉬    p102 5g에서 10g로 롬타 할려고하는데요 amd 롬타는 찾아보니깐 하는법은 알겟는데 p계열  그래픽 카드들은 롬타하는 방법을 모르겟습니다  지금 하이브로 p10... 2 1 219
부품수리
2022.05.01
54910 자유 아...어제 조립 완료 할걸...       밍기적 밍기적 하다가 피버타임만 지나가네요 ㅋㅋㅋ     6 0 998
Naisya
2022.05.01
54909 질문 항상감사한 땡글님들 그래픽카드 당근마켓중고거래시 팁좀 부탁드려요!!   항상 많은 조언으로 엄청난 고난과 역경을 다 헤처나가게 해주신 땡글님들께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써멀도 마무리됫고 1개는 완전맛가서..어케해야할지 머리싸... 11 0 667
촙오채굴러
2022.05.01
54908 질문 이건 뭔가요?     언제부턴가 업비트에 있는 에이피이엔에프티 21,680개 저건 뭔가요?  에어드랍 받은것 같긴한데, 팔수도 없고 자리만 차지하고 있네요. ape 코인도 아닌것 같... 4 0 617
태사마
2022.05.01
54907 잡담 팀블랙마이너 괜찮네용   이제 슬슬 더워져서 온도 잡을겸 마이너테스트를 하고있는데    코어적으로 어떻게 도는진 모르겠지만 해시야 뻥해시 같긴 한데 팀블랙마이너가 GPU 메모리를 ... 3 0 385
김뀨뀨
2022.05.01
자유 코인베이스의 딜레마3 (본론-너 자신을 알라)       코인베이스의 딜레마3 (본론-너 자신을 알라)     전 글에 이어서   전세계에서 가장 유일하고 확실한 투자 기법이 하나 있는데 그것은 바로 싸게 사서 비... 0 135
블라인드
2022.05.01
54905 자유 [복구되었습니다] 마플허 대박이 터져도 적립이 안 되는 현상....     안녕하세요.    요즘 채굴량도 안 좋았었는데, 며칠 전 대박블럭 때 인터넷 문제 때문에 못 먹어서 우울했습니다.  하루 0.05~0.053정도 캐고 있습니다.   그... 12 file 1 1363
영국채굴러
2022.05.01
54904 질문 이보드가 뭘까요? 밀폐형 반본체 케이스 사면서온건데 어떻게 만질수가 없네요 ㅜㅜ 바이오느 진입도 어떻게하는지 모르겠구  화면도 안나와서 도움요청드립니다                  ... 15 file 0 1766
MAE_WHA
2022.05.01
54903 질문 업비트 트래블룰 100만원 미만 관련 질문입니다.   100만원 미만도 자주 송금하다보면 트래블룰의 적용을 받을 수 있다고 하던데,   그 '자주'의 횟수가 얼마나 될까요.   혹시 시도해보신 분들 계실... 14 0 923
퉁곰
2022.05.01
54902 잡담 피벗타임 부활했나요? 대박 보상블럭 터진 후 채굴량이 원상태로 안되고 계속 증가하는데..   런던포크 이전에 있었던 피벗타임이 부활한것 처럼.. 희한하네요.                     3 0 976
행아범
2022.05.01
54901 잡담 톤코인 하는게 정답인가요?   다들 하시길래 돌려보는데 전기만 먹고 영 멕아리도 없고 채산성이 별로인듯 해서요. ?    진카로 답변 한번 부탁해요                   18 0 827
분당만세
2022.05.01
54900 자유 워우 오늘 3시간 만에 2일치 채굴                 크으!! 짜릿합니다!!!!   NFT 민팅 때문이라던데?? 7 file 0 1299
Naisya
2022.05.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2768 Next
/ 2768
default debug random = 0 / type = READ / detected = RE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