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2019.01.15 16:31

3-7탄 [통신 두절]

profile
조회 수 508 추천 수 2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이의 체취가 채 가시지 않았다.

나의 몸은 그이를 기억하고 있다.

형부라 불렀지만 이젠 내 몸이 기억 하는 그.

 

내 마음을 정리했다.

이젠 형부가 아닌 온전한 그이로 받아 들이기로 했다.

어차피 언니와 그이는 온전한 한 몸이 아니었다.

세속적인 시선은 나와 그이를 이상하게 볼지는 몰라도 마음속의 사랑이나 연민은

질타의 대상이 아니다.

 

언니가 그이를 먼저 만난건 사실이지만 몸으로 그이를 받아 들인건 나니까.

사람들은 말한다.

부부란 한 몸이다.

이 말은 한몸이 안 되었으면 부부가 아니란 말인 것이다.

 

그이에게 전화를 걸어 내 마음을 전하고 언니의 뜻을 전하려 했지만 그이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

그이가 나와의 하룻밤을 기억하지 못해도 상관이 없다.

이미 내 몸이 그이를 기억하고 있으니까.

 

난 이미 은지를 내 딸로 생각하고 보살핀다.

이젠 언니의 딸이 아니라 그이의 딸이고 나의 딸이다.

 

호텔의 손님들에게도 더 친절을 베풀었다.

그이가 없는 공백은 나와 뚜잇 언니가 메꾼다.

손님들은 불편함을 모르며 평소와 다름이 없다.

간혹 박 실장의 안부를 묻곤하지만 언니와 난 박 실장이 한국에 갔다고 애둘렀다.

 

뚜잇 언니는 나의 마음을 아는지 나에게 호텔의 업무를 잘 가르쳐 주며 주인으로 손님을 대할 것을

주문한다.

나도 그런 언니의 마음을 잘 안다.

 

하루 이틀이 지나고 연락이 없는 박 실장 때문에 초조해 지지만 난 내색하진 않았다.

언젠간 그이가 돌아올 것이다.

그는 도망치듯 자신의 자리를 외면 할 그런 사람이 아님을 잘 알기에.

 

 

 

 

 

 

은지라....

많은 상념속에 은지가 떠올랐다.

그 누구도 부인하지 못하는 나의 분신이다.

 

난 그런 나의 분신에게 해준게 없다.

엄마라 주장하기도 염치가 없다.

이젠 박 실장과 동생에게 은지를 부탁한 나.

내가 은지에게 해줄게 아무것도 없다.

 

무엇이 그리 사뭇친 것일까?

나의 삶을 살지 못한 나 자신에 대한 분노인가?

세월의 댓가로 받은 나의 병 때문인가?

 

갈곳을 잃어 부딪치고 있는 파도를 바라본다.

저 바다로 가면 어디가 나올까?

아마도 바다의 끝은 자유가 기다리겠지.

 

난 바다를 향해 걸어가고 있다.

지난 세월을 한탄해도 되돌릴 수 없는 것이 세월이다.

 

지난 과거가 모여 오늘이 된다.

지난 과거를 되돌릴 수 없듯.

오늘의 선택을 바꿀수는 없다.

 

난 이제 은지의 행복과 박 실장의 행복을 빌어 주련다.

또한 나의 잘못된 결과물인 은지를 풍이 책임져 줄 것을 빌어본다.

 

내가 지금 할 수 있는 것은 이것이 전부다.

바다는 나를 점점 받아 들인다.

나와 바다가 한 몸이 되려는 순간이다.

 

바다와 한 몸이 될수록 또렸해지는 기억들..

이젠 나의 기억을 바다에 맞겨야 되겠다.

난 두 눈을 꼬옥 감았다.........

 

 

 

 

 

 

 

풍이 보여준 짱의 편지를 영어로 다시 적었다.

박 실장이 베트남어는 어느정도 하지만 글로 쓴 편지를 제대로 해석하긴 어려울 것이다.

베트남어의 성조 하나로 뜻이 바뀌기에 오해의 소지가 많다.

 

어려운 단어는 한국어 사전을 찾아 한글로 주석을 달았다.

짱의 마음을 충분히 전달 시키고 싶은 마음에서 그랬다.

 

난 짱과 박 실장은 인연이 아님을 잘 안다.

박 실장은 모르지만 짱을 향한 마음은 사랑이 아니라 동정임을.

 

사랑과 동정을 구분하지 못하는 박 실장.

그런 박 실장이 애처롭다.

 

몇 일이 지나도 박 실장은 연락이 없다.

아마도 긴 여행을 하려는 것 같다.

 

그러다 머리를 스치는 생각.

혹시..

혹시 그곳에 갔을까?

 

내가 박 실장이라면..

갑자기 떠이닌에 있는 바덴산의 절이 생각났다.

 

설마 거기 갔겠어?

혼자 간적도 없는데.

 

만일 박 실장이 그곳에 있다면.

내가 그를 찾아 그곳에 가는 것이 옳은 일인가?

조금 더 기다려 보자.

아마 박 실장은 그리 오래지 않아 다시 올꺼야...

 

 

 

 

 

 

 

 

 

 

사당에서 108배를 올린다.

평소 누구에게 의지하지 않았고 신의 존재 조차 무의미하게 생각하던 나.

 

그런 내가 108배를 올린다.

동작 하나 하나에 정성을 다하여 제를 올린다.

 

나의 모습을 지켜보던 스님.

저녁에 스님이 나의 방으로 왔다.

 

처사님[거사님] 무슨 근심이 있으세요?

스님이 묻는다.

 

난 좀처럼 입을 떼지 못했다.

머뭇거리는 나의 표정으로 스님은 마음을 읽는다.

 

 

여자 문제군요.

스님의 말에 말 없이 고개만 끄덕였다.

 

스님.

사랑인지 동정인는 모르지만 제가 지켜주던 여인이 있었습니다.

그녀와는 동침도 하지 않은 사이입니다.

 

그런데 그런 그녀에게 여동생이 하나 있습니다.

어쩌다 그 여동생과 동침을 했다면 어찌해야 하나요?

 

스님은 말 없이 생각을 하신다.

처사님[거사님]

인연이 무엇인지 아시나요?

 

우연이 아닌 필연적인 만남이 인연 아닌가요?

나의 대답에 빙그레 웃으시는 스님.

 

알듯 말듯 인연에 대하여 스님은 말씀을 하신다.

 

인연은 인(因)과 연(緣)이라는 두 글자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인은 직접적인 원인이 되거나 나의 의지가 개입된 것을 말합니다.

연은 간접적인 조건, 또는 내 의지와 무관하게 이루어진 조건과 관계를 의미 합니다.

 

또한 회자정리(會者定離)라는 고사성어가 있습니다.

만나면 언젠가는 떠나야 된다는 뜻입니다.

또 다시 누군가와 만남이 이어지고 그리고 헤어짐이 이어집니다.

대중가요 가사 중에 ‘만남도 헤어짐도 아픔인 것을 ~ ’이라는 가사가 있는데 불교에서는 만남도 인연이요,

헤어짐도 인연이라 합니다.

인연이 있어 왔다가 인연이 다해 갈 뿐이지요.

 

도대체 스님은 무슨 말을 하는 것일까?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레벨 강등

* 질문은 각 주제별 게시판에 적어주세요.

 

비트코인 암호화화폐 커뮤니티 땡글~ 땡글~

-------------------------------------

Comment '5'
  • profile
    크림메일 2019.01.15 19:07
    글 감사합니다.
    오늘도 잘 읽었습니다~ ^^
    앞으로의 전개가 궁금하네요~ ㅎㅎ
  • profile
    사이공 2019.01.15 20:19
    to 크림메일 :
    거의 끝나 갑니다
    너무 기대하시지 마세요
  • ?
    십만코인양병설 2019.01.16 15:56
    박실장이 조만간 득도의 경지에 오르겠네요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거의 끝나간다니 아쉽네요
  • profile
    ddengle BOT 2019.01.16 15:56
    to 십만코인양병설 :
    십만코인양병설님 축하합니다. 4 보너스 캐시에 당첨되셨습니다.!!
  • profile
    피곤하네 2019.01.16 17:32
    이 비극에서 막장으로 다시 해결구간으로 흘러가는듯 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AD] ESN으로만 신청 가능한 광고자리입니다. 11 1780
관리자
2019.01.02
32351 잡담 며칠동안 자꾸 중국어로 사이트가 보여 혼났네요 ㅠㅠㅠㅠㅠㅠ   혹시나 해서 밑에 보니 언어 설정이 있더군요~    일부러 운영자님이 요즘 중국어를 공부하시나 했는데 ㅎㅎㅎㅎㅎ   정신 차려야 겠습니다! 빠샤~~!   내일 부... 496
귀족독신
2019.01.15
32350 자유 esn은 땡글이 만든건가요 머니넷도 먼가 잇던데 그거랑 비슷한 코인인가부네요   두곳다 물린분들 엄청 많은가부네요    머니넷은 운영하는 코인 이야기 사라졋던데 땡글은   esn포럼사이... 2 656
태양123
2019.01.15
32349 자유 모니터 신기한거 보여드립니다.. 그냥 집에서 사용하는 컴입니다..   우리 둘째 넷째 냥이(둘다 여자애)가 가끔 심심하면 모니터 화면에 대고 쉬아(스프레이)를 합니다. ㅠ.ㅠ   컴퓨터를 꽤(?) ... 10 file 3 1595
가이버
2019.01.15
32348 자유 백종원의 주작식당.jpg   http://m.dcinside.com/board/baseball_new7/11850940?recommend=1   링크 들어가기 싫은 사람 요약   1. 고로케집 상호등록은 시공사인 협소주택 팩토리가 함 ... 7 1 2469
미네르바
2019.01.15
32347 잡담 푸념) 어제 약속을 어기고 술 한잔 했습니다.       저번에 술 안 마시고 그 돈으로 코인을 사겠다고 선언한 사람인데 결국   너무 짜증나는 일이 있어서 어제 좀 과음을 했습니다.   처음으로 회사 인간관계... 2 file 1098
리플은믿음입니다
2019.01.15
32346 잡담 귀여워서 못참아..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시 레벨 강등 * 질문은 각 주제별 게시판에 적어주세요.   비트코... 3 file 1024
효자아이엔
2019.01.15
32345 자유 나도 눈 맞고 싶다고     올해는 눈이 안와서 가뭄이라고 난리인데 뉴스에는 거의 안나오내요. 뉴스가 많은건지 아니면 정치적으로 통제를 하는건지         나도 눈 맞고 싶다고 !!!!... 5 file 945
돌자돌자
2019.01.15
32344 자유 이태원 프리덤 ~ ^^   미군부대 철수하고 외국인들이 좀 줄었겟다 생각하고 갔더니.. 더 많아 진것같습니다 옷 사러 다니던 골목들은 이미 망하고 카페, 펍으로 바뀌었더라구요 -_- ... 6 file 1 812
하빈자
2019.01.15
32343 자유 O2O는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와 이어져 있다. 1. O2O 의 탄생   O2O란 온라인(online)과 오프라인(offline)이 결합하는 현상을 의미하는 말한다.   온라인 쇼핑이 활성화 되기 시작하면서 나타나기 시작한 현... 3 3 306
마크김
2019.01.15
32342 자유 블록체인 비즈니스에 대하여 안녕하세요? 금마입니다.    오늘은 블록체인 비즈니스에 대하여 말하고자 합니다.    블록체인을 이용하여 새롭게 사업을 하거나 기존 사업과 연관지어서 사업 ... 7 file 8 810
금마
2019.01.15
32341 자유 댕글 장터 문의       채굴 글카 사려고하는데.   댕글 장터는 이용해본적이없어서...     댕글장터는  선입금 거래해도 안전한가요???     갈쳐주시면감사요                 --... 4 1 595
셈버
2019.01.15
» 자유 3-7탄 [통신 두절] 그이의 체취가 채 가시지 않았다. 나의 몸은 그이를 기억하고 있다. 형부라 불렀지만 이젠 내 몸이 기억 하는 그.   내 마음을 정리했다. 이젠 형부가 아닌 온전... 5 2 508
사이공
2019.01.15
32339 자유 우리도 열받으면 스몰스몰 올라오죠..   곧 머리에 불 붙을 껀데. 모르고 있는 야옹이... 어떻해~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시 레벨 강... 3 file 2 852
기쁨가득12
2019.01.15
32338 질문 중고 장터 글쓰기   레벨4인데 esn으로 캐시 충전하면 장터 글쓰기 가능한가요?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시 레벨 강... 2 504
젠뜨리맨
2019.01.15
32337 질문 Brave 브라우저 쓰시는분 계세요?   Rewards로 BAT를 주던데 이거 어디에 쓰나요? 전송도 안되고 유효기간도 있고 어디다 쓰는거죠?                     ------------------------------------- ... 1 490
광아
2019.01.15
32336 자유 sky캐슬때문에 반성한 엄마들.jpg                   하지말라고 드라마 만들어 놓으니   오히려 더함 ㅋㅋ  애 잡는듯       ------------------------------------- 꼬리말 * 게시글 내용 삭제시... 6 file 1390
미네르바
2019.01.15
32335 질문 전자제품 세정액 문의 드립니다.         미세 먼지에 편도염으로 골골 거리는 1인 입니다. ㅡㅜ   무거워진 목구멍과 뜨거워진 눈두덩이 ... 허리와 배의 코어는 힘을 잃고...   아....   닝거가... 4 551
똥개야
2019.01.15
32334 자유 호치민 거주하시는 분 계신가요?   저는 방콕에 거주하는데 일주일 후에 호치민에 며칠간 갈 머물 예정입니다. 호치민에 대한 정보를 얻고 싶습니다. 거주하시는 교민 계시면 쪽지 부탁드립니다. ... 2 726
최고니
2019.01.15
32333 자유 [55글로벌시장 거래소] 밋업 후기 - 모든 자산 토큰화?           일단 밋업 장소도 좋고 음식 준비한거 보니 밋업에 돈좀 썻네...ㅋ   상품도 중간중간 내어주고 사람들 몰릴만 했구만.. 그 모냐 코인어스 하드월렛도 ... file 1 499
블락
2019.01.15
32332 자유 하늘이시여,,   정녕 저희 gpu채굴러들을 외면하시려 하시나요,,   2일후면  채굴보상을 3이더에서 2이더로  무려 1/3이  줄어든다는데.   날자가 지나가고 난다음에  가격을 ... 11 9 1513
벤쳐이사
2019.01.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1646 Next
/ 1646